평창 청옥산/20140530

 

5월 25일 비가 내리고 난 다음에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가 계속 된다는 일기예보에 별보러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비가 그치고 나니 이번에는 황사가 몰려왔다.

겨울이 지나고 별보러 가기 좋을 때 쯤  뜻하지 않은 세월호침몰사고로 한달 이상 별보러 가겠다는 생각조차 못하고 지나갔다.

이제 장마철의 시작도 한달이 남지 않았으니 이러다가는 상반기에 별 한번 못보는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산불예방을 위한 출입통제도 5월 15일이면 대부분 끝나니 요즈음이야말로 별보러 가기에 좋은 시기인 셈이다.

이번주 초반부터 기상청의 황사 농도변화를 주의깊게 확인하고 있었는데 30일 아침부터는 황사농도가 줄어드는 추세다.

엊저녁에는 장비도 챙겨두고 먹을거리도 준비했었다.

아침에 하늘을 보니 구름이 끼지는 않았지만  아직은 엷은 황사 기운이 있다.

이상적인 하늘 상태가 되기를 마냥 기다리다가는 이 정도의 기회마져 놓치지 않을까 해서 별보러 청옥산으로 떠나기로 하였다.

갑자기 청옥산에 가자니 아내는 동행할 처지가 아니라 하고, 친구도 볼 일이 있다기에 혼자서 10시쯤 길을 나섰다.

 

저녁때 까지만 도착하면 되므로 바쁠게 없는 여행길이다.

안흥을 지나고 댓재터널 쉼터에서 아내가 싸준 도시락으로 점심도 먹었다.

평창을 거쳐서 미탄의 평안리 방향으로 청옥산에 들어가려는데 산림감시원?이 길을 막는다.

산불예방 출입통제 가간은 끝났지만 산나물 채취 금지기간이 6월 15일까지라고 한다.

별사진 촬영을 목적으로 왔고, 담배나 불을 피울 도구도 없지만 불조심을 다짐하고 자세한 신상정보를 기록해 주고 통과하였다.

 

 

평안리.....

 

 

 

 

 

 

 

청옥산 육백마지기에 접어드니 작년까지 농사를 짓던 고랭지 채소밭에는 [경작금지] 안내판이 붙어 있고 농사도 짓지 않는다.

 

 

 

 

 

 

 

가장 높은 곳이 청옥산 정상이다.

 

 

 

 

 

 

 

이 부분만 일부 농사를 짓고  대부분은 짓지 않다.

 

 

 

주변보다 짙게 보이는 식물이 쑥이다.

일년만에 그야말로 쑥대밭이 되어 버렸다!

 

 

 

 

 

 

 

청옥산 북동쪽으로 가장 높게 보이는 산이 가리왕산의 상봉이다.

상봉의 왼쪽으로 쏙 들어간 뒷쪽에는용평스키장이 있는 발왕산이고, 오른쪽으로 중간쯤이 중봉, 더 오른쪽 봉우리는 하봉이다.

가리왕산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곳이기도하다.

환경단체 등의 반대가 많았으며 대안이 있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2018년 동계올림픽 활강경기장의 공사가 결정 되었다.

중봉과 하봉 부근에서 시작되는 경사면에 공사가 막 시작되어 벌목이 진행되었다고 한다. 

 

 

 

 

 

 

 

 

 

 

 

 

청옥산에 몇번 다녀가기는 했어도 정상에는 이번이 두번째이다.

올해부터는 농사를 짓지 않는다니 어쩌면 다음에는 이 부근에 얼씬거리지도 못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일부러 올랐다.  

 

 

 

 

 

 

 

 

 

 

 

 

 

 

 

 

 

 

 

 

 

 

 

 

 

 

 

 

 

 

 

쑥대밭.....

 

 

 

 

 

 

 

나무 그늘에서 음악도 듣고 낮잠도 자고, 사진촬영도하고, 정상에도 오르며 해가 지기를 기다렸다.  

 

 

 

한낮에는 구름이 좀 끼기는 했어도 이 정도는 아니였다.

해가 지고 기온이 내려가면 맑은 하늘이 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해가 지려면 한참을 기다려야 하지 않을까 했는데 갑자기 구름 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그롭바디인 캐논 400D에 니콘70~200mm 줌렌즈를 끼고 삼각대에 올렸다.

릴리즈를 설치하려고 찾았으나 집에 두고 온 모양이다.

릴리즈가 없으니 400D의 별사진 촬영은 포기해야 하지 않을까?

 

 

줌렌즈를 끼운김에....

 

 

 

 

0530 -발산ic-가양대교-강북강변-6-양평-청운-횡성-442-우천-새말-42-안흥-방림-평창-미탄-평안리-청옥산(1277m 정상 올라감 : 1박 : 육백마지기 80%는 미경작)-회동리-미탄-42-평창(평창바위공원 들림)-방림-31-하안미사거리-424금당계곡-거품소길-면온ic-408-휘닉스파크-대사삼거리-6-양구두미재(태기산 1261m 정상부근 올라감 : 되돌아서)-둔내-황재-궁종리 입구(낮잠)-횡성-청운-양평-강북강변-양화대교-공항대로-발산역- (청옥산 : 별사진 : 1박 + 금당계곡 + 태기산 : 혼자서 : 480km)

 

 

 

[전에는.....]

20130903.....  http://hhk2001.tistory.com/4086

20111002.....  http://hhk2001.tistory.com/541

20100605.....  http://hhk2001.tistory.com/1454

20090919.....  http://hhk2001.tistory.com/2046

20080830.....  http://hhk2001.tistory.com/2704

20080531.....  http://hhk2001.tistory.com/287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06.05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직 아름다운 별의 세계를 관찰하기 위해 이렇게 높다란 산 정상에서 해가 지기를 기다리며
    담아보는 청옥산의 또다른 아름다움이 이곳에 있는 것 같습니다..
    먼길 마다않고 오직 별밤을 기다리는 헌국님의 열정과 정성에 다시한번 감흥을 느끼게 한답니다..
    좋은 시간 만들어 가시길 바라면서..

    • 하헌국 2014.06.10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는 청옥산보다 가까운 태기산을 다녔는데 나무가 크고.....
      별보기 여러운 환경으로 변해서 먼길이지만 별보러 청옥산을 갑니다.
      잘나가는 분들이야 개인천문대도 있지만요.

      청옥산도 올해는 대부분 농사를 짓지 않으니 어떻게 변할지 모를겠지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