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백섬/20140515

 

동백섬에 가까운 해운대해수욕장에 주차를 하려니 동백섬 부근에서 차를 되돌려야 하기에 동백섬주차장에 주차를 하였다.

해운대해수욕장을 거쳐서 동백섬으로 가려던 계획을 바꾸어서 동백섬부터 둘러 보기로 하였다.

아침 일찍 경주를 출발하였지만 아직도 광안리해수욕장과 오륙도해맞이공원을 들려야하는데 벌써 그림자가 길쭉해졌다.

 

 

 

 

 

 

 

부산에서 군복무를 하던 40여년 전부터 알고는 있었지만 동백섬에 가보기는 처음이다.

 

 

 

누리마루는 관람 마감시간이 지나서 들어가지 못하고.....

 

 

 

 

 

 

 

 

 

 

 

광안대교와 이번 여행의 종착지인 오륙도해맞이공원도 보이고.....

 

 

 

 

 

 

 

 

 

 

 

 

 

 

 

 

 

 

 

 

 

 

 

 

 

 

 

 

 

 

 

어렵게 찾았다.

 

 

 

 

 

 

 

 

 

 

 

 

 

 

 

 

 

 

 

 

 

 

 

 

 

 

 

 

 

 

 

콘크리트 잔재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1동 | 동백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찬두 2015.07.21 0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 피는 동백섬에 봄이 왔건만...오랜만에 동백섬을 보네...한때 부산에서 살고싶었던 시절도 있었지...모처럼 사진으로 헌국의 모습도 보고...반갑네...사진 정보도 도움이 되고...이런 블로그를 운영하니 얼마나 뿌듯할까...난 전혀 문외한...방문만 하는...

    • 하헌국 2015.07.22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동백섬은 초행이였다네.
      저녁때는 되고, 오륙도해맞이공원까지는 가야 하겠고....
      시간이 촉박해서 아쉬웠다네.
      홈페이지와 블로그는 오래 전에 시작하기는 했어도 사진은 예술성과는 거리가 먼 여행기록 정도이고,
      글쓰는 재주도 별로여서 요즈음도 많은 생각을 하며 글을 올린다네.
      띄어쓰기 조차 헷갈려서 가끔은 [한글]에 복사해서 띄어쓰기가 잘 못된 곳을 고치기도하고,
      인터넷에서 단어의 뜻이나 자료를 확인하는 경우가 많다네.
      그나마 인터넷이 있으니 한결 손쉽기는 하지만 말일세.
      올리는 사진중에는 아내가 검열을 하기도 한다네.
      꼭 뭘 남에게 보여주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내 자료나 기록을 정리한다는 입장에서 시작 했지만,
      어짜피 타인에게 공개되는 자료다 보니 여러면에서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더라구.
      시작이 반이란 말도 있고, 골프도 아주 잘치는 사람들만 치는게 아니라 못치는 사람도 골프장에 가듯이 블로그도 내 수준과 실력에 맞게 시작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하네.
      이 나이에 부끄러울 것도 없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담긴다면 되지 않을까? 나이가 들어 열정은 좀 떨어질 수 있어도 살아온 경험이 큰 보탬이 되리라 생각되네. 콘텐츠는 많잖어? 젊어서 보다 시간도 많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