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조정래아리랑문학관/20130926

 

 

 

 

 

 

 

 

 

 

 

 

 

 

 

 

 

 

 

 

 

 

 

 

 

 

 

 

 

 

 

 

 

 

 

 

 

 

 

 

 

 

 

 

 

 

 

 

 

 

 

 

 

 

 

 

 

 

 

 

 

 

 

 

 

 

 

 

 

 

 

 

 

 

 

 

 

 

 

 

 

 

 

 

 

 

 

 

 

 

 

 

나는 책읽는 속도가 워낙 느려서 주로 단편이나 중편소설을 주로 읽었다.

여행을 좋아해서 아우라지를 몇번 다녀왔을 즈음 우연히 소설 제목에 [아우라지]가 들어 있다는 단순한 이유로,

김원일님의 [아우라지 가는 길]을 읽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김원일님의 소설에 빠져서 몇 권 읽다보니 대하소설인 [불의제전]도 읽게 되었다.

처음 접한 대하소설에 반했다고나 해야 할까?

중단편소설에서는 느끼지 못한 새로운 맛이 있음을 깨달게 되어 2008년 말 내친김에 조정래님의 아리랑을 읽게 되었다. 

 

 

대하소설 아리랑을 읽고서.....  http://hhk2001.tistory.com/210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