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청옥산에 별보러...../20130904

 

한밤중이 되며 하늘은 개이기 시작했지만 대신 승용차가 흔들거릴 정도로 바람이 거세게 분다.

준비해 간 방한복을 껴입고 빵모자를 쓰고 목도리를 했는데도 추워서 차에 들어 와서는 히터를 켜고 있었다.

갑자기 안개가 몰려 오기도 하고 밤이슬이 심하여 열선도 최대한 가동하였다.

밤이슬에 카메라가 젖어서  렌즈는 수건과 비닐로 감싸는 등 이슬이 맺히지 않도록 조치하였다.

바람에 삼각대가 넘어가서 큼직한 돌로 삼각대를 고정시키켰는데 다행스럽게도 카메라가 손상되지는 않았다.

이 와중에 넘어진 카메라의 촛점이 어긋나서 다시 촛점을 조정하였으나 여의치 않아서 촛점 맞는지 제대로 확인하지도 못하였다.

디퓨져필터는 열선과 간섭하여 둘을 동시에 설치 할 수 없어서 사용하지도 못하였다.

날씨가 흐려져서 별이 보이지 않는 틈을 이용하여 가끔씩 차에 들어와서 쉬기도 하였지만,

밤새도록 사진 촬영한다고 정신없이 시간을 보냈다. 

날이 새며 바람은 다시 잦아 들었다.

 

 

 

 

 

 

 

 

 

 

 

 

 

 

6D+니콘50mm렌즈

 

 

 

6D+니콘50mm렌즈

 

 

 

6D+니콘50mm렌즈

 

 

 

 

 

 

 

 

 

 

 

 

 

 

 

 

 

 

 

 

 

 

 

 

 

 

 

 

 

 

 

 

 

 

 

 

 

 

 

 

 

 

 

이슬에 젖은 장비를 말린 후 8시 30분쯤 집을 향해서 출발하였다.

 

 

 

[전에는.....]

20111002.....  http://hhk2001.tistory.com/541

20100605.....  http://hhk2001.tistory.com/1454

20090919.....  http://hhk2001.tistory.com/2046

20080830.....  http://hhk2001.tistory.com/2704

20080531.....  http://hhk2001.tistory.com/287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3.09.12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차가 있다고는 하나 그렇게 깊은 산중에서 혼자 밤을 보내시면
    조금은 지루하고 무섭고 위험하기까지 할텐데 괜찮으신지 모르겠습니다! -_-;;
    게다가 험한 임도를 승용차로 다니신다는 것도 왠지 조금 힘드실 것 같고요!
    어짜피 별을 찍으시는 게 목적이시니까 이쯤해서 장비를 보강하시면 어떨까 합니다.
    차는 4륜구동 짚차나 SUV로, 적도의와 함께 망원경도 구경 큰 걸로 하나 구입하시고요,
    카메라도 장노출 전용으로 나오는 게 있던데, 그걸로 바꾸셔서 한 번의 릴리이즈로
    별의 일주운동을 담으실 수 있도록 보완하시고요. 아니면 필름카메라도 좋을 것 같고요.
    이미 갖고 계시겠습니다만, 그밖에 침낭이나 텐트도 보완을 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예산이 문제가 될 수도 있겟습니다만, 어떤 분들은 집에다 사설천문대까지 만드시던데,
    헌국님의 열정과 정성으로 보자면 그 이상 얼마든지 실행하실 수가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든답니다. ^^
    아무튼 덕분에 청옥산의 싱그럽고 아름다운 아침저녁풍경 잘 봤습니다. 고생 많으셨습니다.

    • 하헌국 2013.09.14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심을 갖여주셔서 고맙습니다.
      젊은시절에는 별사진 찍으러가서 장비 펴놓고 사진촬영하는 것이 동호인들에게 부끄러운 생각이 든 때도 있었습니다.
      경제적인 면에서 광학장비가 그리 만만한 처지도 아니고, 실력도 그리 출중하지도 못하였습니다.
      오랜 고민 끝에 이른 결론은 "타이거우즈만 골프치냐?" 였습니다.
      여건이 여의치 않더라도 내 여건에 맞추어서 취미생활 하기로하니 한결 마음이 가벼워 지더군요.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으며, 블로그도 그런 생각으로 운영하고 있지요.
      그냥 부담없이 사진 촬영하고 골라서 블로그에 정리한답니다.
      제차는 4륜구동에 못지 않게 험한길을 많이 다녀서 연료통이 지그러져 정량이 들어가지도 않을 정도로 하체가 엉망이지만,
      승용차가 여기를 올라왔냐?는듯 의아해하는 사람들을 가끔 보았답니다.
      산중에서 조난 당한 경험을 한 후로는 더 소심해지고 조심스러워 지더군요.
      한번도 사용치는 않았지만 수동윈치 등 간단한 구난장비를 싣고 다닌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