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약암리 선생님댁/20130223

 

내일이 정월대보름이니 오늘 저녁은 이른저녁으로 오곡밥 먹는 날이지만,

점심때가 다되어서 약얌리에 갔다.

지난 가을에 다녀온 후 겨울 막바지에 들렸으니 오랜만이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초지대교를 건너서 초지리들판에 가 보았으나 눈썰매를 탈 상황이 못되어 되돌아 왔다.

올 겨울이 유난히 추웠지만 선생님댁은 생각한 것과는 달리 따뜻하다.

 

 

이 동네의 흙과 돌이 붉은 색을 많이 띄는 것은 철분이 많기 때문이 아닐까? 

 

 

 

 

 

 

 

 

 

 

 

 

아깝게도 지난 가을에 곶감을 만드신 것이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곰팡이가 새까맣게 피었다.

 

 

 

 

 

 

충주에서 전입 온 닭

 

 

 

 

지난 가을까지는 약암리에 가서도 할일이 있어서 동네를 돌아보지 못하였는데 이번에는 시간이 넉넉하여.....

 

 

 

 

 

 

 

 

 

 

 

 

 

 

 

 

 

정월 대보름이라고 밤에 집 앞 공터에서 불놀이를 했다.

나무가 젖어서 좀처럼 불이 붙지도 않고 바로 꺼진다.

정월 대보름 불놀이를 핸본지가 얼마만인지도 모르겠는데 옛생각이 난다.

어린시절 연날리기의 마지막 날이라 서운했던 생각,

통조림 깡통에 못으로 구멍을 많이 뚫고 끈을 달아서 나무조각에 불붙여 돌리던 쥐불놀이도 하고,

다른 동네 아이들과 돌팔매 싸움을 하다가 돌에 맞기도 하고,

밤늦게 둥구나무거리서 동제 지내고 나누어 주던 떡을 먹던 생각도 나고,

가슴이 쿵꽝거리는 것을 참고 남의집 부엌에 몰래 들어가 밥과 김치를 훔쳐왔던 생각들이 떠오른다.

초등학교 1학년때 나의 후견인인 가까이 살던 5학년 형이 어느해 대보름날 총각김치를 한웅큼 맨손으로 훔쳐왔는데,

모두들 그 형이 손을 씻지 않고 총각김치를 집어 왔다고 아무도 먹지 않은 기억도 난다.

아마도 요즈음이라면 파출소행이겠지만 그 당시 그 날 만은 묵인해 주던 풍습이였다.

 

 

 

 

 

 

나물반찬에 오곡밥을 먹는 날이지만 오곱밥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해도 괜찮을듯.....

 

 

 

[전에는.....] 

20121104.....  http://hhk2001.tistory.com/3818

20121020.....  http://hhk2001.tistory.com/3797

20121013.....  http://hhk2001.tistory.com/3786

20121001.....  http://hhk2001.tistory.com/3771

 

 

 

 

0223 -김포공항-48-고촌-양곡-84-대명리-초지리 들판(다녀서)-약암리(되돌아서)-84-누산3교-356-88신도로-발산ic- (약암리 : 선생님댁 : 76Km)

 

'여기는요_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평 두물머리 느티나무/20130301  (0) 2013.03.08
양평 두물머리/20130301  (0) 2013.03.08
김포 약암리 선생님댁/20130223  (0) 2013.03.06
화성 제부도/20130217  (0) 2013.02.21
화성 매향리/20130217  (0) 2013.02.20
평택시농업기술센터/20130217  (0) 2013.02.2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