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그리고.... 2007. 2. 19. 20:49

아이들이 없다는 핑개로 저녁 끼니를 라면으로 해결했다. 몹시 배고픈 상태에서 먹은 라면은 꼭 갈증을 부른다. 물을 마셔도 갈증이 멈추지 않자 냉장고에서 사과 한알을 통체로 껍질째 깨물어 먹었다. 내 생애 이렇게 맛있는 사과는 없었던 것 같다. 정신없이 먹고나서 남은 속을 보니 이렇게까지 알뜰하게 먹을 수 있나 웃음이 나왔다.

밥상 위의 사과 옆에 세워 놓으니 남편이 디카로... "이렇게 먹을 수도 있나"

(2004.02.28 심경자)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영에게 보낸 편지 1  (0) 2008.05.08
나의 진품명품  (0) 2008.03.30
있다  (0) 2008.02.05
명자나무꽃  (0) 2007.02.19
너는 누구냐  (2) 2007.02.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