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에서 평창으로 가는42번 국도는 정선 읍내를 지나자마자 다리를 건너면 강을 오른쪽에 끼고 산길을 오릅니다.

주로 이 길을 이용하는데 오늘은 다리를 건너지 않고 왼쪽으로 강을 끼고 내려왔습니다.

길이야 국도만큼 좋지는 않아도 운치야 훨씬 좋지요.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우리 식구들은 산 위에 서있는 송전탑도 남다르게 생각합니다.

광하교 좀 못미친 소나무 숲에서 옛날에 끈과 연관 된 일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우리는 끈 Xx한데라 합니다.

20080302


용탄교



조양강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 두물머리 3  (0) 2008.03.06
22. 두물머리 1  (0) 2008.03.06
7. 아우라지 2  (0) 2008.03.04
7. 아우라지 1  (0) 2008.03.04
6. 아우라지 가는길 2  (0) 2008.03.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