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3072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24 06. 반천 (1)

06. 반천

한강 여행 2008. 6. 24. 14:18


19930727

'산'이라는 월간지에서 찾아 여름휴가를 왔습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강원도 여행을 좋아하게 되지 않았을지....

지금 생각해 봐도 제게 가장 좋았던 시절이였구요.

어렸을 때 감자 구워먹던 방법 그대로 입니다.

길죽한 돌로 틀을 잡고,

차돌을 깨어 덮은 아궁이에 불을 땝니다.

가끔 차돌에 침을 밷어봅니다.

제대로 달구어 지면 차돌에 묻은 침이 지글지글 합니다.

그런 후 불을 모두 꺼낸후 아궁이에 감자를 넣고, 풀로 아궁이를 막습니다.

그리고 달구어진 차돌 무더기를 모래로 덮고 꼭꼭 누른 다음 위에 구멍을 내고 물을 부으면 수증가가 무럭무럭 오릅니다.

이 구멍도 막고 한참 기다렸다가 파내면 감자가 구어집니다.

약간 풀냄새가 밴 폭신폭신한 감자는 다른 어떤 방법으로 구운 것보다 맛있지요.

정말 오랫만에 해 보았습니다.

땔감 만든다고 돌로 나무자르다 나무가 튀어 올라서 얼굴을 다치기도 하구....

이 흉터 몇년동안 남아 있었구요



19930727

이렇게 구운 감잡니다. 번거롭기는 했어도....

요즈음도 식구들은 아야기중에 감자구어 먹던데라면 거기를 이야기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19930727

냇가의 풍경이 어린시절 우리집 앞과 비슷합니다.



19930727

자연 그대로의 이 모습은오래가지 않았습니다.

몇 년 후 대홍수 이후 이곳에는 제방이 생겼습니다.

그래도 아내가 산딸기 따다가 몸이 벌겋게 되기도 했고....

하였튼 주변을 지날 때는대부분 이곳에 들러서 옛날 생각도 해보곤 합니다.




19930727

모닥불 피워놓고....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07. 아우라지  (2) 2008.06.25
06. 반천  (0) 2008.06.24
06. 반천  (1) 2008.06.24
05. 구미정  (0) 2008.06.24
04. 임계  (0) 2008.06.24
03. 창죽교  (0) 2008.06.2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헌국 2008.06.24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텐트와 앞에 깐 자리는 지금도 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