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버드 날리기/20120804

 

멀리 나가지 않도록 일부러 검정색 막고무줄로 만들었는데도 손으로 던지는 것 보다 멀리 날아 간다.

일정한 방향으로 비뚤어지게 나가는 것을 보완하니 정확성도 향상 된다.

새총 쏠 나이는 아니지만 요즈음 앵그리버드가 워낙 유행하다 보니......

앵그리버드 게임은 새알을 잃어 버려 화가난 새를 새총으로 날려서 새알을 훔쳐간 돼지를 공격하는 게임이다.

내 스마트폰에도 앵그리버드 게임이 5개 다운로드 되어 있다.

 

 

 

 

 

 

 

 

 

 

 

 

 

삼척 신기 오십천 야영

 

'내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산아름학예회/20121011  (0) 2012.10.19
먹기 아까운 앵그리버드 송편/20120930  (0) 2012.10.05
앵그리버드 날리기  (2) 2012.08.14
평창 봉평 허브나라농원  (0) 2012.07.24
앵그리버드 날리기  (1) 2012.07.03
충주 동량면 손동리  (2) 2012.06.0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olog 2012.08.15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앵그리버드!! 인형만 보았었는데 이런 게임이었군요..
    새총 참 재밌습니다.. 어릴적 놀던때가 생각나네요..
    구슬총, 대나무물총, 밀가루총등등....
    새총엔 역시 기저귀 고무줄이 최고죠.. ㅎㅎ

삼척 백두대간 댓재

2012. 8. 14. 15:24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삼척 백두대간 댓재/20120804

 

신기 오십천에서 물놀이를 마치고 14시 30분쯤 집을 향해서 길을 나섰다.

물론 빠른 길은 도계와 태백을 경유해서 제천에서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길이다.

우리는 좀 돌아 가더라도 정선에서 밥을 먹고, 평창과 횡성을 거치는 국도를 이용하기 위해서 댓재로 향하였다.

부근에 있는 준경묘는 남대문 공사에도 사용하는 등 금강송이 유명하다고는 하지만 전혀 준비하지 않아서 그냥 지나쳤다.

424도로로 댓재에 가깝게 와서야 38번 도로에서 준경묘를 거치는 지름길이 있는 것을 알았다.

댓재를 향해서 백두대간을 오르는 길은 안개가 자욱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 | 댓재휴게소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릉 경포대해수욕장  (2) 2012.08.25
홍천 구성포 물놀이  (0) 2012.08.17
삼척 백두대간 댓재  (0) 2012.08.14
삼척 신기 오십천 야영  (1) 2012.08.14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삼척 환선굴  (0) 2012.08.1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척 신기 오십천 야영

2012. 8. 14. 14:5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삼척 신기 오십천 야영/20120804

 

엊저녁은 함백산 만항재에서 야영한 그저께 저녁보다 포근하게 잤다.

아침 일찍 일어나니 안개가 좀 끼여 있다.

일찍 텐트를 철거하여 다른 곳을 가기 보다는 여기서 물놀이 하며 지내다가 집으로 가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든다.

물이 차거나 깊지 않고, 한적하고, 가끔 기차가 지나 가기는 하지만 공사중인 다리 아래라 소음도 적고, 그늘도 넉넉하다.

아직은 아무도 오지 않아서 [Google 별지도]로 그늘이 어떻게 변할지를 예측하여 좋은 장소로 텐트를 이동시켰다.

 

 

 

 

 

 

 

 

 

 

 

 

 

 

 

 

 

 

 

 

 

 

물놀이한 다리 아래

 

 

 

야영한 장소에서 1Km정도 떨어진 신기역에 가서 화장실도 사용하고, 먹을 물은 신기역에 근무하시는 분들의 배려로 정수기에서 받아 왔다.

 

 

 

 

 

 

 

 

 

 

 

 

 

냇가에는 달맞이꽃이 가득 피었다.

이른 아침에 수석을 찾아 냇가를 다니는 분도 있다.

 

 

 

 

 

 

엊저녁에 야영한 곳은 바로 햇살이 비춰서 텐트를 다리 아래로 옮겼다.

 

 

 

 

 

 

 

 

 

 

 

 

 

 

 

 

 

 

 

 

 

 

 

 

 

 

 

 

 

 

 

철근, 호스, 비닐장판, 비닐, 포장끈, 철망, 가죽, 프라스틱 등....

너무 다양해서 사진을 촬영하였는데 막상 사진 판독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

이런 쓰레기들은 여기 있어서는 않되는 것이라 아쉽다. 

 

 

 

 

 

 

 

두시간 반을 우리 가족끼로 놀고 있는데 사람들이 오기 시작한다.

오늘 이 부근에는 그늘막이나 텐트가 10개 정도 설치 되었으며 한가하게 물놀이를 할 수 있었다.

주로 인근에 사시거나 연고가 있는 분들이 여름 휴가를 온 듯하다.

사람들이 오기 시작하자 젊은분이 주차장 부근에서 온종일 스마트폰을 만지작 거리거나 서성거렸다.

누굴까 궁금하기는 해도 가서 물어 보지는 않았다.

14시쯤 짐을 챙겨 철수하려고 주차장에 왔는데, 어느 분이 궁금 했던지 뭐하는 사람이냐고 묻는다.

나만 궁금한 줄 알았는데.....

소방서에서 나왔단다.

물이 많아지면 상황은 달라지겠지만, 오늘 정도에서는 물놀이 사고가 날 것 같지는 않은데, 세심한 배려라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막상 기차를 타려면 기차가 별로 없는 것 같던데 생각 보다 훨씬 자주 다닌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삼척시 신기면 | 신기 오십천 야영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천 구성포 물놀이  (0) 2012.08.17
삼척 백두대간 댓재  (0) 2012.08.14
삼척 신기 오십천 야영  (1) 2012.08.14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영동선 스위치백 (나한정역)  (0) 2012.08.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루미 2012.08.21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개를 보니
    오늘 아침 회사를 출근해서 멀리 창밖에 남산타워가 보였는데
    안개속에 묻혀 있더군요.
    조퇴하고 남산으로 달려가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아쉬움을 창밖 풍경을 마음속에 담아두는 걸로 만족했습니다.
    사무실에 와서 휴대폰으로 촬영할 걸 후회가 되더군요 ^ ^
    가을 장마가 오래지속 되는군요
    건강 유의 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삼척 환선굴

2012. 8. 13. 17:0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삼척 환선굴/20120803

 

 

 

 

 

 

 

 

 

 

 

 

 

 

 

 

 

 

 

 

 

 

 

 

 

 

 

 

 

 

 

 

 

 

 

 

 

 

 

 

 

 

 

 

 

 

 

 

 

 

 

 

 

 

 

 

 

 

 

 

 

 

 

 

 

 

 

 

 

 

 

 

 

 

 

 

 

 

 

 

 

 

 

 

 

 

 

 

 

 

 

 

 

 

 

 

 

 

 

 

 

 

 

환선굴을 한바퀴 돌아 보는데 1시간 50분이 걸렸다.

동굴 속에서 안개라도 낀 부분은 그런대로 춥지는 않다.

들어 갈때에는 시원해서 좋더니만 나올 때 쯤 되니 추워서 빨리 나갔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무더위에는 동굴 속 만큼 좋은 장소가 또 있을까?

 

 

 

 

 

 

 

동굴에서 막 나오니 모노레일에서 마지막 관람객이 내린다.

폐장시간이 다 되어 가는지 다음 모노레일 부터는 관람객 없이 빈차로 올라온다.

 

 

 

 

 

 

함백산에서 환선굴로 올 때 만 해도 환선굴을 보고는 다시 만항재나 화절령에 올라가서 야영하려고 생각하였다.

도계쯤 내려 와서야 다시 올라가기에는 너무 멀리 온 것을 깨달았다.

그렇다면 적당한 곳에서 야영을 해야 하겠다는 생각에 도계에서 환선굴에 오는 동안 주변을 살펴 보았다.

 

환선굴 관람을 마치고 나가면서 들어 올 때 보아둔 38번 국도에서 환선굴로 갈라지기 1~2Km 전의 냇가로 들어 갔다.

오십천변을 따라서 야영 할 곳을 찾아 철교 아래를 지나서 공사중인 다리 아래로 갔다.

낮에 가족들과 놀러온 동네분들이 떠나고 나니 부근에는 우리 식구들 만 남았다.

이미 날이 어둑어둑 해져서 서둘러서 탠트를 쳤다.

배가 고프지는 않지만 오늘 저녁도 찐 옥수수와 참치 통조림으로 해결하였다.

교각 부근은 물이 허리까지 찬다.

시원하게 목욕하고 나와서 인지 그리 덥지는 않다.

구름이 좀 껴서 엊저녁 보다는 별을 보기에 좋은 조건이 아니다.

조건이 나쁘더라도 신기까지 왔으니 별을 볼 생각으로 텐트 밖을 들락 거렸다.

북쪽으로 북두칠성과 북극성이 보이고 서쪽으로 하늘이 트였으나 시멘트공장 불빛이 강렬하다.

동쪽으로 높은 산이 가까이 있어 [Google 별지도]로 확인해 보니 달이 뜨기에는 두어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달이 뜨면 사진을 촬영해야 겠다고 생각하며 잠시 눈을 붙였는데 눈을 떠보니 아침이다.

만항재에서는 추위와 습습해서 잠을 설쳤는데, 여기서는 별을 보지는 못하였지만 단잠을 잤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삼척시 신기면 | 환선굴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척 백두대간 댓재  (0) 2012.08.14
삼척 신기 오십천 야영  (1) 2012.08.14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영동선 스위치백 (나한정역)  (0) 2012.08.12
삼척 스위치백쉼터  (0) 2012.08.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척 환선굴/20120803

 

함백산 만항재 부근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려고 왔는데 어쩌다 보니 도계를 거쳐서 환선굴까지 오게 되었다.

가장 큰 이유라면 요즈음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 때문에 동굴에 들어가면 시원하지 않을까 해서 왔다.

38번 국도에서 환선굴로 가는 도로로 접어들어 좀 들어가니 환선굴로 가는 차량으로 도로가  막혔다.

너무 먼 곳이라 여기까지 왔는데 그냥 돌아 갈 수도 없어서 꼬리를 물고 가다서다하며 들어갔다.

 

 

 

 

 

 

 

 

 

 

이웃에 있는 대금굴은 모노레일을 타고 들어 가므로 인터넷에서 사전 예약이 되어야 한단다.

엉겹결에 온 우리는 가보고 싶어도 들어 갈 수 없는 처지다.

 

 

 

 

 

 

 

 

 

부근에 있는 굴피집은 공사중인듯.....

 

 

 

 

 

 

 

 

 

 

 

걸어가든지 모노레일을 이용해서 환선굴에 갈 수 있다.

우리는 모노레일을 이용하기로 하였다.

산이 깎아 지른듯 가파르고 날씨도 흐려서 어둠침침하다. 

 

 

 

 

 

 

 

 

 

 

 

모노레일이나 케이블카를 타거나 전망대에 올라가면 느끼는 것인데 색유리를 끼워서 주변 경치가 자연스럽지 못하다.

또한 전망을 위해서라면  실내등은 없어도 괜찮고, 좀더 배려 한다면 유리를 깨끗이 청소하면 좋겠다.  

 

 

 

 

 

 

 

 

 

 

 

 

 

 

 

 

 

 

 

지금까지 보아 온 동굴보다 내부가 넓고 높은 것이 특색이랄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삼척시 신기면 | 환선굴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척 신기 오십천 야영  (1) 2012.08.14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영동선 스위치백 (나한정역)  (0) 2012.08.12
삼척 스위치백쉼터  (0) 2012.08.12
함백산  (0) 2012.08.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삼척 스위치백쉼터/20120803

 

이번 여름휴가는 함백산 만항재에서 이틀을 야영하는 것 이외에는 구체적인 목적지가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였다.

막연하게 석탄박물관, 해바라기축제장, 화절령, 직동리 계곡 정도를 생각하고 왔다.

함백산에서 내려 오면서 다음 여행지로 석탄박물관과 해바라기축제장을 다녀 오거나, 도계를 거쳐서 환선굴에 다녀오는 것 중에서 가족들이 환선굴을 선택하였다.

해바라기축제장은 전에 다녀온 곳으로 날씨 조차 무더운데, 환선굴은 초행이고 동굴이라 시원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선택하였다.

환선굴은 이번 여행지로 전혀 고려한 바가 없어서 명칭 조차 함백산을 내려 오며 지도를 찾아서 알아 낸 곳이다.

환선굴로 가기 위해서 태백을 거쳐 지난 6월 23일 기차여행한 영동선 스위치백 구간을 지나게 되었다.

통리에서 도계로 내려가는 길에 건널목에 있는 스위치백쉼터에서 잠시 머물렀다.

 

 

 

 

 

 

 

 

 

 

 

통리역에서 도계역까지는 지난 2012년 6월 26일 열차 운행이 종료되었다.

이곳 건널목 초소도 문이 잠기고 선로는 전기시설이 철거 중이다.

 

 

심포리역 방향

 

 

 

한달이 좀 지난 사이에 풀이 자라고 철길은 녹슬고.....

 

 

 

흥전역 방향

 

 

 

 

 

 

 

 

 

 

 

씨를 받아서 해마다 심어 왔다는데 예전부터 보아온 꽃들이 정겹다.

열차 운행이 중지되어 섭섭하겠다는 생각과는 달리 조용해 져서 좋단다.

 

 

 

키가 엄청 큰 토마토 왼쪽으로 키가 큰 상추도 있었는데.....

 

 

 

 

 

 

 

 

 

 

 

 

 

 

 

 

 

 

 

 

 

 

 

 

 

 

 

이 댁은 하이원스위치백리조트에서 추진하는 심포리역을 중심으로한 리조트단지에는 포함되지 않은듯하다.

 

 

하이원스위치백리조트 사업 중에는 통리에서 심포리역 사이의 강색철도가 복원 되고,

심포리역-흥전역-나한정역-도계역 사이의 스위치백 구간에는 증기기관차?가 운행되고,

통리역-심포리역 사이는 레일바이크를 운용한다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 스위치백휴게소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척 환선굴  (0) 2012.08.13
영동선 스위치백 (나한정역)  (0) 2012.08.12
삼척 스위치백쉼터  (0) 2012.08.12
함백산  (0) 2012.08.12
정선 만항재 옛헬기장 야영  (0) 2012.08.10
정선 만항재 옛헬기장 야영  (0) 2012.08.0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동선 스위치백(도계-나한정역)/20120623

이번 여행에서 비에 대한 고려는 전혀 하지 않고 왔다.

그런데 비를 맞으며걷기는 곤란할 정도로 비가 내린다.

몇 년 만인지, 몇 십년 만이지 모르지만 오랜만에 우산을 한개 구입하였다.

카메라는 비에 젖지 않도록 비닐봉투에 넣고......

도계역에서 남쪽방향으로 좀 내려 와서 건널목을 건너면 등록문화재 46호인 도계역 급수탑이 있다.

아무리 바빠도 여기는 다녀 가야지......

도계역 급수탑






도계역 급수탑을본 다음 나한정역을 향하여 출발하였다.

38번 국도를 이용하기 위해서 전두3교를 건넜다.

사실 택시를 이용하면 쉽게 갈 수도 있겠지만 운동 삼아서 걸어 가기로 하였다


38번 국도는 별도로 인도가 없어서 갓길을 이용하여 걸었다.

사람들의 왕래가 적은 도로이고 차량 통행이 많은 데다가 비까지 내리니 걷기가 수월치 않다.

또한 도계역 역무원의 이야기 처럼 쉽게 갈 수 있는 거리가 아니데다가 도계역 급수탑을 다녀 오느라 시간이 지체되어 마음이 조급하다.

흥전역으로 올라 가는 길


나한정역과 흥전역 사이의 스위치백 철길 중간쯤 되는 부분으로 올라 가는 길


38번 국도가 나한정역과 흥전역 사이의 스위치백 구간을 통과하는 굴다리


38번 국도에서 나한정역으로 연결된 다리

도계역을 출발해서 50분 만에 드디어 나한정역에 도착하였다.

다른 식구들은 원래 계획대로 도계역에서 지내다가 열차를 이용하고....

도계 전두시장

시설은 좋은데 사람이 없다.

내일이 장날이라던데......




우리가 타고 갈 제천행 열차가 도계역에 도착하고.....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