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집(꽃밭/Sim)/20220528-20220529

 

이른 아침부터 카카오톡이 연달아서 울린다. 성북동에 머물고 있는 아내가 스마트폰으로 찍은 꽃밭 사진이다. 가끔 스마트폰으로 현황사진을 보내주기는 하지만 어지간해서는 사진을 찍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부탁해서 사진을 받아보기도 한다.  혼자서 보기에는 너무나 아깝고 감당이 되지 않아서 들떠있는 듯하다.  내가 성북동에 다녀온 지 보름이 되었는데 그 사이에 많이 변했나 보다.

 

 

내가 머릿속에 떠올리고 있는 샤스타데이지와 꽃양귀비와 끈끈이대나물과 수레국화가 어우러진 모습이 보인다.

 

 

본채 데크 채양 옆의 장미에도 신경을 써줘야 하겠다. 

 

 

본채 데크 장문에 비치는 모습도 볼만하다.

 

 

 

 

 

 

 

 

장미아치를 설치(20190409)하고 3년이 지났다. 큰 꽃이 피는 오른쪽 장미는 옥천 이원묘목시장에서, 오른쪽 장미는 김포 양촌에 있는 화원에서  구입하였다. 전지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서 유튜브를 여러 개 보았으나 서로 다른 이야기인 듯 느껴져서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죽은 줄기와 꽃대를 잘라내는 등 내키는 대로 전지작업을 해 주었다. 병충해는 화훼를 전공한 고향친구 강ㅇ덕의 도움을 받아서 농약을 살포해 주었다. 드디어 3년 만에 장미아치가 완성된 기분이다.  

 

 

 

 

 

 

 

 

서측 돌담이 좀 낮아서 시선을 차단하려고 장미지지대를 설치하고 줄장미를 올리고 있다.  장미꽃이 한창이다.  

 

 

 

 

 

 

 

 

패랭이꽃과 향달맞이꽃도 한 몫을 단단히 한다.

 

 

 

 

 

꽃수레..... 

 

 

 

 

 

요즈음은 꽃밭 못지않게 텃밭의 꽃이 화려하다. 샤스타데이지와 꽃양귀비와 끈끈이대나물 꽃이 잘 어울린다. 어제와 오늘 집 앞 도로를 지나가던 분이 꽃구경하러 들어오셨단다.   

 

 

 

 

 

 

 

 

고향친구 김ㅇ기가 준 상추 모종을 텃밭에 심어서 기른 것을 첫 수확을 하였단다. 청정채와 땅두릅도 텃밭에서  기른 것이다. 성북동에서는 싱싱한 야채를 원 없이 먹는 호사를 누리기는 하지만 고기도 먹어줘야 하는 것이 만만치 않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22.05.30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쿠! 겨우내 마당이 썰렁하더니
    지금은 완전히 꽃밭이 되었네요!
    그저 보기만해도 뿌듯하고 흐믓하실 것 같습니다!
    한 쪽에서는 신싱한 야채도 자라고 있고...!
    이제는 뒤란에다 철망을 치고 닭이라도 몇 마리 키우시면
    동물성 단백질 섭취도 자연적으로 해결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녀석들이 낳아주는 알만 드셔도 충분할 것 같으니 말입니다.
    아무튼 전원생활이라는게 바로 이런 것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여유롭고 즐거운 고향집 생활이 되시길 빌겠습니다. ^^

    • 하헌국 2022.06.05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도 일년 중에 꽃밭이 가장 화려한 시기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식물원처럼 꽃밭이 넓지 않으니 같은 종류의 화초로 멋을 낼 수는 없지만
      여러가지 화초가 어울어지니 볼만합니다.
      닭은 집을 비울 때 대책이 없어서 진작에 포기하였답니다.
      고맙습니다.

  2. 영도나그네 2022.06.02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역시 5월의 꽃은 장미 답게 정말 아름다운
    장미들이 꽃밭을 장식하고 있군요..
    온갖 꽃들도 아름답게 피어나서 오랜만에
    기분좋은 풍광들을 만날수 있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22.06.05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분들이 인터넷에 올린 멋드러진 장미아치 사진을 보며
      그 분들의 전지작업 솜씨에 감탄하곤 하였습니다.
      죽은 가지를 잘라내고 유튜브에서 알게 된 짧은 지식으로 전지를 하였는데
      장미가 스스로 적당한 간격으로 꽃대를 내어 꽃이 피네요.
      요즈음 아내와 둘이서만 보는 것이 안타깝네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