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수명산 산책/20200517

 

귀룽나무 이외에는 아직 나뭇잎이 돋아나지 않은 시기에 수명산 까치집 현황을 파악하러 한 달 보름 전에 수명산에 다녀왔었다.

그동안 대전 성북동에 내려가 있었기에 오랜만에 수명산에 가보니 어느새 딴 세상이 되어 버렸다.

가볍게 맨 손으로 나섰는데 Thomas가 카메라를 메고 동행하였다.

크롭바디와 풀바디의 차이 등  DSLR 카메라의 특징과 조리개와 노출시간 등 사진에 대한 일반적인 이론을 묻는다.

그냥 셔터만 눌러서 찍는 것과는  다른 차원이기에 카메라에 관심을 갖는 손자가 대견하다.

당장 사진 촬영에 적용할 수는 없겠지만....

중학생이 될 무렵부터는 산책을 가자고 해도 따라나서지 않았었는데 이제 그런 시기는 지났는지,,,, 

하여튼 기분 좋게 앞서거니 뒤서거니 카메라 이야기 하면서 수명산을 크게 한 바퀴 돌고 들어왔다. 

손자가 찍는 사진에 전혀 간섭을 하지 않고 홀가분하게 산책을 마쳤다.

 

 

 

 

 

 

나는 찍은 적이 없는 음수기를 찍은 것을 보니 생각하는 것이 다르긴 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아카시 꽃의 향기가 진하다.

'여기는요_202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식물원 산책/20200522  (0) 2020.05.24
마스크 전성시대/20200517  (0) 2020.05.24
서울 수명산 산책/20200517  (0) 2020.05.24
대전 성북동(금수봉)/20200519  (0) 2020.05.21
대전 성북동/20200515  (0) 2020.05.18
대전 성북동/20200511-20200514  (0) 2020.05.1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