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울토마토 기르기/20171005

 

초등학교 6학년인 손자가 실과 기르기 과제로 바질, 봉선화, 방울토마토 중에서 포트에 들어있는 방울토마토 묘목을 가져왔다.

집에서 기르며 관찰한 결과를 여름방학이 시작되기 전에 레포트로 제출하는 것이다.

손자의 숙제이기는 하지만 아침마다 다른 화분에 물을 줄 때 방울토마토에도 물을 주는 일은 거의 아내의 일이었다.

처음 묘목을 화분에 옮겨 심을 때 욕심이 과했는지 거름기가 너무 많은 흙에 심었더니 오히려 자라지 못하고 잎이 타들어 간다.

한 달이 지나서 흙을 바꾸어 주고 나서야 성장이 시작되다 보니 레포트를 제출할 때에는 토마토가 열리기는 했어도 익지는 않은 상태였다.

레포트를 제출한 다음에도 방울토마토 기르기는 계속되었다.

9월 중순부터는 잎이 마르기 시작하고 꽃도 거의 피지 않으니 토마토로서의 전성기는 지난 모양이다.

아내는 토마토를 뽑아내자고하지만 가을이라 심을만한 식물도 마땅치 않으니 시들어가는 방울토마토지만 그대로 두자고 하였다.  

 

 

학교에서 3월 21일 포트에 씨를 뿌려 싹을 틔운 방울토마토 묘목 다섯 포기를 집으로 가져왔다. /20170427

 

 

 

거름기가 많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20170430

 

 

 

20170508

 

 

 

20170508

 

 

 

손자가 자기의 과제물인지라 물을 주기도 하였다. / 20170515

 

 

 

한 달 정도 지났는데도 자라기는커녕 잎이 노랗게 타들어간다.

이대로 두었다가는 시들어 죽을 것 같아서 살펴보니 뿌리는 싱싱하다. /201700605

 

 

 

혹시 거름기가 많아서 그럴까하는 생각에 거름기가 적은 흙으로 바꾸어 주었더니 바로 잎이 싱싱해졌다. /201700610

 

 

 

201700620

 

 

 

줄기가 그리 크게 자라지는 않았지만 꽃이 피기 시작한다. /201700620

 

 

 

201700629

 

 

 

방울토마토가 열렸다. /201700629

 

 

 

방울토마토가 익기를 고대하는 라이언. /201700702

 

 

 

201700706

 

 

 

201700711

 

 

 

201700711

 

 

 

20170713

 

 

 

방울토마토가 익기를 기다리느라 손자는 레포트 제출을 늦추었으나, 익지 않은 상태로 레포트를 제출하게 되어 아쉬워했다. /201700719

 

 

 

비를 흠뻑 맞았다. /201700723

 

 

 

첫 수확 /201700723

 

 

 

201700724

 

 

 

얼마나 익었는지, 누가 따 먹는지 감시하는 라이언 /201700724

 

 

 

여름방학이 시작되었다. /201700727

 

 

 

201700727

 

 

 

201700728

 

 

 

201700728

 

 

 

방울토마토 주인인 손자가 직접 수확해서 씻었다./201700728

 

 

 

식구들 모두가 몇 개씩은 먹었다. /201700728

 

 

 

201700730

 

 

 

201700804

 

 

 

20170810

 

 

201700814

 

 

 

많지는 않지만 몇 번은 따 먹었다. /201700814

 

 

 

전성기가 지났는지 이제는 꽃도 덜 피고 토마토도 많이 열리지 않는 느낌이 든다. /201700825

 

 

 

시든 잎이 보이기 시작한다. /201700907

 

 

 

201700909

 

 

 

201700909

 

 

 

다시 토마토가 많이 열렸지만 잎이 시들며 쉽사리 익지를 못한다. /201700922

 

 

 

20171005

 

 

 

앞으로 더 열릴지는 모르겠지만 이제는 다른 화분을 정리할 때 넝쿨을 걷어도 되겠다고 아내에게 언질을 주었다.

 

마직막일지 모르는 이 토마토는 손자와 가위바위보해서 지는 사람이 먹기로 했는데 내가졌다.

10일 간의 추석연휴 중에서 20171006현재 7일째인데 라이언이 시위를 한다. /2017100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7.10.08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자가 할아버지를 닮아 꼼꼼하고 슬기롭고 학구적인 것 같습니다!
    이담에 커서 훌륭한 과학자나 엔지니어가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그간 장장 7개월동안 정성으로 기르고 가꾸면서 생명에 대한 귀한 교훈을 터득하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해보며, 이번 재배와 실험을 통하여 우리가 평소 먹고 있는 식량들을 얻기위하여
    농민들이 얼마나 많은 땀과 노력을 쏟고 있는지 깨닫게 되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기를 기대해봅니다!
    그 어느 토마토보다 달고 맛있는 손자의 방울토마토가 되셨으리라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
    관심과 성원 덕분에 전시회는 성황리에 잘 끝났습니다! 감사합니다!
    남은 휴일도 알차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

    • 하헌국 2017.10.09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방울토마토를 농사로 키운 것이었다면 진작에 뽑아 버려야 했는데 아직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토마토의 일생을 볼 참입니다.
      하기야 그걸 뽑아낸다고 심을만한 것도 없는 가을이기도하구요.

      전시회가 궁금했는데 블로그상으로라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잘 보았습니다.
      잘 마무리 하셨다니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추석 연휴의 마지막 날인데 올 추석은 잘 지내셨겠지요?

  2. 영도나그네 2017.10.12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손자덕분에 화분에서 키우는 방울토마토의 성장기를
    이렇게 꼼꼼하게 기록으로 남길수 있었군요..
    역시 헌국님 다운 발상이기도 하구요..
    한편의 다큐멘터리로 제작해도 손색이 없을것
    같습니다..
    담느라 정말 수고 많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7.10.16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시지요?
      사실 이런데까지 신경쓰며 살아오지 않았는데 나이들며 시간이 나니 눈에 들어오네요.
      별 할일이 없는 날이나 특별한 날 찍어둔 사진을 한데 모았다가 포스팅해 보았습니다.
      소소한 것이지만 여기에고 자연법칙이 적용되고 욕심부려서는 않될 일도 나오네요.
      세상 돌아가는 이치가 들어있는 것 같군요.
      멋진 한 주 시작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