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육영재-통영-고성읍)/20170503

 

  학동마을을 둘러보고 통영으로 가기 전에 인근에 있는 육영재에 들렀다. 좁은 농로를 이용하여 육영재에 도착하였으나 작업차량이 길을 막고 있어서 주차장에도 들어가지 못하였다. 육영재 역시 자물통을 채워 놓아서 안으로 들어가지도 못하고 주변의 보리밭을 둘러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육영재에서 오늘의 숙박 예정지인 통영으로 가는 길에도 바닷가 길을 이용하였다.

 

 

 

 

 

 

병산리

 

 

 

 

 

 

 

  막상 통영에 도착하니 초입부터 차가 꽉 막혀있다.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서호시장 부근의 숙박단지까지 갔으나 차에서 내려 보지도 못하고 되돌아섰다. 성수기 휴일이라 가격도 만만치 않고 주차할 곳도 없다. 차라리 한적한 곳에서 자고 내일 아침에 다시 오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고성읍으로 되돌아왔다.

 

 

 

  새벽에 집을 나섰으니 아침을 간식으로 해결하였다. 삼천포에 도착할 무렵부터 적당한 곳이 있으면 이른 점심을 먹으려고 하였으나 통영을 다녀와서 고성에서 숙소를 정하고 밤이 되어서야 고성군청 부근의 식당에 들어갔다. 한적한 동네다보니 일찌감치 문을 닫은 식당이 많아서 식당을 골라서 들어갈 형편이 되지 않았다. 밥을 먹고 나와서 내일 아침이 걱정되어 빵을 사가지고 숙소로 들어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고성군 삼산면 병산리 313-3 | 경남 고성군 삼산면 병산리 313-3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7.05.26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남고성에서 학동마을의 예담장도 둘러보고 최영덕 고가와
    최필간 고가도 들려볼수 있었군요..
    이렇게 가족들과 함께할수 있어 또다른 행복 이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7.06.03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택을 좋아하는 아내 때문에 여행길에 고택이 있으면 다녀옵니다.
      인터넷에서 고성에 있는 고택을 검색하다가 학동마을을 알게 되었구요.
      각지고 번듯하고 높아서 좀 어색하기는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