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 대보름의 추억과 달 사진 분석/20170211

 

  오늘이 정월 대보름날이다. 엊저녁에 해가 지기 전에 오곡밥을 먹고 오늘 아침에 부럼을 깨물고 귀밝이술을 마시는 것이 전통이라는데, 어제는 싱크대 상부장이 말썽을 부리는 바람에 그것을 고치느라 하루를 보냈다. 오늘 저녁에서야 오곡밥 대신 찰밥을 하고, 정선에서 사온 시래기나물과 무나물과 집에서 구운 김으로 저녁밥을 먹었다.

 

  어려서는 통조림 깡통에 못으로 구멍을 뚫어서 줄을 맨 불 깡통에 나무 조각이나 마른 쇠똥에 불을 붙여 넣고 돌리기도 하고, 다른 동네 애들과 돌팔매 편싸움도 하고, 밤에 우리집 사랑방에서 친구들과 윷놀이해서 진 팀이 남의 집 부엌에 몰래 들어가서 가마솥에 숨겨둔 오곡밥(도둑맞을 밥을 미리 준비해서 가마솥에 넣어둔 것인데 솥뚜껑을 열 때 소리가 어찌 요란한지 조마조마했었다. 주인도 밥 훔치러 온 것을 다 알았겠지만 어린 나이에 가슴께나 조였었다) 훔쳐다 먹기도 하고, 한밤중에 둥구나무거리의 동제 지내는 곳에 가서 구경하고 떡도 얻어먹기도 하였다. 겨우내 대나무 우산살이나 동네 백 서방네 대나무밭에서 몰래 꺾어온 대나무로 만든 살에 밥풀을 짓이겨서 문종이(창호지)에 붙여서 만든 연(줄이 끊겨서 잃어버리거나 나무 가지에 걸려서 여러 개를 만들었다)을 오늘까지만 날릴 수 있다는 것이다. 어두워질 무렵이면 연 꼬리에 불을 붙이기도하고 그냥 연을 높이 띄운 다음에 연실을 끊어서 날려 보내는 것이 가장 아쉬웠다. 다음날부터는 연날리기를 하지 않았다. 우리고향에서는 달집을 태운다든지 달맞이하는 풍습은 없었다. 어려서도 귀밝이술은 마셨는데 부럼을 깨무는 것은 하지 않았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오늘 저녁밥을 먹을 무렵에 스웨덴에 사는 친구로부터 카톡이 왔다. 내가 좋아할 달 사진을 필요한 자료와 함께 링크해서 보내 주었다. 사진을 자세히 보니 달이 남중할 무렵일 텐데 산에 걸려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말이 되지 않는 사진이기에 호기심에서 분석해 보기로 하였다. 나도 옥상에 올라가서 달을 쳐다보고 왔지만 엷은 구름이 끼고 추워서 사진을 촬영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달 사진을 분석해 보니 촬영 위치가 고위도(63˚ 15′ 34″) 지방이라서 Stellarium으로 확인해 보니 달의 고도가  KST 2012. 05. 06. 10시의 경우  4˚ 23′ 16″이다. 보름달이 남중 할 무렵에도 충분히 산에 걸린 달을 볼 수 있겠다. 어림잡아 선택한 날짜(KST 2012. 05. 06. 10시)의 보름달을 Stellarium 자료와 분화구 위치를 겹쳐보니 아무래도 그날 촬영한 사진은 아니다. 

     

  

[출처] 달자료 - Stellarium

          달사진 - 작가 : Goran Strnad / 원본사진 보기.....  http://shop.astrofotografen.se/p661802438/h82d55336#h82d55336

    

 

      

   

 

[출처] 카카오톡(발췌)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7.02.17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꼼꼼하신 성격답게 분석까지 다하셨군요! ^^
    그런데 달이라는 게 세계 어디에서든
    같은 남중시간이라면 다 똑같이 보이게 되는 건가요?
    혹시 위치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보이는 건 아닌가요?
    예를 들어 서울에서 남중시각에 찍은 달의 모습과
    런던에서 남중시각에 찍은 달의 모습이 정확히 일치할까 하는 겁니다!
    왠지 위도에 따라 조금이나마 차이가 있을 것 같아서요!
    아무튼 그것도 그렇고, 허블망원경으로 어느 천체를 관측할 때
    망원경도 지구를 따라 계속 움직이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한 천체에 촛점을 고정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듭니다!
    알고 계신 지식이 있으시면 가르쳐주시기 바랍니다! ^^
    우주에 관해서는 보면 볼수록 신기하고 경이로운 게 많은 것 같습니다!
    심도있는 분석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하헌국 2017.02.21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장생활 할 때라면 이런 분석할 생각을 못했겠지요.
      시간여유가 있으니 아무리 오래 걸릴 일이라도 시도해 보는 것이지요.
      미리 생각해 둔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니고 분석을 진행하며 생각나는대로 시도해 본 것입니다.

      달은 자전주기와 공전주기가 같아서 항상 한쪽 면만 보이니 지구 어디서 언제 보더라도 동일하게 보여야 하지만
      칭동현상이 있어서 구분해서 생각해야 할 것 같습니다.
      동일 시각에 지구 어디서나 달이 보이는 곳이라면 거의 같지 않을까 합니다.
      님이 주신 숙제를 지난 주말 이틀동안 풀어 보았는데 적도와 극지간의 보이는 시각차이가 0.01237% 밖에 되지 않네요.
      제 블로그에 포스팅한 '지구의 적도와 극점에서 보이는 달의 시각차이/20170219'를 참고 하십시오.
      달이 구형이니 동서 차이도 비슷할테지요.
      다만 관측지의 위도에 따라서 보이는 고도나 방위에 차이는 나겠지요.
      아마도 위도에 따라서 기울기도 다르게 보일듯 하네요.
      위도에 따른 변화는 제 블로그의 '위도별 달모양 : 2012년 1월 27일(음력1월 5일)'를 참조하시구요.
      보이는 기울기가 다르더라도 달의 방위를 북쪽이 위가 되도록 회전시켜 보면 같은 모양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달이 그 지역을 남중할 때의 모습은 칭동현상 때문에 좀 달라지지 않을까 합니다.
      즉 서울과 런던은 9시간의 시차가 있기에 칭동현상으로 약간은 다르지 않을까 합니다.
      즉 같은 시각에 보이는 위치별 시차와,
      각 지역에서 남중할 때의 차이중에서 어느 것의 차이가 큰지는 모르겠네요.
      각 지역에서 남중할 때의 모습은 지역별로 시간 차이가 나기 때문에
      자전과 공전으로 태양, 지구, 달의 위치가 변하므로 달의 보이는 모양(위상차)은 물론 달라지젰지요.

      참고로 천문프로그램(Stellarium)을 이용해서 달에서 지구를 보면 달의 위치에 따라서 다르게 보이지만 일정한 위치에 서 보입니다.
      달에서 보면 해는 지구에서 처럼 뜨고 집니다.
      그러나 달에서 보는 지구는 뜨거나 지지 않고 항상 일정한 위치에서 보입니다.
      다만 해가 등뒤에 있으면 보이고 지구쪽에 있으면 보이지는 않지만 그 자리에 있기는 합니다.
      달에서 보는 지구가 항상 일정한 위치에서 보인다고는 했지만
      지구의 위치가 칭동현상으로 하늘에서 일정한 범위에서 원을 그리지요.
      칭동현상이 없다면 한 점에서 움직이지 않겠지만요.
      또한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달의 뒷면을 볼 수 없듯이
      달의 뒷면에서는 지구도 보이지 않구요.
      달에서 지구가 보이는 시기에는 지구에서는 달이 보이지 않더군요.

    • 하헌국 2017.02.21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블망원경이 장기 노출로 별사진을 촬영하기 위해서 어떤 방법으로 자세를 제어하는지는 모르겠군요.
      다만 지이로스코프와 자세제어 로켓을 활용하지 않을까 짐작할 뿐입니다.

      님 덕분에 달의 위상차이에 대한 계산도 해보았네요.
      전문가분께 자문을 받을까 하다가 두 가지의 다른 각도로 계산해 보았답니다.
      서로 다른 결과가 나오기는 했지만 두 방법 모두 실용상 문제가 없겠다는 생각에 그냥 포스팅 했습니다.
      혹시 계산 방법이나 결과가 잘 못되었다는 지적을 받게되면 이번 기회에 배우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요.
      숙제를 내 주셔서 고맙습니다.

    • 달빛 2017.02.22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쿠! 그냥 호기심에 잠깐 여쭤본건데
      이렇게 자세히 분석까지 해주시니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앞쪽 포스팅을 보니 이해가 갑니다만,
      결론은, 이론적으로는 차이가 있지만
      실제로 보기에는 느끼지 못할 정도다
      그런 말씀인 걸로 이해를 하겠습니다.
      그런걸 보면 수십억광년 떨어진 곳의
      천체를 관측할 때 지구의 공전에 따른
      위치변화의 차이는 거의 무시해도
      되지않을까 그런 생각도 드네요!
      그나저나 지금이라도 천문학으로
      전공을 바꾸셔야 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
      덕분에 공부 잘하고 갑니다!
      고생하셨습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 하헌국 2017.02.26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구가 태양 주위를 공전하므로 우리는 6개월 후면 지구에서 태양까지의 거리(1억5천만km)의 두배인 3억km를 여행하는 셈이겠지요.
      삼각측량 방법을 이용해서 거리를 측량할 때 이용할 수 있는 가장 먼 한변의 길이(3억km)가 되겠지요.
      이렇게 6개월 시차를 두고 별을 관측해서 움직인 차이가 시차이고 시차의 1/2이 연주시차입니다.
      연주시차와 연주시차를 이용해서 거리를 나타내는 파섹(PC)은 반비례합니다.
      즉 파섹=1/각도를 초로 환산한 연주시차 입니다.
      연주시차가 1초(1/3600도)인 별까지의 거리를 1파섹이라 하고 삼각측량법으로 계산하면 3.26광년에 해당합니다.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항성(센타우루스자리의 프록시마)의 연주시차 측정값이 0.76초 (시차 1.52초)이므로
      거리는 1/0.76초=1.3파섹이고, 1.3파섹*3.26광년 = 4.3광년이네요.
      연주시차를 이용해서 거리측정이 가능한 한계는 지구상에서 대기의 영향으로 0.01초(100파섹=326광년)이고,
      인공위성을 이용하면 0.001초(1000파섹)까지 측정할 수 있다네요.
      연주시차를 이용하는 방법은 6개월 후에는 지구가 태양의 반대편에 위치하므로,
      지금 밤하늘에 보이는 별은 6개월 후에는 낮시간에 해당하므로 아마도 사계절 볼 수 있는 별들이 아니면 연주시차법을 적용하기 어렵겠네요.
      또한 지구가 태양주변을 공전하듯이 태양도 우리은하의 중심을 기준으로 움직이므로 측정값을 보정해야 한다더군요.
      하여튼 연주시차를 이용하여 거리를 알 수 있는 별은 그래도 태양계에서 가까운 것으로 200만개 정도랍니다.
      우리은하계가 천억개의 별로 이루어 졌다니 비율을 계산해보면 0.002%이지만 보통 1%미만이라고 표현했더군요.

      연주시차에 대한 설명은 인터넷상에 자료가 많던데 아래 블로그의 내용이 이해가 쉽더군요.
      http://theagony.blog.me/220712020532
      이번 게제에 파섹이란 단위에 대해서 좀 더 접근 할 수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