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20160726

일상_2016년 2016. 7. 25. 23:58

정전/20160726

 

  예전에는 정전을 대비해서 대부분 양초와 플래시를 준비해 두었었다. 전력 사정이 좋아지며 언제부터인지 정전을 모르고 살았다.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도 준공 된지 12년이 지났지만 정전이 된 적은 없었다. 올 여름은 장마철이 시작되며 폭염주의보가 자주 발령되고 최근에는 열대야가 계속되었다. 대개 장마가 끝나는 7월 말부터 8월 초가 되어야 더위가 절정인데 올 여름은 유난히 덥다. 여름철 전력수요가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는 뉴스도 있었지만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무더위일 텐데 까마득하다.

 

  그저께 저녁에 텔레비전에서 뉴스를 보고 있는데 갑자기 화면이 꺼지고 주변이 깜깜해졌다. 워낙 오랜만이라 정전이라는 생각도하지 못하고 잠깐 동안 멍하고 있었다. 정전이라고는 하지만 가로등과 주변의 다른 집들은 멀쩡하니 칠흑 같은 어둠은 아닌 것이 오히려 이상하게 느껴졌다. 정신을 가다듬고 플래시를 찾으려니 미리 정전에 대비하고 지낸 것이 아니라 어디에 두었는지 한참을 생각했다. LED 플래시 세 개를 켰지만 플래시의 특성상 빛이 한 방향으로 비추게 되어있으니 답답하다. 그때서야 양초가 생각나서 식구들이 생각을 더듬어 어렵게 찾아서 불을 밝혔다. 

 

  내가 군대 생활하던  1975년도에서야 고향집에 전기가 들어왔다. 대전에서 학교를 다닐 때에는 전기 혜택을 보았지만 고향집에서 통학 할 때에는 등잔불이나 호롱불을 켜고 지냈다. 대학에 들어와서 자기 집이 절(사찰)인 친구가 법당에서 쓰고 남은 양초를 많이 보내줘서 양초를 세 개정도씩 켜고 공부하면 엄청 밝았다는 생각도 난다. 특히 할머니는 친구(PGC)를 '양초 준 사람'으로 칭하셨다. 그런데 지금은 양초를 켰는데도 어둡고 답답하다. 바람이 불어서 촛불이 흔들리기에 양초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촛농이 방바닥에 많이 떨어졌다. 어두운 상황에서도 촛농을 제거하느라 식구들이 한바탕 어수선하기도 하였다. 창밖을 보니 아파트 주민들이 밖에 나와서 무슨 일인가 두리번거리기도 하고 아이들은 플래시를 여기저기 비추기도 한다. 아내가 어두워서 일을 하지 못하는 틈을 이용하여 태블릿을 보려는데 공유기가 정전으로 작동되지 않으니 인터넷에 접속이 되지 않는다. 다행히 공동부분은 정전이 되지 않아서 엘리베이터, 가로등, 수도 등은 문제가 없다. 정전이 되고서야 우리생활에서 전기가 얼마나 깊숙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실감했다. 이래저래 전기가 들어오기를 기다릴 수밖에 없다. 

 

  전기가 다시 들어 온 후 가전제품의 시간을 다시 맞추고서야 정전에 대한 상황은 끝이 났다. 그리고 다음 날인 어제 아침에서야 정전 되었을 때 사진을 찍지 못했던 것이 생각났다. 아쉬움에 다시 양초를 꺼내 와서 불은 켜지 않은 상태지만 사진을 찍어 두었다. 그런데 어제도 하루 종일 만만치 않은 더위였다. 평소처럼 저녁 뉴스를 보려고 텔레비전을 보고 있는데 그저께와 비슷한 시간에 다시 정전이 되었다. 그저께처럼 당황하지도 않았지만 정전되어 촛불을 켠 모습을 찍을 수 있는 기회가 와서 오히려 반가웠다.  벽에 비치는 내 그림자가 멋있다며 아내도 내게 카메라를 들이댄다.       

 

 

 

 

 

 

'일상_201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의 폴란드 친구들 출국/20160802  (2) 2016.09.04
생일/20160801  (4) 2016.08.28
정전/20160726  (8) 2016.07.25
장맛비/20160705  (2) 2016.07.06
발산동 저녁노을/20160702  (4) 2016.07.03
놀토/20160519  (2) 2016.05.2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07.29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보는 정겨운 모습이네요...
    지금은 잘 볼수 없는 모습이지만 옛날에는 자주 보든
    모습이라 이럴때는 갑갑함도 있지만 오히려 옛시간을
    되돌아 보는 또다른 시간이 되기도 하는것 같습니다..

    무더운 여름철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 만들어 가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6.07.31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틀간 세 번 정전이 되었었습니다.
      계속되는 무더위라 혹시나해서 양초와 라이터를 상 위에 그냥 놔두고 지냅니다.
      오늘은 폭염주의보네요.
      잘 지나갈지 모르겠네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2. 달빛 2016.07.31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전력사정이 좋질 않아서 자주 정전이 되곤 했지요!
    그 때는 그냥 그런가보다 했더랬는데 요즘에는 중앙방송에까지 나올 정도니
    말씀대로 그만큼 전기가 우리 생활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는 게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현직에 계실 때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일을 하셨으니 이번 정전에 더욱 더 관심이 크셨으리라 믿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사진까지 찍으실 정도로 여유가 있으셨던 걸 보면
    역시나 그런게 직업의식 아니겠나 그런 생각도 들고요! ^^
    덕분(?)에 오랜만에 촛불구경을 하게 되는군요!
    잠시 많이 불편하셨겠습니다만, 그래도 정겨움이 가득한 사진이었습니다! ^^
    무더위에 건강 잘 챙기시고요, 즐거운 휴일 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6.07.31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날도 정전 관련 뉴스를 보고 있었습니다.
      그러고보니 님 말씀처럼 정전이 뉴스거리가 되는 세상이 되었네요.
      워낙 오랜만이라 정전이 되었는데도 잠깐 동안은 알아 차리지 못하고 이게 뭐지? 했답니다.
      장마철이 지나고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무더위일 텐데 걱정스럽네요.
      양초와 라이터는 상 위에 대기시켜 놓았습니다.
      오늘 서울지방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되었으니 사용 할 기회가 생길 수 도 있겠지요.
      무더위 잘 견뎌내시구요.

  3. 발루미 2016.08.02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전덕분에 소박하고 정다운 사진글을 보게되었습니다.
    무더위에 건강하세요

  4. 초록 2016.08.04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시골에서 자라서 집에 전기가 들어오기 시작한게 77,78년도인것 같네요..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까지 전기가 없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아직도 그때 사용하던 호롱불과 작은등잔 1개를 간직하고 있답니다. (제 블로그 어딘가에 나오는 초록 등잔불이 그때 사용했었던 녀석입니다.)

    오랜만에 찾아 뵈었네요.
    그동안 무언가를 준비하느라 여유가 없었네요. 이제 결과를 기다리는 중인데.... 희망적이진 않네요.
    이제 입추도 며칠 안 남았네요...
    막바지 더위에 가족 모두 건강 잘 챙기시길요...

    • 하헌국 2016.08.09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입니다.
      반갑네요.
      최근들어 뜸해서 무슨 일이 있나 했습니다.
      올 여름이 유난히 덥지만 이제 끝이 보일 때가 되지 않았나합니다.
      저도 우리 집에서 쓰던 등잔, 화로, 숯다리미, 인두, 풍구 등 불을 사용하는데 쓰는 도구들을 간직하고 있답니다.
      쓸데가 있을는지는 모르겠네요.

      계획하신 일이 잘 이루어지기 바라며 가족 모두가 더위 잘 물리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