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20160705

 

  비가 내리지 않는 장마철을 일컫는 '마른장마'라는 이상한 단어가 있기에 누군가는 이에 대응해서 '젖은 가뭄'도 있겠네 하던데, 몇 년 동안 장마철이라는 이름이 필요치 않을 정도로 비가 내리지 않던 장마철에 비다운 비가 내렸다. 습도가 높아서 후텁지근하지만 비가 많이 내려서 기분 좋은 날이다.

 

 

 

 

 

 

 

 

 

 

 

 

 

 

서울지방의 강수량 : 7월 1일 108.5mm, 4일 29.5mm, 5일 100.5mm

'일상_201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20160801  (4) 2016.08.28
정전/20160726  (8) 2016.07.25
장맛비/20160705  (2) 2016.07.06
발산동 저녁노을/20160702  (4) 2016.07.03
놀토/20160519  (2) 2016.05.21
햇살 좋은 날, 그러나 덥다/20160519  (2) 2016.05.2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07.07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날의 풍경들이군요..
    요즘은 장마철이라 정말 많은 비가 자주 내리는 것 같더군요..
    암튼 장맛비에 큰 피해가 없어야 할텐데...
    오늘도 활기찬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6.07.07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즈음 서울과 부산의 날씨가 많이 다르네요.
      서울은 오랜만에 제법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무더위에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