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청옥산/20150513

 

  별을 보기 좋은 날씨로는 추운 겨울은 지나고 장마철이 되기 전이 좋기는 하지만 황사가 자주 발생하는 시기이므로 쾌청한 날이 많지 않다. 날씨 만큼이나 중요한 또 다른 조건으로 달 빛의 영향이 적은 날로는 2015년은 5월 13일부터 23일까지가  별 보기 적당한 시기이다. 올 들어 처음으로 별 보러 갈 생각에 몇 일 전부터 일기예보를 주목하고 있었다. 11~12일에 비가 왔으니 공기도 맑을 터인데 13일과 14일 아침까지는 전국 대부분이 쾌청 할 것(운량 0)이라는 일기예보이다. 바람이 몹시 심하리라는 것이 께름직 하기는 하지만 별 보러 갈 평창 청옥산이야 평소에도 바람이 심한 곳이니 바람 부는 것은 신경 쓰지 않기로 하였다.

 

  이런저런 사정으로 동행 없이 혼자서 10시 쯤 길을 나섰다. 저녁 때까지 만 도착하면 되는 일정이므로 바쁠 것이 없어 느긋하게 청옥산으로 향하였다. 인터넷을 통해서 요즈음 청옥산에 풍력발전기 공사가 한창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작년에 갔을 때 고냉지 채소밭에 농사를 짓지 않던 까닭을 이제야 알게 되었다. 공사를 위해서 대형 크레인을 분해해서 트레일러로 운반하는 모습도 보고, 특수차량으로 구불구불한 산길에서 풍력발전기의 날개를 운반하는 신기한 모습도 보았다. 하늘은 쾌청하지만 바람은 예상했던 대로 태풍급이다. 자정쯤에는 바람이 좀 잦아 든다고 한다. 차 안에서 도시락도 먹고 음악도 들으며 해가 지기를 기다렸다.

 

 

풍력발전기 날개/미탄에서.....

 

 

 

 

 

 

 

특수차량으로 풍력발전기 날개를 운반하는.....

 

 

 

 

 

 

 

  풍력발전기 날개를 운반하는 모습은 청옥산으로 올라가면서 보고, 내려 오면서 또 보았는데 아래 지도처럼 구불구불한 길도 통과한다. 물론 주변의 지장물을 정리하기도 하지만..... 리모콘을 든 분이 차옆에서 걸어가며 조정한다. 운반차는 교행하며 보아서 자세히 살펴보지 못하여 다음날 돌아오는 길에 가 보았다. 운전석이 없고 날개에 붙인 파란색 틀이 운반차에 연결되는 부분과 같은 모습이다.

 

 

 

 

 

풍력발전기가 보이는 청옥산 풍경이 낯설게 느껴진다.

 

 

 

 

 

 

 

 

 

 

 

대형크레인의 한쪽 무한궤도.....

 

 

 

 

 

 

 

 

 

 

 

평안리.....

 

 

 

 

 

 

 

 

 

 

 

 

 

 

  

태풍급 바람 소리.....

 

 

 

 

 

 

 

 

 

 

 

 

 

 

 

 

 

 

 

 

 

 

 

 

 

 

 

 

 

 

 

 

별을 볼 장소에 도착하였다.

 

 

 

 

 

 

 

 

 

 

 

 

 

 

 

 

 

 

 

방한복으로 중무장하고.....

 

 

 

 

 

 

 

 

 

 

 

 

 

 

 

 

 

 

 

 

 

 

 

 

 

 

 

삼각대는 끈을 이용하여 큼직한 돌을 매달고, 납축전지의 전원을 이용하는 열선과 카메라용 외부전원장치도 연결하고 릴리즈도 연결하였다.

 

 

 

 

0513 (청옥산 별보러+태기산 : 혼자서 : 1박 : 498km) -발산ic-가양대교-강북강변-6-양평-청운-횡성-442-우천-새말-42-안흥-평창-미탄회동리-청옥산(별:되돌아서)-평안리-42-평창-방림-31-424-금당계곡-면온-408-휘닉스파크-6-태기산(정상 다녀서)-둔내-횡성-청운-양평-강북강변-가양대교-발산ic-

 

 

 

 

[전에는]

20140530.....  http://hhk2001.tistory.com/4401     http://hhk2001.tistory.com/4404

20130903.....  http://hhk2001.tistory.com/4086

20111002.....  http://hhk2001.tistory.com/541

20100605.....  http://hhk2001.tistory.com/1454

20090919.....  http://hhk2001.tistory.com/2046

20080830.....  http://hhk2001.tistory.com/2704

20080531.....  http://hhk2001.tistory.com/287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 | 청옥산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기산/20150514  (8) 2015.05.18
평창 청옥산/20150514  (0) 2015.05.18
평창 청옥산/20150513  (6) 2015.05.18
구리 유채꽃축제/20150510  (2) 2015.05.15
김포 후평리/20150509  (0) 2015.05.15
춘천 제이드가든/20150426  (2) 2015.04.2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5.05.20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력발전기의 날개 하나가 정말 엄청난 크기를 자랑하군요,,
    저런 거대한 날개가 돌아가면서 전기를 생산할수도 있고.,..
    별을 관찰하기 위해서는 많은 준비와 함께 충분한 시간도 필요할것 같구요..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5.05.22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풍력발전기 날개가 크긴 하더군요.
      자세히는 보지 못했지만 산길로 운반하는 모습도 볼 만 하구요.
      공사현장이라 가까이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지나가면서라도
      각 단계별로 공사가 진행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별 사진이라고 특별한 것은 아니지만
      카메라의 장시간 연사를 위해서 용량이 큰 전원이 필요하고,
      어두워서 노출시간이 길어지니 삼각대와 릴리즈가 필요하고,
      렌즈표면에 이슬을 방지하는 히터 등의 이슬방지장치가 필요합니다.
      밝은 별을 크게 촬영하기 위한 필터를 쓰기도 합니다.
      타이머, 후레쉬, 쌍안경 등도 가지고 다닙니다.
      방한복과 연장통 등 짐이 많은 편이지요.
      망원경을 가지고 다니면 짐이 훨씬 많아집니다.
      저는 별사진은 차가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면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젊은이들은 지고 다니기도 하지만요.
      뭐니뭐니해도 주변이 탁트인 곳으로 먼지 등을 고려해서
      해발 1,000m는 넘어야 좋다고 하더군요.
      해변이나 호숫가는 물안개 영향을 많이 받으니 좋은 조건은 못되구요.

  2. 전찬두 2015.05.21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덕분에 신기한 모습들을 생애 처음으로 보네...그동안 소원했었기 때문에 이렇게 전문적으로 별사진에 관계하고 있을 줄은 몰랐었네...요즘 많은 곳에 청정에너지원인 풍력발전소가 많이 건설되고 있지만 건설 현장 모습을 이렇게 보게된 건 처믐...엄청난 규모에 다시 한번 놀라고...청옥산은 돌해 삼척 지역에 있는 줄 알았는데 평창에도 있었군...신비로운 별사진...친구가 고생한 덕분에 책상에서 편안하게감상하는군...천체에는 문외한이지만 예전에 지리산에 발견한 여름 밤하늘에 가득찬 반짝이던 별들은 잊을 수가 없네...늘 건강하고 행운이 함께하길 기원하네...동창회카페에서 자주 만나세...

    • 하헌국 2015.05.22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고 댓글까지 남겨 주어서 고맙네.
      지금은 대전에 편입되었지만 진잠 방동저수지 윗동네에서 취직하기 전까지 살았지.
      군대 입대한 후에야 전기가 들어 왔으니 별밤은 제대로 보며 자란 셈이지.
      우리가 중학교 다닐 때 [학생과학]이란 잡지가 창간 되었잖어?
      그 월간지 보며 라디오도 만들고, 딱총 화약 까 모아서 로켓도 만들고, 별똥별 떨어진다는 기사나면 새벽잠 깨서 보기도 하고...
      대학 다닐 때까지도 카메라 없어서 혜성이나 별 사진 촬영하고 싶으면 사진관에서 빌려서 안영리에 가기도 하고....
      이렇게 시작된 별 보는 취미가 지금까지 이어진 셈이지.
      운동신경이 둔해서 등산 빼고는 어떤 운동에도 소질이 없으니 더욱 취미생활이 다양하지 못했다고 생각 되기도하지.
      이제 옛날처럼 정렬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년에 두어번 이라도 별을 보러 다녀와야 마음이 놓인다네.
      재주가 별로이니 별사진은 언제나 아쉽기만 하지. 다음에는 잘 찍어 봐야지 하는 미련이 남지.

      청옥산은 이름이 좋아서인지 삼척, 봉화, 평창에 있더라구.
      대부분 삼척을 생각더라구.
      나는 평창에서 정선 사이의 미탄에 있는 청옥산을 다닌다네.
      고냉지 채소밭 육백마지기가 있는 곳이라 차가 거의 꼭대기까지 오를 수 있지.
      여기도 풍력발전기가 생겼으니 어쩌수 없는 일이지만 별 사진 촬영하기에는 환경이 나빠지는 셈이네.

      친구가 찾아 주니 반가움에 답글이 길어지고 어린 시절까지 떠오르네그려.
      동창카페 출첵에 이어 사진 활동까지 활발한 그대가 부럽소.
      카페에서 유성의 밤 공연 관람하는 부부 모습 잘 보았소.
      내 블로그에도 자주 놀러 오시고, 다녀가신 흔적도 남겨 주시구려.
      항상 건강하시구....

  3. 전찬두 2015.05.22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동저수지 윗동네라면 지금의 성북동 지역 같은데...아름다운 고장이지...그 곳에서 별의 꿈이 시작되었군...자연스레 과학과 사진으로 이어지고...나도 사진에 관심은 있었지만 남의 영역같이 여기다가 퇴직 후 그것도 거의 2년 지나 지난 2월 부터 시작하여 오늘 처음 삼각대도 없이 엑스포 다리 야경 촬영 따라갔다가 방금 귀가...우선 장비가 압박을 주네...가방에 삼각대 그리고 렌즈 등...지닌 건 달랑 Canon70D와 시그마 17-50렌즈 뿐...목하 고민 중...ㅎㅎ...도움이 되는 많은 정보들이 있어 자주 들리겠네...

    • 하헌국 2015.05.27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여 가운데 잣디여.....
      차 타고 방동저수지에서 금수봉 쪽으로 가다보면 느티나무 거목이 많은 동네지.

      필카처럼 사진 찍는게 어려운 시절이 아니니 마음만 먹으면 쉽게 접근할 수 있잖어?
      나는 별사진에 맞추어서 삼각대는 튼튼한 걸로 장만했지.
      좀 무겁긴 해도 삼각대가 나를 실망시킨 적은 없었다네.
      바쁠 것 있어? 장비는 차근히 생각해 보시게.....
      나는 별사진을 생각해서 광각인 16-35mm렌즈를 샀더니만 왜곡이 너무 심하네.
      내 블로그 별사진의 주변부에 점으로 찍혀야 하는데 초승달처럼 보이잖어?
      24-70mm나 매크로렌즈 하나쯤 있었으면 하는데 여의치 않네.
      어찌 생각하면 주어진 조건에서 자주 찍기나 할 수 있어도 다행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