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고운식물원/20140706

 

 

비가 많이 내릴 때에는 여기서 쉬기도하고.....

 

 

 

 

 

 

 

 

 

 

 

 

 

 

 

예전에는 보지 못하던 꽃인데 개량종 채송화?

 

 

 

위 사진은 어제 저녁때 찍은 것이다.

고구마잎의 색깔이 다양해서 신기하게 본 것이 전부였다.

아침에 다시 여기에 왔는데 마침 사륜오토바이 타신분이 오셔서 고무마꽃이 피었다고 알려 주신다.

올 여름들어 인터넷에서 고구마꽃이 백년에 한번 피는 보기 힘든 꽃이라고 소개한 글을 본 적이 있었는데.....

이 분 말씀을 듣고 시선을 낮추어서 보니 나팔꽃 모양의 고구마꽃이 있다.

아마도 이 분을 이 자리에서 만나지 못했다면 보지 못했을 것인데 난생 처음 고구마꽃을 보게 되었다.

여기 있는 모든 고구마가 꽃이 핀것은 아니고 한 종류만 여러 화분에서 꽃이 피었다.

 

[참고]집에 돌아와서 고구마꽃에 대해서 찾아 보았더니.....

백년에 한번 핀다는 말은 없고 열대 작물이라 우리나라에서는 환경여건이 되지 않으니 꽃을 보기가 힘들지만

열대지방에서는 기온이 높고 가물면 꽃이 핀다고 한다.

 

 

 

 

 

 

 

 

 

 

 

 

 

 

 

 

 

 

 

 

 

 

 

박태기나무

 

 

 

 

 

 

 

 

 

 

 

 

 

 

 

식물원 반대편 기슭

 

 

 

 

 

 

 

 

 

 

 

 

 

 

 

 

 

 

 

 

 

 

 

 

 

 

 

 

 

 

 

 

 

 

 

 

 

 

보리똥나무 열매가.....

 

 

 

 

 

 

 

 

 

 

 

 

 

 

 

전망대.

비는 그쳤지만 비가 내린 직후라 로울러스라이드는 운행하지 않는다고한다.

걸어서 내려오며 보니 할머니 몇분이 로울러스라이드를 청소하시며 이걸 타보면 좋을텐데 비가와서 안타깝다고 인사치례를 하신다.

 

 

 

현재 식물원으로 개방된 곳은 골짜기 이쪽 부분이다.

골짜기 저쪽도 자연적으로 조성된 숲이라기 보다는 가꾼 흔적이 보인다.

알아보지는 않았지만 식물원에 속한 곳이 아니라고 하기에는 부자연스럽다는 생각이든다.

 

 

 

여름철 고운식물원을 훤하게 해주는 수국과 산수국

 

 

 

 

 

 

 

오늘 이 길을 몇차례나 오르내렸는지....

 

 

 

 

 

 

 

식물원 내에 있는 식당이라 망설였으나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 무작정 들어갔다.

정갈하고 보리밥과 들깨수제비가 입맛에 맞아서 맛있게 먹었다.

 

 

 

 

엄나무꽃

 

 

 

고운식물원에서 만난 분들은 공손하고 친절하고 따뜻한 느낌이 들었다.

고구마꽃을 알려준 사륜오토바이 타신 분이 나중에 생각해 보니 원장님이신 듯하다.

여기 있는 동안 열번 가까이 만났는데 언제나 도움을 주실 태세가 되어 있는 분이라는 생각이 든다.

로울러스라이드 관리하시던 분도 철수하시다 말고 되돌아와서 태워 주셨고,

오늘 아침 로울러슬라이드 청소하시던 할머니들도 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 해주시고,

비가 오더라도 찬찬히 둘러보고 가시라고 인사하시는 분도 계셨다.

어제 오후에 만나서 한동안 이야기를 나눈 분도 뭔가 도움을 주시려는 모습이였다.

 

고운식물원은 규모도 크고, 요즈음 유행하는 힐링에 촛점을 맞추어 자연스런 모습이 특징이 아닌가 생각된다.

다만 인구가 많은 서울경기지역이나 대전에서도 거리가 먼 청양에 있다보니 방문객이 적은 듯하여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청양하면 칠갑산도 있고 인근에 장곡사도 있으며 고추와 구기자가 유명한 등네이고,

서해안고속도로와 대전당진간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예전보다야 교통이 훨씬 좋아진 셈인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 | 고운식물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4.07.15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덕분(?)에 촉촉함과 차분함이 배어있는 사진들이 된 것 같습니다.
    오히려 햇빛이 강하여 콘트라스트가 강한 사진보다 이렇게 빛이 분산되고
    빗물에 젖어 짙은 색감이 날 때가 꽃사진은 더 곱고 예쁘게 보이는 것 같고요!
    이럴 때를 대비하여 약간의 방수효과라도 있는 카메라를 구입하여 쓰시면
    더 적극적으로 촬영을 하실 수 있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렌즈도 그렇고요.
    아무튼 우중인데 식물원의 이모저모를 꼼꼼하게 잘 담아오셨네요!
    신기한 꽃과 식물들,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되시고요! ^^

    • 하헌국 2014.07.15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 올것을 생각치 않고 갔었는데 장마비 맞으러 일부러 간셈이 되었습니다.
      6D와 16-35렌즈는 방수효과가 있어서 괜찮은데 다른 카메라들은 그렇지 못하구요.
      서울에서 가까운 식물원들보다 넓기도 하고 잘 가꾼 곳인데 거리가 멀어서 썰렁하더군요.
      전에 갔을때도 느꼈는데 일하시는 분들이 뭔가 도움을 주려는 자세가 되어 있는것 같아서 기분이 좋더군요.
      사람 대접 받는 즐거움이랄까요?

  2. 혜미니맘 2014.07.17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를 만났지만 조용하게 구경도 하시고 여행을 제대로 하고 오신 듯 합니다.
    저런 멋진 곳이 있는 줄도 몰랐습니다.
    더구나 묵어갈 수 있는 숙소까지 있다니..... 여행할 곳에 적어둬야겠습니다.
    좋은 정보도 얻고 잘 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4.07.18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을 예약하지 않고 다니다 보니 날이 좋지 않으면 떠나지 않는데,
      이번에는 예상치 못했던 비를 만났습니다.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아서 인지 좀 불편하기는 해도 괜찮았습니다.
      집에 있었으면 장마비도 맞아보지 못했겠지요.
      칠갑산이나 장곡사와 묶어서 가 볼만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18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양하면 고추아닌가요?
    그지방 이야기만 나오면 그곳부터 생각나는 곳인듯 싶습니다.
    식물원이 많이 넓은것 같은데요..

    꽃에 대해 쪼금의 관심을 가지게 되니 눈에 익은 녀석들이 보여 반갑네요

    헌국님처럼 저도 무작정 떠나는 여행을 좋아하긴 합니다.
    가고 싶다라고 정해지면 검색하고 알아보고 그러고 저질러 버리곤 하는데
    요즘에 많이 힘들더라구요

    예전에 불국사 인근에 일출보러 간다고 새벽에 출발했다가 좀 일러서 한숨 잤더니 ....
    헐 대낮이더라구요;;;ㅎㅎㅎ

    주말이 다가옵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십시요~~

    • 하헌국 2014.07.18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청양하면 고추지요. 이 동네 가로등도 고추모양이구요. 구기자도 유명하구요.
      제거 다녀본 식물원 중에서는 넓은 곳인데 반대편까지 확장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대도시에서 멀다보니 관람객이 많지 않은 것을 고려해서,
      규모를 좀 줄이고 시설을 잘 유지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저야 이런 곳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식물에 대해서 아는 것이 별로 없다보니 수박 겉핥기식이지요.
      아는만큼 보인다고 하던데.....

      평소에 여행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있지만 즉흥적으로 가면 또 그런 단점이 있기는 합니다.
      먼곳을 가려면 사전 준비를 많이 하는 편이지만 가까운 곳은 거의 즉흥적으로 결정하는 편이구요.
      같은 곳을 여러번 가는게 무슨 여행이냐고 하기도 하던데 저는 간데 또 가도 좋더라구요.
      여행의 시작은 집을 출발하는 것이고 끝은 집에 도착하는 것이니 매번 같을 수는 없는 셈이지요.

  4. 영도나그네 2014.07.18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 날에는 이런 아름다운 꽃들이 만발한 식물원을 찾아 나서는 길도 또다른 정겨움을 느낄것 같습니다..
    식물원에서 이런 아름다운 꽃들을 보고 있노라면 정말 시간 가는줄도 모를 것 같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4.07.21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식물에 대한 지식이 짧다보니 세세한 즐거움은 모르고 지나겠지만
      마땅히 갈데가 없을 때에는 식물원이 괜찮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