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번 국도 나전 - 진부/20100606

정선 재래시장에서 아침으로 곤드레밥을 먹고,곰취나물과 곤드레나물을 샀다.

임계방향으로 가다가 나전에서 59번 국도로 들어섰다.

이 길을 지날 때면 영화 [흐르는 강물처럼]이 생각난다.

그리고 지나가는 길에 낮잠을 자거나 약수를 마시는 간이쉼터가 있는 길을 지나 진부까지 올라갈 참이다.

아직 아카시꽃 향기가 짙다.






'여기는요_201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창 이끼계곡  (0) 2010.06.13
평창 장전계곡  (0) 2010.06.13
평창 청옥산  (0) 2010.06.13
평창 청옥산  (0) 2010.06.13
평창 청옥산  (0) 2010.06.1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