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진도여행(진도 상만리 구암사 오층석탑)/20120414

아리랑마을에서 세방낙조 전망대로 가는 길에상만리 구암사에 들렀다.












절 입구에 들어서서부터 엄청 짖어대던 개가 정작 마당에 들어서니 모습 조차 보이지 않는다.

진도개인가?










상만 오층석탑

  • 지정일 : 1972년 1월 29일
  • 지정번호 : 지방유형문화재 석조물 제10호
  • 규모 : 높이 4.2m
  • 관리자 : 국유
  • 소재지 : 진도군 임회면 상만길 58 (상만리 675)
  • 안내번호 : Tel : 061-540-3084
  • 이 석탑은 상만리 마을위 산자락에 상만사라 전해진 사지(寺址)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는 구암사라는 조그마한 암자가 있다.

  • 이 석탑은 상만리 마을위 산자락에 상만사라 전해진 사지(寺址)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는 구암사라는 조그마한 암자가 있다.

    상만리 오층석탑은 구암사 건물의 오른편에 위치하고 있는데 원래 제 위치인지는 알 수 없고 마을 사람들의 전해오는 말에 따르면 이웃 마을 탑림에 있던 사탑인데 절이 폐찰되면서 옮겨온 것이라고 하나 이곳 상만사터에서도 많은 기와 파편과 자기 파편이 출토되는 것으로 보아 원래 위치로 추정되며 이절의 역사가 오래됨을 알 수 있다.

    탑의 형식을 보면 2중 기단인 5층탑으로 맨 밑에 지대를 보면 군데 군데 파손이 심하다. 하대갑석(下臺甲石)은 역시 4매의 판석(板石)으로 결구하였으나 중석(中石)의 결구 상태가 좋지 않아 균형을 잃고 있으며 상하(上下)에 별조식(別彫飾)이 보이지 않는다. 상대중석(上臺中石)은 4매 판석으로 짰는데 전후면은 파석으로 세우고 좌우면은 삽입하였으며 각면에 우주(隅柱)가 희미하게 모각(模刻)되었다.

    이 탑은 기단부에 이중기단임을 보여주고 있으나 상하층에서의 우주와 탱주가 선명치 않고 또한 갑석 하면의 부연이 생략되는 등 일부 기법에의 퇴화현상이 여실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소규모의 탑일지라도 우리나라의 최남단인 도서 지방에까지 탑의 조성이 이루어졌음을 볼 수 있는 좋은 예라 할 것이다. 탑의 조성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1974년 4월경에 새로 절을 지으면서 정지(整地) 작업중 고려자기 2점이 출토된 것으로 보아 고려 후기로 추정된다.

[원문출처]진도군 관광문화 홈페이지.....http://tour.jindo.go.kr/sub.php?pid=TJ01021700&cm_type=view&cm_code=1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