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동집(겨울풍경/Sim+Ju)/20211228-20211230

 

겨울철에는 성북동집이 너무 춥다. 작년 겨울에는 12월 말(20201229)까지 버티어 보았지만, 동계훈련 받는 것도 아니고 생고생할 필요가 있겠냐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올해는 일찌감치 철수(20211204)하였는데 25여 일이 지났으니 성북동집과 꽃밭이 아무 탈 없이 잘 있는지 궁금하여 아내와 딸내미가 다녀왔다. 

 

  20211228

초기에는 아내나 딸내미가 성북동집에 가려면 전철-강남고속버스터미널-유성고속버스터미널-시내버스-시내버스를 이용하였다. 내 생각으로는 기차로 대전역을 거쳐서 가야할 텐데 인터넷 지도의 길찾기 기능에 그리 나오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나 혼자 전철-영등포역-대전역-시내버스-시내버스를 이용하여 성북동집에 가(20210416) 보았더니 교통편이 한결 수월하여 그 이후로는 아내와 딸내미도 기차편을 이용하고 있다.

 

영등포역

대전까지 먼 거리도 아니고 KTX를 이용하는 것 보다 접근성이 좋아서 영등포역에서 새마을이나 무궁화를 이용한다. 

 

 

 

 

 

별 탈이 없다!

 

 

 

 

 

 

 

 

 

 

 

 

 

 

두메부추

 

 

제철을 만난 남천

 

 

더덕과 마

 

 

라이언도 함께....

 

 

국화가 완전히 졌다.

 

 

 

 

 

  20211229

 

 

 

 

 

 

 

새덤

 

 

꽃잔디

 

 

 

 

 

 

 

풍선넝쿨

 

 

우단동자

 

 

쥐방울넝쿨 씨앗

 

 

한 달 가까이 난방을 하지 않은 상태로 집을 비워두었더니 실내에서 전기장판을 켜고 있는 것 보다 오히려 밖이 덜 춥더란다. 

 

 

20211229 불멍도 좋지만 추워서

 

 

 

올해는 온실을 만들지 않고 추위에 약한 화분들은 서울집으로 옮기고, 나머지는 본채 데크에 들여 놓았다. 데크에는 단지 안에 발열전구 2개를  설치하여 10℃ 이하가 되면 가동되도록 온도조절기를 설정해 두었는데 생각보다 화분들이 온전하더란다. 온도조절기는 12℃로 올려서 다시 설정하였단다.

 

 

 

  20211230

 

 

 

 

 

 

 

 

 

 

 

 

 

 

 

 

쥐방울넝쿨

 

 

천인국(인디언국화)

 

 

 

 

 

금수봉

 

 

현재의 여건으로는 성북동집에서 겨울을 나기는 힘들겠다고 한다. 물 사용과 밥 대신 간편식으로 대체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 일이었다고 한다. 그래도 오랫동안 비워두었던 것에 비하면 큰 탈이 없이 버티고 있다니 다행이다.

 

 

 

2박3일 동안 성북동집에 머물고 다시 기차를 타기 위하여 대전역에 도착하여 승차권을 구입했다고 카카오톡을 보내왔다. 19시쯤이면 집에 도착하겠다고 생각하였다. 조금 일찍 승강장으오 나와서 눈 내리는 구경을 하였단다. 딸내미가 사진촬영에 열중하는 도중에 타고 갈 기차가 도착하였단다. 아내가 이 기차가 아니냐고 하니 딸내미는 시간을 확인하지도 않고 아니라고 해서 기차를 그냥 보냈단다. 기차가 떠난 후에야 알아차리고 일부 환불을 받고 다시 승차권을 구매하였으니 늦을 수밖에.... 2시간 40분 늦게 출발하였단다. 이 소식을 접하니 아직 감성이 살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오늘이 아내의 생일이니 일찍 도착하면 같이 기념하려고 하였는데 포기하고 혼자서 밥을 해 먹었다. 

 

 

 

 

 

 

 

 

20211230 눈 구경하느라 기차를 놓쳤다

 

 

 

 

 

 

 

 

 

 

 

 

 

♥♥♥♥♥♥♥♥♥♥♥♥♥♥♥♥♥♥♥♥♥♥♥♥♥♥♥♥♥♥♥♥♥♥♥♥♥♥♥♥♥♥♥♥

 

2021년.....  코로나 19로 힘든 한해였습니다.

 

내년에는 좀 나아지겠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22.01.07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사람이 살지 않는 겨울의 시골집은
    황량한 모습을 보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가오는 새봄에는 또다른 아름다움이
    기다리고 있기도 하구요.,..

    항상 가족들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22.01.09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겨울에 비워두었더니 썰렁하네요.
      그래도 마음은 성북동집에 가 있답니다.
      고맙습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