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신경주역/20190412

 

 

포항은 지난주부터 벚꽃이 지기 시작하더니 이제 몇 송이 남지 않았다.

 

 

 신경주역

 

 

조팝나무 꽃은 월요일 아침(0408)에 볼 때보다는 못해도 아직은 한창이다. 

 

 

 

월요일 아침(0408)에 우화해서 내 바지에 붙어서 날개를 말리던 노랑나비를 앉혀둔 조팝나무 부근을 혹시나 해서 살펴보았다.

없다 .... 다행이다.

나흘이라는 시간이 짧은 것이 아니기에 흔적이 지워져서 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좋게 생각해서 무사히 성충이 되었다고 믿고 싶다.

 

 

 

 

 

 

 

 

 

 

 

 

 

 

 

신경주역을 출발한 KTX가 동대구역서 정차하였다.

열차의 맨 앞자리에 앉아서 느긋하게 스마트폰으로 소설을 듣고 있는데 고교 동창인 임ㅇ규가 탄다.

어쩐 일여~
빈자리에 나란히 앉아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주위 사람들에게 미안하게도 자꾸 목소리가 커지고....
임ㅇ규가 '쉬~ '하며 조용조용 이야기 하자며.....
대전역에서 자리를 내주어야 했기에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업무출장이라는데 바삐 사는 모습이 좋아 보인다.

 

 

 

서울역에 가까워지니 철길 옆 개나리가 한창이다.

 

 

타고 온 KTX가 연착을 했는데 임ㅇ규는 다음 약속시간에 맞추기 위하여 바로 헤어졌다.
좀 아쉽게 헤어졌지만 사정을 알고 있었기에 그게 끝인 줄 알았는데 전철 타고 집으로 오는 중에 카톡을 보내왔다.
.....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헤어져서 미안하다고.....

이렇게 배려하며 살고 있구나!

역시..  ㅇ규!

 

 

[전에는]

20190408.....  https://hhk2001.tistory.com/5921     https://hhk2001.tistory.com/5922

20190405.....  https://hhk2001.tistory.com/5919

20190329.....  https://hhk2001.tistory.com/5910

 

 

 

 

 

'여기는요_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신경주역/20190415  (0) 2019.05.07
김포 후평리/20190414  (0) 2019.04.23
노랑나비 우화(羽化)(신경주역에서)/20190408  (0) 2019.04.14
경주 신경주역/20190408  (2) 2019.04.14
경주 신경주역/20190405  (0) 2019.04.1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