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수명산의 까치집(4년차 조사)/20170325

 

  2014년도부터 나뭇잎이 돋아나기 시작 할 무렵인 3월 하순경이면 해마다 수명산에 있는 까치집을  파악해 보았다. 처음에는 시간적인 여유도 있고 심심풀이 차원에서 조사했는데 전년도와 비교해 보니 생각보다 변화가 많아서 호기심이 발동하였다. 나뭇잎이 우거져 있을 때에는 보이지도 않지만 낙엽이 지고나면 쉽게 눈에 띄기도 하고, 번식을 시작할 무렵이라서 3월 하순에 조사를 하게 되었다. 실제적인 조사는 오늘 하루에 마쳤지만 겨우내 지나다니며 신경 써서 찾아보기도 하고, 확인하기도 하고, 새로 짓기 사작한 것은 지날 때마다 스마트폰으로 찍기도 하였다. 

 

  까치집도 인간이 사는 집과 마찬가지로 새로 짓기도 하고, 살다가 방치하면 폐가가 되기도 하고, 폐가도 금방 없어지는 것이 있는가하면 몇 년 동안 서서히 사그라지기도 하고, 기존 집을 헐어서 재활용하기도 하고, 짓다가 공사를 중단하기도 하고, 전에 폐가가 되어 없어진 곳에 다시 짓기도 하고, 기존 집을 더 크게 짓기도 하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인다.  나뭇가지 사이에 나뭇가지와 나뭇잎이 쌓여서 까치집처럼 보여서 헷갈리기도 한다.

 

  이제까지는 소나무에 지은 까치집이 한 채밖에 없어서 까치는 소나무를 좋아하지 않나보다 라고 생각하였다. 그런데 일주일 전쯤 소나무에 지은 까치집을 한 채 더 발견하였다.  활엽수와는 달리 소나무는 겨울철에도 까치집을 발견하기가 어려웠는데 추가로 발견하고 나니 또 있지 않을까 해서 더욱 세심하게 찾아보게 되었다. 그래서 소나무에 지은 까치집은 올해 네 채를 새로 발견하여 기존 한 채를 합하면 다섯 채가 된다. 텔레비전에 '나는 자연인이다'라는 프로그램에서 보면 자연인이 사는 집은 숲속에 숨어 있기도 하듯이 이제야 발견되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소나무에 지은 좀 작은집은 까치집이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였다. 나무위에 집을 짓는 새가 까치만 있는 것도 아니고, 사람처럼 일일이 방문조사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는 하다. 내가 새에 대하여 잘 알지는 못하지만 인근에서 보아온 새들과 인터넷에서 새집을 검색해 보니 그래도 까치집이 가장 유력하다는 생각이 든다. 

 

 

  아래 수치를 보면 해마다 까치집이 늘어나고 있다고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이제야 발견된 것이 아닐까 생각되기도 한다.

  

  까치집 조사 요약 (기존-전년도와 같음, 신축-새로 지음, 철거-전년도에 있던 것이 없어짐, 송-소나무에 지음, 소-소나무에 지은 소형 새집)

2014년 03월 28일 현황 : 35채

2015년 03월 25일 현재 : 38채 (기존 28채, 신축 10채, 철거 7채)

2016년 03월 24일 현재 : 40채 (기존 30채, 신축 10채, 철거 8채)

2017년 03월 25일 현재 : 45채 (기존 29채, 신축 16채(소 4채 포함), 철거 11채)

 

 

 

 전년도 조사자료

 

 

 

 

 

 

 

 

 

  오후에 손자와 같이 까치집 조사를 다녀왔다. 산수유, 홍매화, 매화, 생강나무, 진달래꽃이 피었고 귀룽나무도 파란 잎에 제법 돋아났다. 까치집은 겨우내 세심하게 살펴본 터라 어렵지 않게 지도에 표시할 수 있었지만 손자가 좀 지루해 한다. 자그마한 산이지만 수명산을 오르내리며 표시해 나가다가 되돌아와야 하는 곳에서는 혼자서 다녀오기도 하였다. 제 나름대로 사진도 찍고 흥미롭지는 않지만 내 이야기도 들으며 2시간 30분을 같이 지냈다. 스마트폰을 하거나 친구들과 노는 것 보다는 재미가 없었겠지만 내년에도 같이 가자고 하니 그렇게 하겠다고 한다.   

 

 

 

 

 

 

자기가 다니는 학교를 여기서 보기는 처음이라서 어색한 느낌이란다.

 

 

 

내가 까치집을 조사하러 자리를 뜬 사이에 손자가 찍은 까치

 

 

 

 

 

[전에는]

20160324.....  http://hhk2001.tistory.com/4989

20150325.....  http://hhk2001.tistory.com/4710

20140328.....  http://hhk2001.tistory.com/430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 수명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7.03.26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사 통계 분석 대책제시 등등...!
    과학자와 기술자들이 갖춰야할
    기본적인 덕목이 아닌가 싶습니다만,
    헌국님의 포스팅 내용을 보면 정말 아무나 할 수 없는
    대단한 일을 하고 계시구나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답니다!
    흥미로운 결과가 도출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뒷쪽 손자의 사진도 잘봤고요,
    똘망똘망하니 귀엽고 건강하고 슬기로워 보입니다!
    튼튼하고 착하고 명석하게 자라나
    사회의 큰 재목이 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고요, 힘찬 한 주 맞으시기 바랍니다! ^^

    • 하헌국 2017.03.27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간 여유가 많아서 시작했는데 4년차가 되니 의무감이 들기도 합니다.
      사람이라면 빈집이라도 옆집에 물어보면 누가 살고 있는지, 살았는지 알 수 있을텐데요.
      올 해는 소나무에 지은 새집이 정말 까치집일까 하는 의문으로 고민을 했습니다.
      까치가 기거하는 것을 직접 보지는 않았지만 두개 정도는 인정이 되는데 다른 것은 의심이 갑니다.
      까치집이 아닐 수도 있겠지만 제가 조류에 대해서 아는게 별로 없으니 그게 한계네요.
      뺄까 넣을까 망설이다가 다른 나무에도 집을 짓다 중단한 것이나, 폐가가 되어 허물어져서 작은 것이 있기는 마찬가지라 포함시켰습니다.
      모든 집에 현재 까치가 거주하는 것은 아닙니다.
      사람이 사는 집도 그렇지 않은가요?

      손자 자랑이 너무 지나쳤나요?
      어떤 분들에게는 그렇지 않게 보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들지만 단순히 제 입장과 기분을 일기 쓰듯 썼답니다.
      고맙습니다.
      멋진 한 주 맞이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