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승달/20160310

 

  어제(20160309) 오전 일식이 있었으니 오늘은 손톱달이 뜨리라. 해가 지자마자 나를 기다리지 말고 저녁밥 먹으라고 이르고 옥상에 올라갔다. 며칠 전 만 해도 겨울이 그냥 물러가는 줄 알았다. 어제처럼 춥고 바람도 심하다. 해가 진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직 달은 보이지 않는다. 급한 마음에 달을 찾아보려고 스마트폰 앱(Sky Map)으로 달의 위치를 가늠해 보기도 하며 달이 보이기를 기다렸다. 집에 가서 쌍안경을 가져올까? 식구들에게 쌍안경을 가져다 달라고 할까 하다가 그만두었다. 달이 보일만한 위치를 촬영해서 모니터에서 확대해 보기도 하며 시간을 보내다 보니 어느 순간 달이 보인다. 라이브 뷰  촬영모드로 모니터에 달을 10배로 확대해서 배율 10배 루페로 들여다보며 수동으로 쉽게 초점을 맞출 수 있었다.

 

 

6D+Canon 50mm STM/f50mm/F7.1/ 1/60초/ISO400/수동/20160310.18:51/발산동

 

 

 

6D+Canon 50mm STM/f50mm/F10/ 1/2초/ISO500/수동/20160310.19:03/발산동

 

 

 

6D+Canon 50mm STM/f50mm/F13/4초/ISO250/수동/20160310.19:08/발산동

 

 

 

6D+Canon 50mm STM/f50mm/F13/3.2초/ISO160/수동/20160310.19:10/발산동

 

 

 

6D+Canon 50mm STM/f50mm/F10/0.6초/ISO160/수동/20160310.19:18/발산동

 

 

 

6D+Canon 50mm STM/f50mm/F1.8/1.6초/ISO160/수동/20160310.19:19/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0.6초/ISO160/수동/크롭/20160310.19:24/발산동

줌렌즈로 바꾸어서....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400/수동/20160310.19:26/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250/수동/20160310.19:30/발산동

여객기도 지나가고.....

 

 

 

6D+Nikkor80~200mm/f200mm/F??/0.8초/ISO1600/수동/20160310.19:37/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1600/수동/20160310.19:39/발산동

달이 구름 속으로 들어가기 시작한다.

 

 

 

6D+Nikkor80~200mm/f200mm/F??/0.8초/ISO1600/수동/20160310.19:40/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0.8초/ISO1600/수동/20160310.19:40/발산동

 

 

춥다는 것은 알았지만 그래도 봄 날씬데 하는 생각으로 부실한 복장으로 옥상에 올라왔다. 찬바람을 계속 맞고 있으니 차츰 추위진다. 급하면 바로 집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생각에 참았다.  손가락이 아리고 감각도 둔해졌다. 장갑 낀 손이라 더욱 정확하게 버튼을 조작하기 힘들다. 짐작으로 버튼을 조작하다보니 엉뚱한 버튼이 눌러지기도 하지만 추위를 참으며 촬영을 마쳤다. 집에 들어와서 미지근한 물에 손을 담그니 옥상에서 보다 훨씬 아리고 아프다. 손가락 끊어지는 줄 알았다. 

 

 

 

'별이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진 마량항 별밤/20160409  (0) 2016.04.28
태양흑점 2529/20160414  (0) 2016.04.14
초승달/20160310  (4) 2016.03.11
부분일식/20160309  (4) 2016.03.09
강화도 계룡돈대 별밤/20150913  (0) 2015.10.03
추석달/20150927  (2) 2015.09.2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6.03.13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브 뷰로 모니터를 보시면서 촛점을 맞추셨군요!
    기계에 대하여 해박한 지식을 갖고 계셔서 그런지
    메카니즘을 아주 효율적으로 활용을 하시는 것 같습니다!
    덕분에 가느다란 초생달을 멋드러지게 담으셨습니다! ^^

    그런데 햇빛이 닿아 밝게 보이는 부분을 제외하고
    달의 음영부분까지 살짝 보이는 것은 지구에서 반사되는 빛 때문인가요?
    아무튼 사람이 갔다온 달이지만 늘 신비감은 변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
    추운데 촬영하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

    춘천엘 다녀가셨다고요?
    업무차라고 하셨는데 아마 발전소에 일이 있으셨던 모양이군요!
    일 무사히 잘 마치고 귀가하셨길 빕니다!
    참! 내년 겨울엔 소양댐의 물 좀 방류하라고 얘기해주세요! ^^

    • 하헌국 2016.03.16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이브 뷰에서 10배로 확대한 것을 다시 배율 10배인 루페로 보며 초점을 맞추니 이렇게 수월 할 수가 없네요.
      이제는 초점이 맞지 않았다는 핑계를 댈 수 없게 되었습니다.

      또 다른 분야의 일로 후평동에 다녀 왔습니다.
      줄서서 기다려서 닭갈비도 먹었구요.

  2. 영도나그네 2016.03.17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하나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이렇게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매서운 추위를 이겨가면서 이런 멋진 초승달을 담을수가 있었군요.,,,
    암튼 볼때마다 헌국님의 열정에 그져 감동을 느낀답니다..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잘 보내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6.03.18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을 보는게 취미라고는 하지만 정작 별을 보는 날은 일 년에 몇 일 되지 않습니다.
      이러다가 죄 받지 하는 생각도 가끔 들기는 하는데
      나이 들수록 더욱 발걸음이 뜸해지는군요.
      멀리는 가기 여러워도 옥상에라도 자주 올라가야 할텐데요.
      다만 밤에 밖에 나가면 무의식중에서도 달과 별을 찾아보게 되고
      궁금한 별이 보이면 컴퓨터로 확인해 보는 편이지요.
      이번에 촬영한 달 사진은 지금까지와는 달리 루페를 이용해서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루페가 있으니 무척 손쉽고 편리하네요.
      아마도 제가 촬영한 달 사진 중에는 촛점이 잘 맞은 사진에 속한 것 같습니다.
      초점 맞추기에 신경쓰다가 생각나서 전에 필름카메라 시절 초점 맞추려고
      고심할 때 만들었던 칼날초점확인장치도 다시 꺼내보게 된 것이었구요.
      완연한 봄날이네요.
      멋진 주말 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