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 옆에서/20151220

 

  작년 늦가을에 아내가 인근 아파트에서 가져온 국화꽃 한줄기에 뿌리가 약간 남아 있어서 화분에 심었다. 그리고 바람을 막을 수 있는 옥상 구석에 두었다가 봄에 화단으로 화분채로 옮겼다. 오가며 보살피고 물과 쌀뜨물을 주었다. 11월 중순이 되어서야 꽃을 피워 발코니로 옮겨왔다. 발코니에 오기까지 꼬박 1년 이상이 걸린 셈이다. 그 동안 몇 번은 내게 국화가 자라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고 하는데 발코니에 들여 놓을 때에도 어쩐 국화꽃이냐고 물었으니 나의 무심함이 고스란히 나타난 셈이다. 아내가 정성을 들여 키워서 늦가을이 되어서야 꽃을 피우기까지의 과정을 서정주의 "국화 옆에서"에 빗대서 해설해 주니 쉽게 닥아 온다. 덕분에 삭막한 겨울인데도 꽃을 본다.

 

  발코니에 국화꽃을 들여 놓고 다섯 차례 사진을 촬영하였다. 집이 동향이고 겨울철이라 발코니에 햇빛이 드는 시간도 짧은데다 날씨가 좋지 않기도 했다. 역광에 좁은 공간이라 노출 맞추기와 불필요한 시선을 차단하기가 만만치 않다. 이왕이면 국화 옆에 있는 아내의 멋진 모습을 담고 싶었는데 마음에 드는 사진도 없고 다시 찍자고 하기도 미안하다. 어제 저녁에 그간 촬영한 사진을 골라서 포스팅 준비를 하였는데 아쉬운 생각이 들어서 오늘 아침에 다시 촬영하였다.

 

  별사진(고정촬영)을 전제로 6D를 장만하다 보니 렌즈는 초광각렌즈인 캐논 EF 16-35mm F2.8L II USM을 선택하였다. 맨 날 별사진 만 찍는 것이 아니다보니 보통 사람들이 24-70mm 정도의 줌렌즈를 선호하는 이유가 있다는 것이 이해가 된다. 화각이 넓기는 하지만 왜곡이 심해서 표준렌즈가 있었으면 하였다. 필름카메라인 니콘 FM2용 50mm와 28mm 단렌즈가 있어서 렌즈변환어댑터를 연결하면 아쉽지만 사용은 가능하다. 그러나 초점을 수동으로 맞추어야 하는 번거로움 정도는 감수하겠는데 노출은 수동으로 만 맞출 수 있다 보니 적정노출을 찾기 위해서 여러 번 촬영해야 하니 활용성이 떨어진다. 무엇보다 사진의 색깔이 우중충한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캐논 EF 50mm f/1.8 STM 렌즈를 구입하였는데 이 렌즈로 촬영한 첫 번째 사진이다. 

 

 

 

 

       국화 옆에서

            

                             ​서정주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노오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에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이 오지 않았나 보다.

 

 

 

 

 

 

 

 

 

 

 

'일상_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육이도 꽃이 피네~/20151227  (4) 2015.12.27
크리스마스 장식/20151214  (0) 2015.12.24
국화 옆에서/20151220  (4) 2015.12.19
폴란드에서 온 생일케익/20150707  (4) 2015.07.07
요놈~/20150610  (0) 2015.06.13
매실청 담그기/20150602  (4) 2015.06.0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5.12.21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실의 베란다쪽 창문을 여시면 향기로운 국화향기가 집안에 가득 스며들 것 같습니다!
    비좁은 베란다에서 노란 빛깔의 고운 꽃을 피워낸 국화가 대견하고 신통하네요!
    아웃포커스로 담아내신 사모님의 모습도 운치있게 보이고요! 멋진 사진이었습니다!

    표준렌즈를 구입하셨군요! 밝기가 1.8이라 1.4짜리보다 많이 저렴할 것 같은데
    그래도 사용기를 보면 상당히 좋은 렌즈로 평가를 하고 있더라구요!
    만능렌즈라 요긴하게 사용하실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

    그러고보니 예전에는 니콘 FM2를 쓰셨었군요! 좋은 카메라였는데...!
    지금은 디지털에 밀려 명성을 잃었지만 그래도 가격은 옛날 가격 그대로더군요!
    혹시 여유가 되시면 니콘디지털바디를 하나 더 구입하셔서 렌즈를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

    날도 궂고 공기도 탁하지만 편안하고 따뜻한 밤 되시고요,
    올해의 남은 10여일 마무리 잘하시기 바랍니다! ^^

    • 하헌국 2015.12.22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겨울에도 꽃을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아직은 발코니에 두었는데 최저기온이 영하7도 이하로 떨어지면 거실로 옮기려구요.
      좀 시들기는 했어도 오래 갈 것 같네요.

      아직 많이 찍어 보지는 않아서 뭐가 좋은지 잘 모르겠네요.
      오늘이 동짓날이라 수명산에 50mm렌즈 끼운 카메라 가지고 다녀 왔습니다.
      그간 줌렌즈를 쭈욱 사용하던 습관에 물들어 구도를 맞추기 위해서 움직이는게 번거롭네요.
      초광각렌즈(16-35mm)에 습관이 든 탓에 구도 잡는 것이 어설푸네요.
      더는 뒤로 물러날 수 없을 때까지 후퇴를 해도 촬영 대상이 잘리고 보이지 않았으면 하는게 잔뜩 보이구요.
      50mm에 어울리는 새로운 시각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내일도 날씨가 좋으면 초광각 줌렌즈 끼우고 다시 수명산에 갈 참입니다.
      구도 잡기는 불편해도 상이 어색할 정도로 또렷하네요.
      가격면에서 1.4와는 큰 차이가 나지만 탐론 28-75와 비교하다가 이참에 단렌즈 맛좀 보자며 표준렌즈를 선택했습니다.

      니콘 FM과 FM2를 가지고 있는데 쓸일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니콘용 70-200mm 자동촛점 렌즈가 있는데 FM2는 기계식이라 수동으로 촛점 맞추며 사용했고
      지금은 캐논에 렌즈변환어뎁터 끼웠으니 수동으로 쓰고 있습니다.
      님의 말씀처럼 니콘디지털 바디 장만하면 수동이지만 50mm와 28mm 단렌즈도 있으니 구미가 당기네요.

      어느덧 2015년도 열흘정도 남았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가족 모두가 행복하고 뜻깊은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2. 영도나그네 2015.12.23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추운 겨울에도 이런 아름다운 노오란 국화꽃을 만날수가 있군요.,..
    삭막한 겨울을 아름답고 정겹게 만들어주는 이런 국화 화분 하나가 온집안
    분위기를 변화시킬수 있을것 같구요..
    국화와 함께 아웃 포커스로 잡은 사모님이 더욱 돋보이기도 하네요..
    서정주 시인의 "국회옆에서" 가 정말 잘 어울리는 싯귀인것 같구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하루가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5.12.28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내가 일년 내내 키운 덕분이지요.
      다른 곷들은 사그러진지 오래 되었는데 아직 꽃을 볼 수 있다는게 신기하기도 하구요.
      요즈음은 쌩쌩하지는 않고 좀 시들시들한데 아직도 발코니에 있습니다.
      다른 화분은 모조리 거실에 들여 놓았는데 금잔화와 국화 화분은 그대로 두었습니다.
      들여 놓자니 눈 속에서도 꽃을 볼 수 있다며 그냥 두자네요.
      그간 물주고 보살펴서 피운 그리 화려하지는 않은 국화꽃이 서정주의 "국화 옆에서"와 너무 잘 맞는것 같기도 하구요.
      날씨가 엄청 쌀쌀하네요.
      항상 건강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