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도 수리조선소단지 길(갈맷길 3-2구간)/20151011

 

  태종대를 둘러보고 태종대 입구에서 남항대교까지의 갈맷길 3-3구간(절영해안산책로)을 걸어보고 싶었다. 그러나 태종대에서 너무 오랫동안 머물다 보니 갈맷길 3-3구간을 걷는 것은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태종대를 나오니 점심때도 한참 지났는데 아침도 먹지 않았으니 배도 고프고 영도 수리조선소단지 길은 꼭 걷고 싶어서 절영산책로는 포기하였다. 태종대 입구에서 늦은 점심을 먹고 버스를 이용하여 영도경찰서 앞에서 내리려고 했는데 영도대교를 건너서 남포동에서 내렸다. 영도 수리조선소단지 길을 걸어보려고 한 것은 중학교 때 수학여행 길에 영도 수리조선소를 견학한 추억이 있기 때문이다. 시골 출신인 내 눈에는 어마어마한 조선소와 잔뜩 녹이 슬은 고철들이 어지럽게 널려있던 것이 신기하기만 했었다. 혼자만의 여행길이기에 갈 수 있었지 가족이나 다른 동행자가 있었다면 좋은 여행지 제쳐두고 수리조선소단지 길을 가자고 하지는 못했을 것 같다. 영도다리를 건너서 갈맷길 3-2구간의 일부 인 영도 수리조선소단지 길을 걸어서 남항대교까지 갔다. 갈맷길 3-2구간에 표시된 길보다 해안 쪽으로 더 들어 갈 수 있는 한 들어갔다. 예전과는 환경 차원에서 비교 대상이 아니듯이 대부분 담장으로 구획되어 가려져 있고 말끔한데다가 휴일이어서인지 돌아다니는 사람들도 별로 없다. 오히려 해안 구석구석에는 낚시하는 분들이 눈에 띈다.

 

 

 

안내표지판이 거의 눈에 띄지 않아서 태종대 안내판에서 스마트폰에 사진으로 찍어둔 지도를 확인하며 걸었다.

 

 

 

 

 

 

 

 

 

 

 

영도대교와 뒤로 부산대교가 보인다.

 

 

 

자갈치시장과 용두산공원의 부산타워도 보이고.....

 

 

 

 

 

 

 

여기서도 팔뚝만한 고기가 뛰어 오른다. 그래서 인지 전혀 낚시할 곳이 아닌 것 같은데도 낚시하는 모습이 많이 보인다.

 

 

 

 

 

 

 

 

 

 

 

 

 

 

 

 

 

 

 

 

 

 

 

 

 

 

 

 

 

 

 

 

 

 

 

 

 

 

 

남항대교.....

 

 

 

방파제 끝까지 가서 낚시 구경도 하고.....

 

 

 

 

 

 

 

 

 

 

 

남항 방파제

 

 

 

 

 

 

 

 

 

 

남항대교.....

 

 

 

 영도수리조선소단지 길의 끝인 남항대교에 도착하였다. 여기서 버스가 다니는 곳까지 걸어서 버스와 전철을 이용하여 내일부터 같이 일 할 일행과 합류하기 위해서 어둑어둑 할 무렵에 해운대에 도착하였다. 이렇게 혼자서 자유롭고 내 마음대로의 꿈같은 여행을 마무리하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영도구 남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5.10.25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대로 여행이라...!
    세상에서 제일 부담없고 편안한 여행이긴 하죠! ^^
    그저 발길 닿는대로 생각나는대로 가면 되니까요!
    뭐 가끔 그러다 너무 멀리까지 가서
    돌아오는데 힘이 들곤 했지만 말입니다!
    아무튼 가 계시는동안 여기저기 많이 다니셨네요!
    덕분에 부산의 또다른 모습을 본 것 같습니다! ^^

    그나저니 이제 그쪽 일은 마무리가 된 건가요?
    또 다른 곳으로 가신다기에 다 끝났나 해서...!
    아무튼 오랫동안 객지에서 고생 많으셨구요,
    돌아오는 주에도 건강하게 잘 보내시길 빌겠습니다!

    그러고보니 지금쯤은 홍천의 어느 산골짜기를 가고 계시겠군요!
    높은 곳은 이미 단풍이 졌던데 그래도 계곡으로는
    지금이 한창 좋을 때가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듭니다!
    즐거운 가을나들이가 되시길 빌겠습니다! ^^

    • 하헌국 2015.10.25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휴일 잘 지내셨는지요.
      오늘 홍천고개-물로리-품걸리-야시대리로 빙 둘러 왔습니다.
      가뭄 때문에 단풍이 들기도 전에 가랑잎이 되었는지 예년만 못하네요.
      올 여름에 갔을 때 보다는 소양호는 물이 약간 늘긴 했구요.

      다음 한 주만 출장가면 일이 마무리 될 듯합니다.
      노트북을 가지고 가기는 하지만 모니터 색감 차이가 너무 심해서 사진을 만지기에는 역부족이네요.
      멋진 한주 맞이하시고 건강하세요.

  2. 영도나그네 2015.10.30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부산내려 오신김에 필자의 나와바리? 를 모두 섭렵 하신것 같네요...
    이곳 수리 조선단지는 우리나라 수리조선소의 효시이고 100년의 역사를가진 곳이지만
    지금은 대형 수리조선소에 밀려 초라하고 명맥만 유지하는 정도로 운영되고 있답니다.
    옛날 이길은 속칭 "깡깡이길" 이라 하여 조선소에 수리하러 들어온 배의 녹을 벗기는 작업을
    망치로 두결겨 녹을 벗겨내고 그 소리가 "깡깡" 하고 났다는 데서 유래한 것이기도 하답니다..
    앞으로 헌국님을 영도의 홍보 대사로 특별 임명해야 할것 같구요..
    구석구석 설명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5.11.03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학교수학여행길에 다녀 왔으니 손가락 꼽아보니 50년 전이네요.
      드릴로 철판을 뚫을 때 나오는 용수철 모양의 쇠부스러기(이름이 뭔지 모르겠네요)를 신기하게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깡깡이길이란 이름이 정말 적절하구요.
      아마 요즈음은 환경규제로 그런 모습은 보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되기도 하구요.
      단촐하게 혼자서 다닐 수 있는 기회라서 부산의 옛모습을 떠 올려 봤으면 하는 생각으로 돌아다녔습니다.

  3. I S L A N D 2015.11.01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최 부산은 지역을 갸늠하기가 어려워서 어디가 어딘지 위치를 잡기가 참 어렵더라구요.
    해운대, 광안리는 알겠는데 자갈치 시장은 또 어딨는지 ... ㅎㅎㅎ
    암튼 전국적으로 소문난 길치가 여기있습니다...

    그래도 부산은 밤도 아름답고 몇일 일정으로 둘러보고 싶은곳이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기회가 될런지;;;;

    일요일 아침이네요...행복한 하루 보내십시요.
    물러갑니다...

    • 하헌국 2015.11.03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산의 동이름이나 지명이 다른 도시보다는 낯설지는 않습니다.
      다만 지리적인 위치는 햇갈리는 곳이 많지만요.
      군복무를 한 경험이 전부니 얼마나 알겠느냐 만은
      1.8m*1.9m 크기로 부산지도를 확대해서 그리기도 했거든요.
      이런 인연 때문인지 지금도 부산 가면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