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담그기/20150402

 

  메주는 작년 장단콩축제의 메주만들기 행사장에서 식구들이 만들었던 것을 합쳐서 만든 것과, 장단콩축제장에서 사 온 콩으로 메주를 쑤어서 만든 것 만으로 담그려니 모자라서 한덩이는 인터넷에서 구매하였다. 신혼 초에 한번 담가 보고는 재작년과 작년에 다시 담갔는데 어쭙잖은 실력으로 담갔는데도 지금까지 사 먹던 된장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동향집이라 햇빛이 잘 들지는 않지만 아침과 점심 때 장독을 햇빛이 드는 발코니로 옮기는 수고쯤은 감수 할 만 하였다. 올해는 미적거리다가 작년보다 20여일 늦게 작년에 담근 분량 정도를 담그고 내년부터는 메주를 쑤어서 장을 담그기로 하였다.  

 

 

 

 

 

 

 

 

 

 

 

 

 

 

 

 

 

 

메주를 쑬 때 나온 콩물을 냉동실에 보관해 두었다가 껍질은 걸러내고 장독에 넣었다. 

 

 

 

 고추와 대추도 넣었다. 메주 살 때 따라 온 숯은 뭔가 께름직한 기분이 들어서 넣지 않았고 묵직한 돌로 메주가 뜨지 않게 눌러 주었다.

 

 

 

  딸이 그려 붙인 버선..... 언제 이런 걸 봤어야 제대로 그릴텐데..... 아내가 좀 더 손을 보아서 붙였다. 그런데 예전에 이런 것을 왜 붙였는지는 나도 모르겠다. 예전에 글귀를 쓰는 것은 보지 못하였지만 딸에게 즉흥적으로 써 보라고 하였다.

 

 

 

[전에는]

20141124.....  http://hhk2001.tistory.com/4590

20141123.....  http://hhk2001.tistory.com/4585

20131123.....  http://hhk2001.tistory.com/4176

20121117.....  http://hhk2001.tistory.com/3828

20111120.....  http://hhk2001.tistory.com/426

20140316(된장담그기).....  http://hhk2001.tistory.com/4301

20130501(된장만들기).....  http://hhk2001.tistory.com/3997

20130326(된장담그기).....  http://hhk2001.tistory.com/3953

 

 

'일상_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실청 담그기/20150602  (4) 2015.06.08
장뜨기(장가르기)/20150527  (6) 2015.06.05
장담그기/20150402  (2) 2015.04.16
서희~ 고마워/20150409  (8) 2015.04.14
냉이의 변신(2)/20150320  (2) 2015.03.26
수선화(2)/20150320  (0) 2015.03.2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미니맘 2015.04.17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신혼초부터 장을 담았는데 근래들어서 몇 년을 그냥 지나갑니다.
    식구도 줄고 나가서 많이 먹기도 하고 아파트고.....
    거의 다 먹어서 올해는 담을까 했더니 전원주택에 사는 고향언니가 좀 주겠다고 해서 안 담았어요.

    우리하고는 조금 다르네요.
    콩물이 있게 삶으시나 봅니다.
    돌로 누르는 것도 그렇고요 ㅎ
    버선모양에 글을 붙인건 처음보는데 재미있습니다.
    장이 맛있게 익어서 맛난 된장찌개가 될 것 같습니다^^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5.04.28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마다 하던 것이 아니라 그간 장을 담그지 않았다가 하려니 모르겠더군요.
      예전 보았던 기억과 인터넷에서 찾은 정보로 담가 보았습니다.
      메주 쑤는 것도 가마솥이 아니라 압력밥솥으로 하려니 아내와 제가 의견이 달라 얼치기가 되었습니다.
      저는 더 삶아야 한다하고 아내는 너무 삶았졌다고 하다가 제 생각보다 빨리 불을 껐는데도 너무 익었네요.
      30년 넘게 밥을 해온 경험이 더 중요하다는 걸 이해했습니다.
      콩물이 있어야 하는지 없게 삶아야하는지도 모르고 인터넷에서 콩물을 나중에 장담글때 넣으면 좋다기에 냉동보관했었구요.
      돌로 누른건 제 즉흥적인 생각에 불과하답니다.
      혹시 뜰까해서 눌렀는데몇 멸일 지나고 보니 소금물이 메주에 스며들어 전혀 뜰 상황이 아니라 제거했습니다. 돌을 들어내니 부피가 줄어 햇빛만 덜 받게 만들었습니다.
      버선은 꺼꾸로 부친걸 본 기억이 나서 딸에게 만들어 보라고 했더니 버선이 낯선지 선뜻 모양이 나오지 않아서 아내가 손을 보았구요. 글은 재미삼아 써 본거구요.
      꼼꼼히도 챙겨 보셨는데 어쩌다 보니 답이 늦었네요.
      요즈음 아침과 점심 때마다 단지를 햇빛이 드는 발코니로 매일 옮기는게 제 일과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맛난 냄새가 제법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