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을 보기위해서 오지를 찾아 가는 것이 여행의 목적이었다. 그러나 별을 본다는 것은그야말로 하늘(날씨)의 뜻에 맞겨야한다. 그래서 날씨가 쾌청한 평일에는 마음이 설래기도하고, 쉬는날 날씨가 쾌청하기라도 하면 죄책감이 드는 기분이었다. 아무리 느긋한 마음을 가지려 해도 천문이벤트가 있는날 날씨가 받쳐주지 않으면 아쉽기도 했다. 그러던 내가 이제는 쾌청한 날 집에 있어도 설레임이 줄어들었다. 혹시나하는 마음으로 떠난 몇 번은 별을 보지는 못했지만 자연스럽게 여행으로 대체되어 나름대로의 의미가 있었다. 이렇게 시작된 여행이 이제는 날씨에 연연하지 않고 가벼운 마음으로 언제나 떠날 수 있어 좋다. 년 초에 계획한 동해안 일주는 고성에서 강구까지, 충청남도의 꼬불꼬불한 서해안 일주는 마쳤으며, 경주 여행은 이루지 못했다. 그리고 20여 년간 살던 집에서 이사도하고, 딸의 혼사도 치루고...

올 여름 폭우로 임도가 유실되어 찾을 기회가 뜸했던 불발현 (cx7330/2004.11.08촬영)

 

언제나 가슴이 시원해지는 운두령(쿨픽스4500/2004.02.07촬영)

 

별보는 즐거움이 있는 태기산 임도 끝(쿨픽스4500/2004.07.31촬영)

 

갈 때마다 날씨는 좋지 않지만 고산지대의 아름다움이 있는 만항재 헬기장(쿨픽스4500/2004.08.01촬영)

(2005.01.07 하헌국)

'여기는요_200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관령의 가을  (0) 2008.02.08
운두령임도 휴가  (0) 2008.02.08
2004년을 돌아보니  (0) 2007.02.19
운두령임도 휴가(수박과 화성)  (0) 2007.02.19
또 하나의 여행(학암포)/20041127  (0) 2007.02.19
평창 대관령목장/20030301  (0) 2007.02.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