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누가 뭐래도... 20030802



여기 처음 올라 왔을 때 '아웃오브시베리아'의 처음 장면인 헬리콥터소리와 함께 보이는 숲에 있는것 같았지... 20030802



산딸기가 셔! 내년에는 설탕하고 유리병 가져와서 쨈을 만들자네요 20030802





한가로운 한 때.... 단풍들면 멋지겠다.... 20030802



진수성찬여 20030802





여기 있는 동안 차가 2대 지나갔나?
정말 우리 가족전용 휴가지였다. 집비우고 먼데까지 산책해도 아무런 부담이 없었으니까 20030802







'여기는요_200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두령임도의 가을  (0) 2008.02.08
대관령의 가을  (0) 2008.02.08
운두령임도 휴가  (0) 2008.02.08
2004년을 돌아보니  (0) 2007.02.19
운두령임도 휴가(수박과 화성)  (0) 2007.02.19
또 하나의 여행(학암포)/20041127  (0) 2007.02.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