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멀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봄을 느끼기에는 아직 이른감이 듭니다.

3월 중순쯤에 남도로 찾아가서 봄을 맞이하면봄을 길게 보낼 수 있지요.

그러기 전에 겨울이 남아있는 대관령목장으로 떠났습니다.

20080301

태기산 양구두미재

지난번 지나갈 때(20080112) 분위기 좋아서 사진 찍었던 의자가 엎어졌군요.



횡계 끼끼

스키철이 막바지라 그런지 좀 썰렁합니다.




삼양 대관령목장 입구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듯합니다.





'여기는요_200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관령목장 2  (0) 2008.03.04
대관령목장 1  (0) 2008.03.04
대관령목장 가는 길  (0) 2008.03.04
부천식물원3  (0) 2008.02.26
부천식물원2  (0) 2008.02.26
부천식물원1  (0) 2008.02.2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