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천

 

자동차 바퀴자국을 따라서 눈이 녹아 있더니만 좀더 들어 오니 그게 아니네요.

갑자기 바퀴자국이 없어져 망설이다가 좀 들어가 보았습니다.

50Cm도 못갔습니다.

후진도 않되구요.

차 밑의 눈을 파내고, 잭으로 바퀴를 들어서 돌로 고이고....

정말 어렵게 빠져 나와서 후진으로 솟대가 있는 집까지 나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따라 들어간 자동차 바퀴자국도 도중에 차를 돌린 흔적이 없네요.

20080302

 

 

 

 

 

 

 

 

 

속옷까지 흠뻑 졎었습니다.

복스렌치로도 차 밑의 눈을 파냈는데 정신없이 빠져 나오다 보니 여기 두고 왔습니다.

 

 

 

 

이 길로 쭉 들어가서 동네를 통과하려고 했는데....

 

 

 

 

 

 

 

 

 

봉정리 부근

 

 

 

 

발면동

동네가 끝나니 길이 눈길이네요.

여름이면 갈 수 있겠는데....

 

 

 

 

 

 

 

 

 

여량리 부근

 

 

 

 

'한강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7. 아우라지 2  (0) 2008.03.04
7. 아우라지 1  (0) 2008.03.04
5. 아우라지 가는길 1  (0) 2008.03.04
29. 조강리 2  (0) 2008.03.03
31. 조강리 1  (0) 2008.03.0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