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사 4

여기는요_2008년 2008. 11. 5. 16:07

계룡산 갑사/20081101













연천봉




계룡저수지

1972년도에 삼불봉 부근에서 친구와 20박을 하던어느날 해질무렵 길잃은학생을 갑사에 데려다준 기억이 납니다.

아무 준비도 없이 엉겹결에 나선 길이라 돌아 올 때는 밤길을 기어오다시피했습니다.

전기가 들어오는 절집은 인심이 좋지 않다고 생각하던 때였는데 다시 확인 할 수 있는 기회였지요.

오랜만에 들려보니 서운했던 마음이야 벌써 없어졌겠지만 노란 바탕에 절표시로 쓴 '만'자를 보니 옛생각이 스치네요.

'여기는요_200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의 황금들판 14  (0) 2008.11.07
공산성  (0) 2008.11.05
갑사 4  (0) 2008.11.05
갑사 3  (0) 2008.11.05
갑사 2  (0) 2008.11.05
갑사 1  (0) 2008.11.0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