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산동 들판/20090913

작년까지만 해도 황금들판을 이루던 서울에서 보기 드문 발산동 들판이였다.

30여년을 보아온 들판이기에 마지막일지 모른다는 아쉬운 마음에 벼가 익어 가는 모습을 일삼아 촬영했었다.

마곡지구가 개발 된다는 소식과 몇몇에게는 수백억원의 보상금이 지급되었다는 소식도 들었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지만 보상금이 큰데도당연하다는 생각이 든다.

5호선 지하철이 그냥 통과하던 마곡역에도 전철이 서고, 마곡역 옆에는 홍보관도 들어섰다.

벼가 누렇게 익어가던 들판에는 잡초가 우거지고, 농기구도 여기저기 방치되어 있다.

소유주로 생각되는 글씨가 쓰여진 비닐이 찢어진 비닐하우스 안의잡초는 바깥보다 더욱 무성하다.

경작금지란 표시판이 있지만 잡초 우거진 들판에는노는 땅을 못보는 분들의 텃밭도 눈에 띈다.

어디서 얻어다 모내기를 했을지도 모를 조그만 논에는벼가 고개를 숙이기 시작했다.

발산동 들판의 마지막 벼농사가 아닐까?

잡초만 우거진 발산동 들판이지만올해도가을을 알리는 코스모스는 피었다.















'여기는요_200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발산동 들판 3  (0) 2009.09.15
서울 발산동 들판 2  (0) 2009.09.15
서울 발산동 들판 1  (2) 2009.09.15
서울 발산동 일몰  (2) 2009.09.14
김포 포도집 2  (0) 2009.09.07
김포 포도집 1  (1) 2009.09.0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므아 2016.08.26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인터넷에서 들판 인곳을 찾다가 우연히 보고 댓글 남깁니다! 혹시 이곳의 정확한 위치를 알수있을까요? 부탁드립니다!

    • 하헌국 2016.08.26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전철 5호선 발산역-마곡역)와 마곡 수명산파크 1~2단지 사이입니다.
      발산사거리에서 김포공항으로 가면서 왼쪽지역의 몇 년 전 풍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