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20120415

대하소설 태백산맥에서 알게 된 비파나무는 그동안 식물원에서나 보았었다.

노지에서 자라는 비파나무를 보니 반갑다.


비파나무

양평 들꽃수목원.....   http://hhk2001.tistory.com/187

양평 들꽃수목원.....   http://hhk2001.tistory.com/217

양평 세미원............   http://hhk2001.tistory.com/299

부천식물원.............   http://hhk2001.tistory.com/310

가평 이화원............   http://hhk2001.tistory.com/999

 


"동백나무가 뭐이래~"하고 보니 떨어진 동백꽃을 나뭇가지에 일일히 꼿았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20120415

소치 허련(1808~1893)은 28세에 해남 녹우당에 가서 윤두서(1668~1715)의 공제화첩을 빌려 그림공부를 시작하였다.

31세에 해남 대흥사의 초의선사(1786~1866) 소개로 추사 김정희(1786~1856)의 문하생이 되었다.

추사가 제주도에 유배 되었을 때 몇차례 제주도에 가서 그림 수업을 계속하였다.

운림산방에 추사의 세한도가 있을 만 한 이유라고 생각한다.

예산 추사고택에서..... http://blog.paran.com/hhk2001/44547688











전시되어 있는 작품은 도록을 판매하기 위해서인지아니면 다른 이유 때문인지는 몰라도 사진촬영을 금지하고 있다.

요즈음은 국립중앙박물관에서도 후레쉬를 사용하지 않으면 사진촬영이 가능하던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진도역사관




운림산방

  • 지정일 : 2011. 8. 8.
  • 지정번호 : 명승 제80호
  • 규모 : 경내일원
  • 관리자 : 진도군
  • 소재지 : 진도군 의신면 운림산방로 315 (사천리 64)
  • 안내번호 : Tel:061-540-6286
  • 운림산방은 첨찰산을 깃봉으로 수 많은 봉우리가 어우러져 있는 깊은 산골에 아침 저녁으로 연무가 운림(雲林)을 이루었을 것이고, '연화부'를 지었던 소치의 사상으로도 운림(雲林)이라는 당호(堂號)가 걸 맞았을 것이다.

1981.10.29. ~ 2011. 8. 7. 전라남도지정기념물 제51호
2011. 8. 8. 국가지정명승 제80호 지정


이곳에서 소치(小痴)는 미산(米山) 허형을 낳았고 미산이 이곳에서 그림을 그렸으며 의재 허백련이 미산에게 처음으로 그림을 익힌 곳이기도 하다. 이와같이 유서깊은 운림산방은 소치(小痴) - 미산(米山) - 남농(南農) - 임전(林田) 등 5대에 걸쳐 전통 남화를 이어준 한국 남화의 본거지이기도 하다.

전통남화의 성지라 할 수 있는 운림산방은 조선조 남화의 대가인 소치(小痴) 허유(維)가 말년에 거처하던 화실의 당호로 일명 '운림각'이라고 한다. 소치는 스승인 추사 김정희가 호를 붙여준 것이며 젊었을때는 련(鍊)이라 했고 자는 마힐(痲詰)이다. 운림산방, 쌍계사, 상록수림이 한데 어우러진 이곳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운림산방에서 약 150m를 오르면 1995년 8월 15일에 세워진 진도아리랑비가 아담하게 서있다.

소치는 1808년 진도읍 쌍정리에서 허각의 5남매중 장남으로 태어나 1893년 8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소치는 어려서 부터 그림에 재주가 있어 28세 때부터 두륜산방(현, 해남 대흥사)의 초의대사(草衣大師 : 張意恂) 밑에서 공재 윤두서의 화첩을 보면서 그림을 익히기 시작하여 33세때 초의선사의 소개로 추사 김정희 밑에서 본격적인 서화수업을 하게된다. 비록 낙도에서 태어났으나 천부적인 재질과 강한 의지로 시(詩), 서 (書), 화(畵)에 능하여 40세 되던 1847년 7월 낙선재에서 헌종을 뵐 수가 있었고 헌종이 쓰는 벼루에 먹을 찍어 그림을 그렸는가 하면 흥선대원군, 권돈인, 민영익, 정학연 등을 비롯하여 권문세가들과 어울리면서 시를 짓고 글을 쓰며 그림을 그렸다. 1856년 추사가 세상을 떠나자 소치는 고향으로 돌아와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첨찰산 아래 쌍계사 남쪽에 자리를 잡아 집을 짓고 화실을 만들어 여생을 보냈다.

운림산방 앞에 있는 연못은 한면이 35m 가량되며, 그 중심에는 자연석으로 쌓아 만든 둥근 섬이 있고 여기에는 소치가 심었다는 백일홍 한 그루가 있다. 소치가 서화에 뛰어나 민영익은 '묵신(墨神)'이라 했으며 정문조는 여기에 시를 더하여 삼절(三節)이라 하였고, 김정희는 중국 원나라 4대화가의 한 사람인 황공망을 '대치(大痴)'라 했는데 그와 견줄만 하다고 소치(小痴)라 했다고 한다.

[원문출처]진도군 관광문화 홈페이지..... http://tour.jindo.go.kr/sub.php?pid=TJ02010300

'여기는요_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도여행(진도 쌍계사)  (0) 2012.04.26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  (0) 2012.04.26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  (0) 2012.04.26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  (0) 2012.04.26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  (0) 2012.04.26
진도여행(명자나무꽃)  (0) 2012.04.2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20120415

운림산방은 명승 제 80호(국가지정문화재)로 소치 허련(1807~1892)이 여생을 보낸 곳이다.

1982년 손자 허건이 복원하였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도여행(진도 운림산방)/20120415

어제 아침에 진도로 떠나올 때의 시간을 생각하면 오늘은 좀 늦은 시간에 여행이 시작되었다.

운림산방은 진도여행지 중에서 가장 좋은 곳이라 생각된다.

명성 만큼이나 봄의 기운이 물씬 풍기는 나무와 꽃이 좋다.

몇 년 전에고흥 소록도의 중앙공원에서 보았던 것 처럼 나무들이 멋있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