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물원/20210530

 

   요즈음 비가 너무 자주 내려서 장마철 같은 느낌이다. 어제는 산책이나 다녀오려고 밖에 나오자마자 핸드폰을 가지러 다시 집에 들어왔다가 나갔는데 썰렁해서 다시 집에 와서 옷을 끼워 입고 나왔더니 빗방울이 떨어진다. 산책을 포기하고 아파트 계단으로 옥상까지 올라갔다가 1층으로 내려왔다가 집에 들어왔었다. 오늘 아침은 모처럼 공기도 좋고 하늘이 파랐다. 팔뚝의 피부가 벗겨지기에 선크림을 바르고 산책 겸 서울식물원이나  다녀오자며 집을 나섰다. 

 

서울식물원....

 

 

화려 하다기보다는 잔잔한 꽃들이 많이 피었다.

 

 

 

 

 

 

 

 

 

 

 

 

 

 

 

 

 

 

 

 

 

 

 

샤스타데이지

 

 

 

 

 

 

 

 

 

 

 

알리움

 

 

꽃 볼이 엄청 크다.

 

 

분홍낮달맞이꽃

 

 

 

 

 

 

 

 

 

 

 

 

 

 

 

 

 

 

 

 

 

 

 

흰붓꽃

 

 

 

 

 

 

 

 

 

 

 

마곡문화원

 

 

 

 

 

 

 

 

 

 

 

 

 

 

 

 

 

 

 

 

 

 

 

 

 

 

 

 

 

 

 

 

 

 

 

 

 

 

 

 

새싹이 돋아나지 않은 가지에는 일일이 '생육 관찰 중'이라는 표지가 붙어 있다.

 

 

수국

 

 

 

 

 

 

 

 

성북동집에 심은 '울타리강낭콩'을 대출받은 서울식물원 씨앗박물관.

 

 

 

서울식물원 식물문화센터 옥상정원

 

 

 

 

우리 집 방향

 

 

 

 

 

김포공항을 이륙한 여객기....

 

 

궁산과 아파트 사이로 북한산이 보이고....

 

 

 

 

 

공항철도와 방화대교 뒤로 행주산성이 보이고....

 

 

 

 

 

 

 

 

식물문화센터에서 잠시 쉬면서  온실 안을 들여다보니 꽃은 별로 없는 듯하다.

 

 

 

 

 

 

 

 

 

 

 

 

 

 

씀바귀(위)와 고들빼기(아래)

 

 

 

 

명덕외국어고등학교 담장

 

 

우리 아파트 담장

 

 

 

 

 

 

♥  이렇게 서울식물원을 다녀오면 만 보 정도 걷는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