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넘긴 화분 /20170226

 

  겨우내 영하 7도 이하로 내려가는 날은 화분을 실내로 들여 놓았다. 맨드라미는 작년 12월 중순에 동해를 입은 후 깨어나지 못하고 마른 꽃이 되어버렸다. 맨드라미꽃이 무겁고 시들어가며 줄기가 휘기 시작하기에 부목을 대주었다.  같은 화분에 있는 일일초는 단풍이 드나 했는데 더는 진행되지 않고 겨울을 났다. 우리집에서 일 년 내내 꽃을 보게 해준 공로는 개량 채송화와 금잔화이다. 이 화분에 있는 금잔화도 끊이지 않고 꽃을 피워주었다. 추위에 강한 금잔화와 추위에 약한 맨드라미가 한 화분에서 자란 것이 맨드라미로서는 불행의 씨앗이었다. 아내가 새봄이 되었으니 맨드라미를 뽑고 호박이나 꽃씨를 심겠다고 한다. 무턱대고 맨드라미를 뽑아내지 말고 내게 이야기하면 사진 촬영한 후  잘라내서 마른 꽃으로 보관하겠다고 일러두었다. 

 

 

 

 

 

 

  고구마 줄기는 추위 때문인지 맥을 못 추고, 감자 줄기는 오래전에 시들어서 잘라냈더니 새싹이 돋아나오고 있다. 파와 마늘은 시원찮아 보여도 양념간장의 재료가 되기도 하였다.

 

 

[전에는]

맨드라미의 일대기(2)/20170119........  http://hhk2001.tistory.com/5257

채마밭이 되어가는 찜기/20170119.....  http://hhk2001.tistory.com/5256

맨드라미의 일대기(1)/20161219........  http://hhk2001.tistory.com/52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7.03.07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년생초본들은 얼지않게 놔둬도 살지 못하는 거 아닐까요?
    하긴 꽃이 필 때까지는 계속 자랄 수도 있겠네요! 대나무처럼요!
    하지만 꽃이 피면 춥든 안춥든 잎이 시들고 말라 고사하지않을까 싶답니다.
    그게 그들의 DNA에 기록된 생체리듬일테니까요!
    아무튼 이렇게 집에서 키우는 식물들을 잘 관찰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올해도 식물들이 집안에서 싱싱하게 잘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

    그사이 가평을 다녀가셨군요!
    겨울이라 자라섬에도 별로 볼거리가 없었을 것 같은데
    기왕이면 남이섬엘 들어가 두 분이서 숲길이라도 걸으셨으면 어땠을까
    그런 생각을 해보면서 즐거운 가평나들이가 되셨길 빌겠습니다! ^^
    환절기 건강 잘 챙기시고요, 편안한 밤 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7.03.09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옳은 말씀입니다.
      일년초인데 아무리 잘 관리한들 해를 넘기지는 못하겠지요.
      성격상 그때그때 치우고 정리하지 못하는게 문제지요.
      맨드라미는 어제 잘라내고 화분을 정리해서 뭔가를 심을 준비를 마쳤습니다.
      시간 내서 포스팅하렵니다.
      겨울이 오기 전에 화분들을 말끔하게 정리해 두어야 하는데 아직 마른풀이 그대로 방치되어 있는 화분이 몇 개 됩니다.

      자라섬을 지날 때마다 들렸더니 오래전에 다년 온 것은 이제는 옛 이야기거리가 되네요.
      그래서 볼게 없어도 옛날을 회상하며 가 보는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