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을 되돌아보니/20161231

 

  한해가 금방 지나간 느낌이다. 그러나 하나하나 되짚어보면 많은 추억거리를 남겼다.  년 초에는 작년 가을부터 열린 국립한글박물관 특별전시에 참여하고, 봄에는 강진과 장흥의 가족여행, 고등학교 동창들과 설악산, 별 보러 평창 청옥산에 다녀왔다. 유난히 더웠던 여름에는 인제 방동약수와 조침령의 가족여행, 딸 친구인 폴란드에서 온 서희와 선화와의 생활, 추위에 떨면서 비박을 한 평창 청옥산에도 다녀왔다. 가을에는 품걸리 임도여행, 동검도 일주,  오산비행장 에어쇼, 고등학교 동창들과 안면도 및 우이령길, 배 아파서 고생한 건봉사와 강릉, 커피 마시며 이야기 나눈 수산리의 할머니댁, 마곡사와 고양이를 좋아하시는 블친댁 방문을 하기도 했다. 며칠 전에는 손자와 O-Train 코스를 기차로 여행하는 등 나름 어지간히 빨빨거리며 돌아다녔다. 특정 목적지에 간다기보다는 집을 나서는 것이 여행이라는 생각에 어딜 가거나 큰 기대감 없이 다니다보니 간 데 또 가고, 여의치 않으면 가는 도중에 목적지를 바꾸기도 하였다. 같은 곳을 여러 번 다니다 보니 예전에는 몰랐던 것이 새롭게 보이기도 하고 여행지에서 느긋하게 시간을 보내는 편이다. 일 년을 돌이켜보니 대부분 여행 다닌 것처럼 생각되기는 하지만 초여름부터는 일을 할 기회가 있어서 나름 보람을 느꼈다. 초여름에는 힘을 써야 하는 일도 해 보았는데 젊어서와 달리 시멘트 한 포대(40kg)를 옮기는 것도 쉽지가 않아서 내 근력이 이렇게 약해 졌나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였다. 국가적으로는 요즈음 상식에서 한참 벗어난 일들로 대통령 탄핵과 연관하여 혼란스럽지만, 7~80년대와 비교하면 국민의 수준은 많이 향상되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리고 우리 집안에는 12월 중순에 손자가 탄생한 것이 중요한 일일 것이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금 2016.12.31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손자의 탄생을 축하드립니다~!! ^^
    집안이 훨씬 즐거워졌을 것 같아요~ㅎ
    늘 관심가져주시고 올해 집에도 방문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려요~ ^^

    • 하헌국 2017.01.06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손자 덕분에 요즈음 새로운 경험을 많이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보건소에 BCG 접종을 다녀 왔는데 제가 운전하는 영광을 누렸습니다.

      지난 가을에 갑자기 찾아뵙기는 했어도 청양 고운식물원에 갔을 때부터 한번 다녀 왔으면 했었답니다.
      이제까지 고양이를 키워보지 않았으니 낯설었는데 님 덕분에 고양이에 대해서 한결 친근감을 갖게 되기도 하였구요.
      작년에 다녀온 여러 종류의 여행중에 기억에 남는 일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올해도 멋지게 사시는 모습을 기대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2. Pilot Kim 2016.12.31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 생명이 태어난다는것은 정말 신비롭고, 조물주의 최고 걸작품이지. 손자 탄생 축하하네. 이제 조금지나 할아버지보고 옹알이 하는걸보면 정말 감격이라네. T-story를 보면서 자네의 빈틈없는 정리기법에 나도 모르게 감탄하곤 했네. 올해에도 여러곳 여행을 많이 했더군. 그만큼 건강하다는 증거지~.내년에도 주욱~건강해서 좋은경치 많이 보여주기를 기대하겠네.
    새해 복 많이 받고...

    • 하헌국 2017.01.06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워.
      두번째 보는 손자지만 오랜만이라 새롭군.
      이 녀석이 탄생하며 내가 자식 키울 때에는 직장에 다닌다는 핑계로 지나친 것도 있고,
      오랜 세월이 흘렀으니 망각한 것도 있고, 세상이 많이 변했구나하는 생각이 드네.
      더구나 요즈음은 애를 많이 낳지않는 세상이라서.....

      정리기법이랄건 없고 그냥 그렇게 생활 하는게 내 방식이 아닐까하네.
      쓸데없는 일이기도하다네.

      13년간 여행다닌 기록을 유지해 보았더니. 이제는 횟수도 줄고, 멀리 가기보다는 가까운데를 다니게 되었더군. 무엇보다도 별보러 다니는 것은 취미라는 말이 무색하게 되었다네.
      새해에도 가족 모두가 행복하시고, 하고 싶은 일 원없이 하시게.
      건강하시고.

  3. 전찬두 2017.01.04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도 큰 사회문제화된 저출산 시대에
    손자를 본 것에 축하와 감사...

    그리고 한 해을 마무리하며 정리한 내용을 보며 감탄과 부러움이 교차...
    그냥 그냥 하루 하루 보내는 나 자신이 부끄러워 지네...

    올 해도 카페에서 작품으로 자주 만날 수 있길 바라네...

    늘 건강하고 미소가 환한 모습 최고...!

    • 하헌국 2017.01.06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워.
      오랜만에 두번째 손자를 보니 새롭다네.
      내가 별일이 없을 때이니 도움이 되는 일은 무엇이든지 할 참이라네.
      이런 경험은 이번이 끝이었으면 한다네.

      올해도 건강하시고 좋은 작품 많이 만드시기 바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