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생활에서 해방되어 내게 충분한 것은 시간뿐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온 지 이 년이 지났습니다. 직장생활을 할 때와는 다른 여건이니 일 같지 않다고 여겼던 집안 일중에서도 이제는 내가 할 일이 많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때가 되면 자연스럽게 주방으로 향하는 아내처럼 내가 할 수 있는 집안일도 내 스스로 자동적으로 해야 할 텐데 아직도 그렇지 못한 부분이 많습니다. 그동안 이런저런 핑계거리와 느긋함(게으름?)에 물들어 시간적인 여유를 느끼는 마음가짐은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것도 예전에 비하면 우선순위가 좀 밀렸다고나 할까? 무리해서 컴퓨터에 앉기보다는 집안일부터 한 다음에 하는 것이 자연스럽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난 7월 중순부터는 사진의 품질향상을 위해서 지금까지 JPG모드로 만 촬영하던 사진을 RAW모드로도 촬영하다 보니 테스트와 분석 등 후처리 작업이 많아져서 더욱 포스팅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이런 중에도 300,000분이 방문해 주셨습니다. 블로그 생활이 다른 분들과 소통하는 수단이며 제 생활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노력하겠습니다. 방문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블로그 운용 연혁

20010812 ~ 20070208 : Hihome에서 홈페이지 [별을 보는 창문] 운용

20051206 ~ 20080211 : Cyworld에서 미니홈피 [별을 보는 창문] 운용

20070205 ~ 20120705 : Paran에서 블로그 [별을 보는 창문] 운용/5년 6개월/방문자수 = 272,000명

20120717 ~ 20130803 : Tistory에서 블로그 [별을 보는 창문] 운용 중/12.5개월/방문자수 = 100,000명

20140405 현재 : 방문자수 = 150,000명

20141020 현재 : 방문자수 = 200,000명

20150502 현재 : 방문자수 = 250,000명

20150919 현재 : 방무자수 = 300,000명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olog 2015.09.21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방이 되신지 2년이 되셨군요.... 부러워해야하는건지....(죄송^^)
    머 자랑은 아니지만 전 평상시에 열심히 집안일을 돕고 있답니다..
    다가오는 한가위 풍성하고 건강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집안일 많이많이 도와주시구요... ㅎㅎ.

    • 하헌국 2015.09.22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년이 넘었는데도 아직 반자동 정도라면 후한 점수겠지요.
      이제까지 하던 버릇이 쉽게 고쳐지지 않네요.
      그동안 식구들이 힘들었겠지요.

      추석이 얼마남지 않았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추석 명절 잘 쇠시구요.

  2. 달빛 2015.09.22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춘천 인구가 약 30만 정도 되는데,
    그 많은 사람들이 방문을 했었다는 얘기군요!
    그간의 노력에 축하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분들이 찾아와
    좋은 정보와 이야기를 담아가는 귀한 블로그로
    자리매김하게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하겠습니다!
    그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
    즐거운 저녁 맞으시고요!

    • 하헌국 2015.09.26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항상 응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처음 시작 할 때에는 필름카메라 시절 필름과 인화한 사진을 정리하듯이 찍은 사진을 정리하려고 시작했습니다.
      예전 디카사진은 해상도도 작고 당시 블로그나 홈페이지 환경도 지금보다 열악하여 사진이 조그만했지요.
      그나마 컴퓨터의 고장으로 디스크에 보관중인 원본사진을 두어번 날렸습니다.
      블로그 사진이나마 남아 있다는게 다행스럽기도 하네요.
      외장하드에 백업을 하고 있는데도 그러네요.
      요즈음이야 별 볼일도 없는 세월이니 블로그가 사진 정리한다는 차원만은 아니고 제 일거리가 된 기분입니다.
      블로그를 하지 않았다면 삶이 무료하지 않았을까 생각되네요.
      제 블로그가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찾아 주시는 모든 분들 덕분이지요.

      추석 잘 쇠십시요.

  3. 영도나그네 2015.09.23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블로그 방문자 수가 30만명을 넘어섰군요..
    다시한번 축하드리면서 그동안의 헌국님의 노력의 결실 같습니다..
    14년 4월에 15만몀에서 1년 반만에 15만명을 넘어설수 있다니...
    큰박수를 보내드리면서 앞으로도 더 좋은 블로그 활동 기대해 봅니다..


    • 하헌국 2015.09.26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격려의 말씀 고맙습니다.
      나름 최선을 다한다는 마음으로 블로그를 하고 있는데도 부족한 부분이 많습니다.
      띄워쓰기 조차 햇갈려서 워드프로세서로 수정하고, 애매한 단어는 인터넷 사전에서 뜻을 확인하기도 한답니다.
      좀 더 신중을 기하고 자세를 낮추고 솔직한 모습을 보이면 되지 않을까하는 것이 블로그를 하는 기본 생각이기도 하구요.
      살아가는 현재의 제 모습을 담아보고 싶습니다.
      누구보다도 제 자신을 위해서지요.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4. ISLAND1969 2015.09.24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는 전주인구가 60만 조금 넘는데 절반의 사람들이 왔다간 상황입니다.
    이력을 보니 대단한 열정으로 지켜오신듯 합니다.
    저도 블로그를 운영하지만 사실 그리 쉬운일이 아니었거든요
    연배로 따지면 거의 증조 할아버지급 이십니다~~~
    이런저런 이야기와 밤하늘 별 이야기들 가끔은 새로운 세상을 만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300백만이 되는날까지 롱런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저도 자주자주 와서 숫자 올리는데 일조 하도록 하겠습니다 ㅎㅎㅎ

    축하드려요~~

    • 하헌국 2015.09.26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시작한지 오래 되긴 했지만 근근히 명맥을 유지하네요.
      글재주로나 사진 실력으로나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별 보기도 학창시절에 시작하기는 했어도 남들처럼 특출나지도 못했구요.
      주변여건도 넉넉치 못했지만 실력의 한계가 느껴지더군요.
      언젠가는 형편없는 제 실력에 창피한 생각이 들어서 별 보러가서 다른 사람들 별사진 촬영하는거 구경만 하고 오기도 했구요.
      그런데도 별보기를 포기할 수 없드라구요.
      몇 년 동안 방황하다가 프로 골프선수만 골프치냐? 누구나 자기 실력에 맞게 치면 되지 않겠냐는 생각이 들더군요.
      다시 용기를 내어 남의 눈만 의식하지 말고 내 실력과 여건에 맞게 부담 갖지 않고 취미생활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눈으로 직접 보는 방법 이외에 책도 읽고, 인터넷에서 최상의 장비와 조건에서 촬영한 사진도 보구요.
      내 실력과 여건이 부족하다 보니 꼭 내 손으로 촬영해야 만 할 필요는 없겠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블로그도 그런 생각의 연장선상에서 진실성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으로 하고 있답니다.

      추석 잘 쇠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