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한산성/20150704

 

  행궁에서 공연이 끝난 후에 행궁을 쉬엄쉬엄 돌아보고 나와서 성질 급한 사람들은 집으로 돌아갈 시간에 산성을 둘러보기 위해서 수어장대로 향하였다.

 

 

 

 

 

 

 

 

 

 

 

 

 

 

 

 

 

 

 

 

 

 

 

 

 

 

 

 

 

 

 

 

 

 

 

롯데월드타워 뒤로 한강과 남산이 보인다.

 

 

 

 

 

 

 

 

 

 

 

 

 

 

 

 

 

 

 

 

수어장대

 

 

 

 

 

 

 

 

 

 

 

 

 

 

 

 

 

 

 

 

 

 

 

 

 

 

 

 

 

 

 

 

 

 

 

 

아차산 뒤로 북한산과 도봉산과 수락산이 보인다.

 

 

 

 

 

 

 

 

서문.....

 

 

 

 

 

 

 

 

 

 

 

 

 

 

 

 

 

 

 

 

 

 

 

북문.....

 

 

 

 

 

 

 

 

 

 

 

 

 

 

 

출발점인 행궁 입구로 되돌아 왔다.

 

 

 

 

 

[참고자료] 남한산성문화관광사업단 안내서

 

 

 

[전에는]

20141221.....  http://hhk2001.tistory.com/4606     http://hhk2001.tistory.com/4607

20141209.....  http://hhk2001.tistory.com/4603     http://hhk2001.tistory.com/4604

 

 

 

 

[참고자료]

병자호란(1636.12~1637.01.30(음력) : 두산백과

 

삼궤구고두 : 두산백과

삼배구고()라고도 한다. 궤()는 무릎을 꿇는 것이고, 고()는 머리를 땅에 닿게 한다는 뜻으로, 무릎을 꿇고 양손을 땅에 댄 다음 머리가 땅에 닿을 때까지 숙이기를 3번, 이것을 한 단위로 3번 되풀이하였다. 고두()의 예는 나라 이전부터 있었으나, 대에 들어와서 1궤 3고·2궤 6고·3궤 9고 등으로 제도화하고, 외국 사절에게도 강요하였다. 가경시대(:1796∼1820)의 영국 대사 P.W.애머스트가 이것을 거부하여 알현이 허용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그날로 퇴경당하여 귀국한 일화가 있다.

 

EBS<역사특강> 한병기 교수의 "왜 병자호란을 기억해야 하는가?  : 다다(ebsstory)

 

EBS<역사특강> 한병기 교수의 "왜 병자호란을 기억해야 하는가?  : 유튜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 남한산성 북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5.07.15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한산성은 두어 번 가서 먹고만 왔더니
    어디가 어딘지 하나도 모르겠네요! -_-;;
    다행히 꼼꼼하게 안내를 해주셔서
    몰랐던 부분까지 다 알게 되었네요!
    더운날 고생 많으셨고요, 좋은 시간 되셨길 빕니다!
    참! 뙤약볕에서 공연을 하는 출연진들에게도
    박수 많이 보내주셨어야 할 것 같습니다. ^^

    • 하헌국 2015.07.20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한산성이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는데도 가족과 같이 가는데 삼십년이 넘거 걸린 곳이네요.
      익숙치 않은 탓이겠지요.
      공연 중에도 우수개소리 비슷하게 물을 찾더군요.
      우리야 그늘 아래 앉아서 구경했지만 공연하느라 고생이 많더군요.
      춤이 기가 막혔습니다.

      비가 좀더 내려야 할텐데 이번 주도 자주는 내려도 많은 비가 기대되지는 않는 모양이네요.
      오늘도 무척 덥네요.
      여름이니 더워야 하겠지만 이런 때 일수록 건강 잘 챙기시구요.
      멋진 한 주 되십시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7.20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그런생각도 들기도 합니다.
    가까운곳에 있어서 귀한것을 모른다거나 등잔밑이 어둡다라는....
    남한산성쪽에서 서울 방향으로 멋진 야경사진도 참 많은것 같더라구요
    제가 서울에 살았더라면 여러번 올랐을듯 합니다.

    저또한 남한산성이란 글만 알았지 자세사하고 세세한 부분까지는 잘 모릅니다.
    역사시간에 졸기만 했지 별 관심이 없었나 봐요 ㅎㅎㅎ

    이번주는 비가 계속 내린다는 예보가 보이던데 우중충한 날씨에 건강 유의하십시요.
    물러갑니다.

    • 하헌국 2015.07.22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까이 있는데도 그리 되었네요.
      몇일 전에 친구가 남한산성 서문에서 초저녁 풍경을 찍었는데 땡기네요.
      날씨 좋은 날 느직하게 가서 야경촬영을 하고 싶은데 유명한 장소라면 늦게 가서 자리가 있을라나 모르겠네요.

      남한산성이 유네스코 등록문화재가 되며 텔레비전에 몇번 소개 되더군요.
      병자호란 때 인조가 수모를 격은 현장이지만 정작 남한산성 행궁이나 산성 자체의 안내서에는
      간단하게 얼버무려 소개되어 있는 느낌이 듭니다.
      뭐 좋은 일이라고 까 발길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3. 영도나그네 2015.07.20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한 산성의 아름다운 이곳 저곳을 헌국님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언제보아도 아름다운 이곳은 접근하기 좋은 명소 이기도 하구요..
    오늘도 건강한 하루가 되시기 바라몁니다..

    • 하헌국 2015.07.22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한산성이 성남과 서울에 가깝다보니 접근성으로는 좋은 여건이네요.
      북한산성도 다 둘러본게 아니라 단적으로 이야기하기는 어렵지만
      산책삼아 가벼운 마음으로 둘러 보기는 남한산성이 좋지 않을까 생각되더군요.
      이제사 알게된 곳이니 내심 잘 됐다는 생각이 드네요.
      갈만한데가 마땅치 않으면 가끔 들려 볼까 합니다.
      후텁지근한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고 멋진 여름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