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살둔계곡(밤바치길)/20141018

 

월둔에서 내린천을 따라 내려가는 446번 지방도로변은 단풍이 한창이다.

 

 

 

 

 

 

 

 

 

 

 

 

 

 

살둔마을 초입인 이곳에서 엘림리조트 방향으로 내려갔다. 

 

 

 

 

 

 

 

살둔(생둔)계곡

 

 

 

 

 

 

 

 

 

 

 

포장된지 얼마되지 않은 살둔강변길

 

 

 

 

 

 

 

 

 

 

 

 

 

 

 

 

 

 

 

오른쪽에 보이는 생둔1교를 건너 고갯길을 올라가다가 오른쪽 사잇길로 들어가면 호랑소가 있다.

그 길을 쭉 따라가는 것이 오늘 여행의 메인코스이다.

 

 

 

 

 

 

 

초록색 밭의 뒷쪽이 살둔산장이고, 그 왼쪽으로 내린천 건너편이 호랑소이다.

 

 

 

가운데가 좀 남기는 했지만 가을걷이가 끝난 배추밭인데 군데군데 생생한 배추가 많이 보인다.

그렇다면 올 배추농사는 풍년이다.

배추농사가 풍년이면 농사 지으신 분들이 좋아해야 할텐데 현실은 정반대이다.

 

 

 

 

 

 

 

계곡길을 따라 올라가면 율전이 나온다.

지도를 보아계곡 이름이 따로 있지 않지만 살둔계곡(생둔계곡)이라 하기도 애매하고, 

문암길이라 하기도하지만 새로운 주소명에는 밤바치길이다.

 

 

 

오전에 자운임도(불발현)을 다녀 오느라고 저녁때가 되어서야 밤바치길 초입에 들어섰다. 

햇빛이 비추어야 단풍이 더욱 산뜻할텐데 아쉽다.

계곡이 남북방향으로 되어 있어서 저녁때가 되니 벌써 골짜기는 햇살이 들지 않고 산등성이만 햇살이 보인다.

 

 

 

 

 

 

 

지나가다 보니 야영객들이 보인다.

부러운 생각이 든다.

우리도 내년엔 여기와서 야영을 해 보자고 했다.

 

 

 

 

 

 

 

호랑소에서 율전으로 연결된 도로까지 중에서 중간쯤에 있는 문암마을 입구까지는 비포장길이다.

 

 

 

 

 

 

 

 

 

 

 

밤밭이고개를 지날 때 쯤 해가 졌다.

 

 

 

 

 

 

 

 

 

1018 -강북강변-44-양평-홍천-444-동면-56-서석-율전-31-자운리-(아침)불발현-운두령임도(중간에서 되돌아서)-불발현-자운리-31-일만이천봉휴게소-창촌삼거리-56-원당삼거리-446-살둔강변길-엘림리조트-살둔(생둔)-호랑소-밤바치길-문암동 입구삼거리-율전1교-31-율전삼거리-56-서석-솔치재터널-구성포(한숨 자고)-44-홍천-양평-강북강변-가양대교-발산IC- (홍천 불발현+밤바치길(살둔계곡) : 셋이서 : 438km)

 

 

[전에는]

20131026.....  http://hhk2001.tistory.com/4149

20100704.....  http://hhk2001.tistory.com/1398    http://hhk2001.tistory.com/1397    

                    http://hhk2001.tistory.com/1396    http://hhk2001.tistory.com/139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홍천군 내면 | 살둔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4.11.10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올려놓으셨군요! ^^
    어떻게 저보다 더 자세히 알고 계신지
    이 동네 산다는 게 부끄러울 정도네요! -_-;;
    살둔계곡의 그 험한 산길을 승용차로 통과하시고...!
    아무튼 열정이 대단하십니다!
    눈에 익은 풍경들과 정겨운 설명이 눈과 귀에 쏙쏙 들어옵니다.
    고생 많으셨고요, 혹시 다음에 오실 때는 미리 언질을 주시기 바랍니다.
    식사라도 한 끼 대접해드릴께요! ^^

    아! 겨울에 태기산에 상고대 필 때 한 번 더 오셨다가 여기도 들르세요!
    구룡덕봉에도 한 번 도전을 해보시구요!
    승용차로는 좀 어렵겠지만 일단 올라가시면 별사진은 끝내줄 것 같습니다. ^^
    덕분에 구경 잘하고 갑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 하헌국 2014.11.13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석달만에 시간적인 제약은 없어졌지만 그간 못한 일을 처리하려니 또 시간이 필요하네요. 진작 답글을 드리지 못한 변명이랍니다.

      가을에는 곡 가보고 싶은 곳중에 자운리임도가 있습니다.
      못들어갈 줄 알았지만 혹시나 해서 가 보았는데 끝까지는 아니지만 다녀 왔습니다.
      살둔은 해가 늬엿늬엿해서 통과하는 아쉬움이 있었구요.
      내년에는 살둔계곡에서 야영을 해 볼까 합니다.

      말씀하신 구룡덕봉은 십수년 전에 별사진 목적으로 월둔으로 들어가서 올라가 보았는데, 길에 자갈이 많아 중간쯤에서 헛바퀴만 돌아서 더는 올라가지 못하고 되돌아 나왔습니다.
      방동약수 쪽으로는 몇년 전 고개를 넘어 조심조심 아침가리골과 만나는 중간정도까지 내려 갔는데, 내려가면 도저히 자력으로 올라올 수 없을 것 같아서 망설이는데, 반대편에서 올라오는 분들이 더 가면 못올라 온다기에 되돌아 나왔습니다. 이런 때 사륜구동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기회가 되면 한번 뵙고 싶은데 주말에나 여행을 하고, 예약없이 다니다 보니 여의치 않네요.
      말씀 만으로도 배가 부릅니다.
      항상 신경 써 주시서 고맙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