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롱나무/20140828

 

집 앞 화단에 젖가락 굵기의 배롱나무에서 꽃이 피었다.

워낙 가늘어서 배롱나무인지도 모르고 있었다.

용케도 주민들에게 일하는 척하는 모습을 보여 주려는 아저씨들이 화단을 가꾼다고 나무며 화초를 무자비하게 잘라대는 칼날을 피했다.  

 

 

 

 

 

 

 

'일상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부침개가 반달로 보인다/20140922  (6) 2014.09.27
추석 송편/20140907  (0) 2014.09.11
배롱나무/20140828  (0) 2014.09.11
채송화/20140716  (6) 2014.07.16
채송화/20140701  (4) 2014.07.02
The 김치찌개 신촌점/20140627  (8) 2014.06.2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