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궁과월지(안압지)/20140516

 

개장시간이 22시까지이므로 야경이 좋다던데 첫째날 저녁에는 다리가 아파서, 둘째날 저녁에는 시간이 없어서 아침에 들렸다.

더 많은 건물들이 들어서야 제 모습을 갖추지 않을까 생각된다.

 

 

 

 

 

 

 

 

 

 

 

 

 

 

 

 

 

 

 

 

 

 

평일인데다가 세월호침몰사고로 수학여행이 금지된 탓이지 한가롭다.

인근에 있는 학교의 현장학습을 나온 학생들만 왁자지껄하게 몰려 다닌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