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등사 3

여기는요_2008년 2008. 7. 8. 17:37

강화도 전등사/20080706

같은 모습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힘이 덜들어 보이네요.





느긋하게 떠나서 점심때 쯤 전등사에 도착했습니다.

들어가기 전에 점심 먹은 식당에 옛날 물건들이 많군요.

이걸 볼 때면 어린시절 방앗간도 생각나고, 신입사원시절 건설현장이 생각납니다.



엄청 큰 지게


새끼 꼬는 기계....

어린시절 고향에서 볼 때에도 복잡하게 느껴졌었습니다.

'여기는요_200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경리해수욕장 1  (0) 2008.07.14
발산동 일몰  (0) 2008.07.11
전등사 3  (0) 2008.07.08
전둥사 2  (0) 2008.07.08
전등사 1  (0) 2008.07.08
동화사  (0) 2008.07.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