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산동 일몰/20080709

장마철인데도 오늘은 하늘이 검푸르게 투명합니다.

가끔 힌구름이 떠 있기도하고....

하루종일 가슴 설레는 날이였습니다.

퇴근해서 식구들과김포들판에 나왔습니다.

이제 이곳 풍경 속에서 논이 많이 줄어든 대신 아파트 숲이 자라고 있습니다.

개발에 밀려모두가 만족할 수 없는 현실에서 힘겨운 깃발도 석양에 묻히고 있습니다.

그래도 눈부시게 멋집니다.
















'여기는요_200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경리해수욕장 2  (0) 2008.07.14
장경리해수욕장 1  (0) 2008.07.14
발산동 일몰  (0) 2008.07.11
전등사 3  (0) 2008.07.08
전둥사 2  (0) 2008.07.08
전등사 1  (0) 2008.07.0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