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박사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21 30년 전 학암포해수욕장 (삼박사일)/19820700 (7)

30년 전 학암포해수욕장 (삼박사일)/19820700

 

우리 식구들만 아는 삼박사일이 있다.

30년 전의 일이다.

우리 식구들은 그 당시도 지금처럼 조용하고 한적한 여행지를 좋아했었다.

인터넷이 없던 시절이라 여행정보는 신문이나 잡지를 통해서 입수하던 시절이다.

여름휴가철이면 여성잡지 등에는 휴가 갈 만 한 곳을 소개하는 특집기사가 실리곤 했다.

[교원]잡지의 별책 부록에 한적한 3박4일 여행지를 소개하는 글에서 여름휴가 장소를 선택하였다.

 

승용차가 없던 시절이라 용산시외버스터미널에서 시외버스를 타고 태안군 원북면사무소가 있는 동네에서 내렸다.

여름휴가철이라 여기서 멀지 않은 학암포해수욕장로 가는데 우리 식구들만  버스에서 내렸다.

큼직한 배낭을 각각 메고 3살배기 딸아이 손을 잡고 무덥기는 하지만, 한적한 길을 따라서 우리들 만의 3박4일 목적지로 향하였다.

사창리 방향으로 난 길을 따라 한없이 걸었다.

길을 물어 볼 사람조차 없어서 무작정 걸었다.

목적지에 충분히 도착했을 시간이 지났는데도 목적지는 보이지 않는다.

지칠대로 지쳤는데 택시가 지나가기에 한적하기는 해도 다른 사람들도 있고 제대로 가고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고도 한참을 더 걸었는데 그 택시가 손님을 태우고 스쳐 지나간다.

.......

걷고 또 걸어 해안길을 따라가니 외딴집이 나타나고 좀더 들어가니 막다른 길이다.

절벽에는 낚시꾼 몇명이 있고, 아래 해변에는 막자갈과 바위만 있고 모래는 보이지도 않는다.

이런 곳이라면 한적하게 바다낚시 하기에는 좋을지 몰라도 우리가 바라던 그런 여름휴가 장소는 아니였다.

더 볼 것도 없이 되돌아서 원북면사무소까지 걸어 나왔다.

어쩔 수 없이 가까운 학암포해수욕장으로 가는 버스를 탔다.

 

 

이 배낭을 메고.....

 

 

 

 

 

 

 

 

 

 

 

 

 

 

 

 

 

 

그 당시에는 바다보다는 산을 좋아하던 때이다.

여행 갈 짐을 꾸리려면 이 쪽지(등산준비물)를 펴 놓고 하나하나 챙겼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태안군 원북면 | 학암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0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년 전 학암포해수욕장 (삼박사일)/19820700  (7) 2012.12.21
이 꽃은 1  (0) 2008.04.28
불발현 1  (0) 2008.04.28
만항재  (0) 2008.02.10
봉평  (0) 2008.02.08
창경궁  (0) 2008.02.0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루미 2012.12.23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를 바라보며 웃는 모습이 인상적이시네요
    웃으시는 모습을 보는 순간 웃음 바이러스가 전달되어
    저도 웃음이 나옵니다. ^ ^
    2012년 마무리 잘하시고
    2013년에는 웃으시는 일들만 생기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12.12.24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란블로그에서 티스토리로 옮기며 깨진 사진이 몇 있는 중에 하나인데 복구하는 김에 올렸습니다.
      제게는 기운 펄펄하던 시절이였지요.
      한해가 휙 지나가는군요.
      항상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2. 초록구슬 2012.12.24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따지가 발그레레레레레~
    귀여운 꼬마 아가씨,,, ^^ 누굴까요?? 하하~

  3. 발루미 2013.01.02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3년에는 건강하시고
    소원하시는 모든일들이 이루어지시길 기원합니다.

  4. 우연히 2015.08.02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왔다가 빙그레.. 웃고 갑니다. 그땐 그랬죠. ^^

    • 하헌국 2015.08.04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그 시절에는 그랬지요?
      지금도 조용한데를 찾아 다니고 있지만 이제는 아무데나 텐트를 칠 수 있는 여건이 아니라서 힘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