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계

여기는요_2008년 2008. 1. 31. 09:27

동해에서 식구들을 기차 태워주고 혼자서 태백으로 가는 길에 여행 다녀온지 40여일 만에 다시 왔습니다.

큰 길만 빼곰히 눈이 치워져 있고 적막합니다.


도계






스위치백휴게소

20080127

'여기는요_200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화 일몰  (0) 2008.02.10
두문동 터널길  (0) 2008.01.31
도계  (0) 2008.01.31
동해에서 기차타기  (0) 2008.01.30
추암해수욕장(아침)  (2) 2008.01.30
추암해수욕장(저녁)  (0) 2008.01.3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