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_2009년 2009. 10. 6. 15:59

묵/20090922

집에서 만들어 먹기는 처음이다.

어렴풋히 알고 있는 단편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인터넷에서 만드는 방법을 검색했다.

뭔가 부족한지 알갱이가좀 씹히고 탱글탱글하지는 않지만 맛은 좋다.




까는 작업만 내가 했다







더 고운 천으로 걸러 냈어야 했나?





더 되게 해야 하는데....










이렇게 먹는 것이.....

'일상_200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솟대 만들기  (0) 2009.12.29
  (0) 2009.10.06
서울 강서구 쌀  (0) 2009.10.06
송편  (3) 2009.10.05
대하소설 아리랑을 읽고서....  (2) 2009.08.17
명자나무꽃  (0) 2009.04.0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