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횡계 알펜시아/20110220

알펜시아 공사가 시작 될 무렵에 업무차 와보기는 하였지만 놀러 와서는 처음 들렸다.

예전 기억과는 너무나 변한 모습에 어디가 어딘지 모르겠다.

쭈욱 계곡을 거슬러 올라가면 진부로 연결되는 길이 나와야 할 텐데 들어온 길로 되돌아 나오고 말았다.

2018년 평창올림픽 실사가 오늘 끝났 때문인지 무척 한가로운 느낌이 든다.





'여기는요_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산둘레길  (0) 2011.03.09
평창 횡계  (0) 2011.03.01
평창 횡계 알펜시아  (0) 2011.03.01
평창 횡계 황태덕장  (0) 2011.03.01
강릉 정동진  (0) 2011.03.01
강릉 정동진  (0) 2011.03.0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