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사기리/20090926

해안을 따라서 강화도를 일주하는 도로의 포장공사가 가장 늦게 끝난 곳.....

함허동천에서 정수사로 넘어가는 고개길의 초입으로 포장 되기 전에는 언제나 질퍽하던 곳이다.

언젠인지는 모르지만 이 길가에 미끈한 집이 들어 섰지만 늘 지나쳤었다.

오늘은 밥도 먹고 잠시 쉬어 가려고 들렀다.













'여기는요_200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발산동 들판 6  (0) 2009.10.06
강화도 광성보 1  (0) 2009.10.05
강화도 사기리 1  (0) 2009.10.05
강화도 하늘재  (0) 2009.10.05
강화도 계룡돈대 2  (0) 2009.10.05
강화도 계룡돈대 1  (0) 2009.10.0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