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20220618-20220619

20220618

 

장마철이 가까워지니 파란 하늘을 보기 어렵고 무덥다. 가뭄이 심해서  꽃밭과 텃밭에 물을 주어야 할 텐데 비가 내린다는 일기예보를 믿다보니 번번이 빗나가고 있다. 그래도 물 호스를 펼쳐서 가끔 물을 준 효과는 대단하다. 전문적으로 농사를 짓는 이웃 땅콩할먼네는 겨울에도 수시로 와서 밭을 돌볼 정도로 온갖 정성을 들였으나 가뭄을 피해가지 못하였다. 고구마를 제외하면 우리 텃밭이 더 풍성해 보일 정도이다. 집 앞 밭의 젊은이들은 모든 농작물들이 말라 죽고 고구마 몇 포기와 옥수수가 간신히 생명을 부지하고 있을 뿐이다. 젊은이들이 아침나절에 들리기는 하였지만 아무 일도하지 않고 우리집에 들려서 인사만 하고 바로 떠났다. 하기야 큰일을 앞두고 있으니 일할 형편도 아닌 듯하다.

 

 

 

 

 

본채 데크에 2년 전에 만들어서 여름철에 설치하고 가을철에 철거하는 그늘막을 설치하였다.

 

 

 

 

 

 

 

 

 

 

 

패랭이

 

 

아직은 작달막하지만 메리골드가 피기 시작하였다.

 

 

메리골드 겹꽃

 

 

채송화

낮 11시 경이면 꽃봉오리가 오그라드는 것이 아쉽다.

 

 

흰 접시꽃

어제 한 송이가 피었는데 하루 사이에 세 송이가 더 피었다.

 

 

과꽃

예전에 많이 보았던 친숙한 과꽃이기에  보니  아내가 사다 심었단다. 사 올 때는 꽃의 색깔이 파란색이었단다. 꽃의 색깔도 변하고 볼품없이 키만 껑충한데 이제 꽃이 시들어 간다. 정작 꽃이 활짝 피었을 때 찍은 사진이 없기에 이제라도 촬영하였다.

 

 

 

 

 

작년에는 누님이 이웃 밭에 농사지은 아욱을 엄청 많이 먹었는데 올해는 고향친구 김ㅇ기가 준 상추 모종을 키워서 상추를 원 없이 먹고 있다. 옆에 있는 열무김치는 누님이 주신 것이다.

 

 

오후에 고교친구 신ㅇ순 부부가 방문하여 야외데크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동네친구 강ㅇ덕이 전화를 했다. 윤ㅇ환이 감자를 수확했다는데 한 박스는 내게 가져다주라고 했다며 트랙터에 싣고 왔다. 바쁜지 감자를 내려놓고 바로 떠난다. 

 

 

묵직하게 한 박스를 받았다. 힘들여 지은 농산물인데 이렇게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친구들 고맙네. 고향에 와 있음을 실감한다.

 

 

내일 서울로 떠나면 수행 중인 업무 성격상 언제 성북동집에 다시 올 수 있을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기에 저녁때 이발도 하고, 진잠에 가서 생필품도 구입해 왔다. 

 

 

 

 20220619

 

요즈음 으스스한 고라니 울음소리도 들던데 어제는 우리집 부근의 밭에서 고라니망을 설치하는 것을 보았다. 집 앞 젊은이 밭에는 고라니 배설물인 듯한 것도 있기에 아침 일찍부터 작년에 설치한 텃밭의 고라니망을 연장하여 설치하였다. 

 

 

귀찮더라도 고라니를 완벽하게 차단하려고  출입문을 만들어서 낮에는 열어두고 밤에는 닫을 예정이다.

 

 

아내는 서울집으로 보낼 상추와 누님 밭에서 아욱을 수확하였다.

 

 

 

 

 

 

 

 

 

 

 

백일홍이 피기 시작하였다.

 

 

 

 

 

남천

작년에 가지치기 작업을 해 주어서인지 올해는 꽃이 많이 피지 않을까 기대된다. 별채 앞에 껑충하게 있어서 별채에서 꽃밭을 내다보기에는 방해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모든 꽃이 진 겨울부터 이듬해 봄에 새싹이 돋아날 때까지 붉은 열매와 단풍잎으로 꽃밭의 황량함을 달래주는데 큰 몫을 하는 매력이 있다. 

 

 

보리수 열매

아주 많이 열려서 지금까지 두어 번 땄다. 평생 이렇게 많이 따보기는 처음이 아닐까?

 

 

보리수 열매로 시럽을 만들어서 빵에 발라 먹기도 하고, 희석하여 음료로 마셨다. 생으로 먹을 때에는 상상이 되지 않을 정도로 맛이 괜찮다. 딸내미가 시럽을 만들 수 있도록 보리수 열매를 서울집에 보내며 아내가 첨부한 레시피이다.

 

 

어제 고교 친구 신ㅇ순에게 받은 캘리그래피 머그컵에 커피를 마셨다. 

 

 

 추신

이틀 후(20220620) 업무 출장 중에 곤지암 숙소에서 블로그에 포스팅 할 '캘리그래피 머그컵과 꽈리' 글을 완성하고 성북동집에 있는 아내에게 우선 보여주려고 카카오톡도 보내고 통화도 하였다. 그러던 중에 다시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친구 신ㅇ순이 받는다. 깜짝 놀라서 스마트폰을 보니 아내가 아니라 잘못해서 친구에게 전화를 건 것이었다. 기왕 통화한 김에 어제 친구가 떠나고 나서야 날이 더운 것을 알았다고 하니 더웠었다고 인정한다. 미안하오. 그리고, 머그컵을 만드는데 초벌구이를 주문하고 나와 아내에게 어울릴 글을 구상하고 써서 천안으로 보내서 유약을 바르고 구워서 머그컵이 완성되었단다. 이렇게 만든 컵을 성북동에 가지고 오기까지 보름이 걸렸단다. 설명을 들어보니 잠깐만에 이루어지는 일이 아니라 여러 절차와 단계와 정성이 들어있음을 알게 되었다. 

 

 

  점심밥을 먹고 내일부터 이천에서 시작되는 출장을 위하여 서둘러서 서울집으로 향하였다.

 

 

 

■ 20220616 (성북동 : 3박3일 : 수원 출장 복귀-둘이지냄-혼자 서울집 : 181km) 성북동/밤에 도착(0616)- -토마토 오이 고추 파프리카 묶어주기+가지 토마토 지주대 설치+텃밭 잡초제거+마늘 주아 수확+넝쿨장미 꽃대제거(0617)- -본채 데크 그늘막 설치+청소+신ㅇ순 부부 다녀감+진잠(생필품)+이발(0618)- -고라니망 연장+텃밭 비료주기+살충제 살포(고구마)+보리수 열매 따기-진치고개-중세동-중세교차로-1-박정자삼거리-반포교차로-32-월송교차로-23-차령휴게소-유천교차로-1-43-평택대교-길음교차로-강변로-안중-39-양촌ic-42-목감ic-서해안고속-서부간선-구로ic-남부순환-강서면허시험장(06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집/20220617

 

엊저녁에 출장을 마치고 성북동집으로 복귀하였는데 시내버스 시간을 맞추지 못하여 밤늦게 도착하였다. 짐도 풀지 않은 채 자고 아침에 느지감치 일어났다. 지난 주말처럼 오늘도 텃밭 일을 시작하였다.

 

 

백합.....

 

 

 

 

 

 

 

 

꽈리

 

 

 

 

 

끈끈이대나물

 

 

 

 

 

이른 봄에 피는 매발톱꽃인데 이제야 피었다.

 

 

 

 

 

 

 

 

수례국화

 

 

샤스타데이지

최근까지 꽃양귀비, 수례국화, 끈끈이대나물, 우단동자와 어우러져 볼 만 했는데 이제 거의 시들었다.

 

 

흰 접시꽃이 피기 시작하였다.

 

 

메리골드

머지않아서 메리골드와 백일홍이 대세를 이루겠지......

 

 

남천

올해는 남천 꽃이 많이 필 듯하다.

 

 

란타나

서울집에서 겨울을 나고 봄에 성북동집 꽃밭에 내놓았는데 이틀 사이에 동해를 입었었다. 생명력이 강인한지 죽지 않고 살아나더니 어느새 꽃이 많이 피기 시작하였다. 

 

 

송엽국

작년 봄에 청산도에서 얻어 와서 돌담의 틈새에 흙을 채우고 심었더니 비실비실하기에 올 봄에 꽃밭에 옮겨 심었다. 차츰 생기를 되찾더니 이제 본격적으로 꽃이 피기 시작하였다.

 

 

백합

 

 

우단동자

끈끈이대나물 꽃과 어우러졌었는데 끈끈이대나물 꽃이 시들어서 제거하였단다. 

 

 

보리수 열매가 엄청 많이 열렸다. 지난 주말에 따서 시럽을 만들었는데 생으로 먹을 때에는 뜹뜨름해서 인상 쓰며 먹던 것과는 대비가 되지 않을 만큼 맛이 괜찮다. 물에 타서 주스로 마시거나 빵에 발라 먹었는데 나머지도 시럽을 만들 예정이다. 

 

 

꽃사과 두 알....

 

 

개복숭아

성북동집 꽃밭에 열매가 열리는 것으로는 대봉감, 앵두, 꽃사과, 보리수, 매실, 개복숭아, 오디가 있는데 대봉감을 제외하고는 열매가 자잘해서 경제성이 전혀 없다. 그냥 꽃이나 보자는 생각으로 키우고 있다.

 

 

 

 

 

 

 

 

 

 

 

토마토 줄기를 묶어주고....

 

 

오이 줄기도 묶어주고....

 

 

고추 줄기도 묶어주고....

 

 

파프리카

 

 

요즈음 상추는 밥 먹을 때마다 한 소쿠리씩 먹고 있다. 콜라비도 많이 자랐다.

 

 

메밀

씨를 뿌린(20220607) 후  10일 째이다.

 

 

텃밭의 잡초를 뽑았는데  지난 주말에 뽑아서인지 어렵지 않게 작업을 마쳤다. 

 

 

마늘 주아 수확

작년 늦가을에 고향친구 윤ㅇ환이 주어서 심었던 마늘 주아를 캤다. 주아를 재배해 보기도 처음이지만 주아를 심는다는 것도 처음 알았었다. 이것을 늦가을에 심으면 내년 이맘때 쯤 제대로 된 마늘을 수확할 수 있으리라.

 

 

마늘 주아

 

 

마늘 주아를 양파망에 넣어서 그늘진 뒤꼍에 걸어 두었다.

 

 

토마토 모종을 심은 것이 아니라 작년에 토마토를 심은 위치에서 토마토가 자라났다. 줄기가 상당히 컸기에 가지와 더불어 지지대를 설치해 주었다.

 

 

■ 20220616 (성북동 : 3박3일 : 수원 출장 복귀-둘이지냄-혼자 서울집 : 000km) 성북동/밤에 도착(0616)- -토마토 오이 고추 파프리카 묶어주기+가지 토마토 지주대 설치+텃밭 잡초제거+마늘 주아 수확+넝쿨장미 꽃대제거(061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성북동집(Sim)/20220613-20220616

 

성북동집에서 지난 주말을 보내고 월요일 아침에 출장을 떠나게 되었으니 카메라도 집에 두고온 셈이다. 출장길에 개인용의 카메라를 들고 다닐 형편도 아니고 스마트폰의 카메라 성능도 쓸 만하기 때문이다. 아내가 틈틈이 성북동집 꽃밭을 촬영하였단다.  

 

 

 

 

 

월요일(20220613) 아침에 출장을 떠나며....

 

 

 

 

 

화분으로 옮겨 심은 꽈리도 열렸다. 

 

 

 

 

 

호박

 

 

비덴스

 

 

패랭이꽃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오산+군포+성남+수원 출장/20220613-20220616

20220613

 

시절이 유월 중순이니 봄꽃을 이야기할 시기는 지난듯하다. 성북동집 꽃밭이 일 년 중에서 가장 화려하였던 절정기(5월 말?)가 막 지나갔다. 지난주에 시작된 업무출장을 위하여 출발하였는데 해도해도 끝이 없는 꽃밭과 텃밭 일에서 해방되는 느낌이다.

 

 

도로변 금계국도 한 시절이 지난 듯하다.

 

 

7시에 오는 시내버스를 타려고 나왔는데 여름철이라  벌써 해가 높이 떠있다. 시내버스를 이용하여 대전에서 렌트카를 인수하여 대전역에서 동료와 만났다.

 

 

11. 대전 중구 선화동 141_6

 

 

12. 대전 중구 유천동 203

 

 

13. 대전 서구 둔산동 1217

 

 

숙소는 유성시장 인근에 있는 지난주에 머물던 곳으로 정하였다. 가까운데 가 볼만한 곳을 인터넷에서 찾아서 해질 무렵에 산책 겸 나섰다. 

 

 

계룡스파텔 잔디광장

 

 

 

유성온천공원

온천로 옆으로 길게 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사피니아....

 

 

 

 

 

 

 

 

 

 

 

두드림공연장

다울림시낭송협회 주관 시낭송 버스킹 공연을 관람하였다.

 

 

 

 

 

 

 

 

유성온천 관광특구답게 공원에 족욕체험장이 있다. 

 

 

 

 

 

 

 

 

 

 

 

해질 무렵에 나왔는데 어느새 어두워진다.

 

 

 

 20220614

 

14. 대전 서구 둔산1동1481

 

 

15. 대전 서구 둔산동1469

 

 

오랫동안 가뭄이 심하니 비가 많이 내렸으면 좋으련만..... 

 

 

16. 대전 서구 관저동1786

관저동은 1960년대 초반에 중학교 다닐 때  고향집에서 대전으로 버스통학을 할 때 시내버스 종점이 있던 동네이다. 업무상차 고향 옆 동네를 방문하니 설렌다.

 

 

멀리 보이는 산 너머가 고향동네인 성북동이다.

 

 

멀리 보이는 빈계산은 성북동집에서도 꼭대기만 조금 보인다. 고향 옆 동네에 왔으니 성북동집에 잠깐 들릴까 했는데 비도 내리고 내일 업무가 시작되는 오산에서 숙박하려니 시간 여유가 없다. 아쉽지만 성북동집에 다닐 때 이용하는 서대전ic에서 고속도로로 진입하여 오산으로 향하였다.  

 

 

세마역

숙소 인근에 세마역이 있기에 주변에 식당이 있으려니 하였는데 없어서 좀 멀리 걸어서 저녁밥을 먹고 왔다.

 

 

 

 20220615

 

17. 오산 금암동512

 

 

18. 오산 오산동919-17

 

 

19. 군포시 당정동317-1

 

 

 

 

 20220616

 

20. 성남 금곡동444-148

 

 

21. 수원 인계동1114-1

 

 

22. 수원 우만동253

 

 

 

 

 

수원월드컵경기장

이번 주 업무를 마치고 동료를 수원역에 내려주고 대전에서 렌트카를 반납하였다. 반납 후 빨리 가면 성북동행 41번 시내버스를 탈 수 있겠다고 생각하였는데 환승하려고 승강장에 내리니 방금 떠난 모양이다. 어쩔 수 없이 다음 차를 타기 위하여 한 시간 넘게 기다려야 했다.

 

 

 

■ 20220613 (대전 중구+대전 서구+오산시군포시+성남시+수원시 : 업무 : KYH : 3박4일 :  렌트398km) 성북동-시내버스41+정림동-시내버스211-대전정보산업고-렌트(대전)-대전역-11.대전 선화동141-6 -12.대전 유천동203 -13.대전 둔산동1217-유성 봉명동 숙박(0613)- -14.대전 둔산1동1481 -15.대전 둔산동1469 -16.대전 관저동1786 -서대전ic-호남고속지선-경부고속-수도권제2순환-북오산ic-오산 세교동(세마역 인근) 숙박(0614)- -17.오산 금암동512 -18.오산 오산동919-17 -수원북부순환-19.군포 당정동317-1 -수원북부순환-용인 풍덕천동 숙박(0615)- -성남 금곡동444-148 -수원 인계동1114-1 -수원  우만동253 -수원역-북오산ic-수도권제2순환-경부고속-대전ic-렌트(대전)-대전정보산업고-시내버스703-도마사거리-직행1-원내동-시내버스41-성북동(061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